1.휴...우울하네요. 마감은 잘 안됐어요. 7월 중이라고 해서 오늘까지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30일까지더군요. 오늘 새벽에 그걸 알고 허탈했지만 그동안 한 게 아까워서 그냥 아침까지 다 만들어서 내긴 했어요. 일어나서 한숨 돌리고 뭐하나...생각중이예요.



 2.원래 오늘이 불금이 될지 어떨지 모르는 상태였는데 이젠 강제적 불금이 됐네요. 강제 불금이라니 말이 좀 이상하지만...쩝. 할 게 없으니 놀아야죠 뭐.



 3.전에 썼듯이 버닝에서 벤이라는 인물이 한 인상적인 대사가 있어요. '노는 것도 일이다.'라는 말 말이죠. 노는 거 말곤 할 게 없어서 노는 건 말 그대로 일이거든요. 노는 것은 반드시 힘든 일이나 노력에 대한 보상이어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것이지 그냥 놀거나 할 게 없어서 노는 건 노는 게 아니예요. 그냥 놀거나 할 게 없어서 노는 건 시간을 때우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하는 작업에 불과하죠. 



 4.휴.



 5.하지만 열심히 산다...라는 것도 사실은 힘들어요. 시간이 지나보니, 열심히 산다는 건 본인의 의지대로 되는 게 아니거든요. 그럴 기회가 있어야 하는 거죠.


 부동산 이슈와 비슷해요. 어제밤 글에 쓴 것처럼 욕망이란 건 없던 욕망이 갑자기 생겨나는 게 아니거든요. 이미 마음속에 잠자고 있던 욕망이 상황에 의해 '부추켜지는' 거죠. 부동산에 조금이나마 투자해볼 조건이 되는 플레이어들이 부동산에 대한 욕망, 자본의 가치 상승에 대한 욕망을 품을 수 있는 거니까요. 부동산과 완전히 무관하다면 갭투자나 땅투기 얘기는 완전히 다른 세상 얘기가 되는 거예요. 


 열심히 사는 것도 마찬가지예요. 자기가 그나마 해볼 수 있는 일을 열심히 할 기회가 찾아오고 조건이 만들어져야 열심히 살 수 있는 거죠. 열심히 살고 싶다는 욕망 자체는 누구에게나 있지만 그 욕망이 힘을 얻고 제대로 발현될 기회를 만나야 열심히 사는 게 가능한 거니까요.



 6.사람들은 쉽게 말하곤 하죠. '그러지말고 어디 가서 뭐 알바라도 해라.' '막노동이라도 해라.'라는 말 말이죠. 그야 맞는 말일수도 있지만 글쎄요. 사람들은 '고급스럽게 열심히'살고 싶어하는 욕망이 있으니까요. 아무거나 열심히 하면서 살고 싶은 사람, 아무거나라도 열심히 하면서 살고 싶은 사람은 많지 않아요. 


 왜냐면 애초에 열심히살고싶다...는 욕망 자체가 자신의 삶에 가치를 부여해보고 싶은 욕망이 발현된 거잖아요. 열심히 살지 않거나 열심히 살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너 대체 왜 그렇게 게으르게 사냐. 아무거나라도 좀 해라.'같은 말을 하는 건 좋지 않아요. 일단 아무거나라도 열심히 하며 살겠다...그러면서 다음 기회를 노려 보겠다라는, 강한 의지를 가질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으니까요. 



 7.어쨌든 요즘은 그런 걸 느끼고 있어요. 욕망이 있고 없고의 문제가 아니라는 거요. 모두에게 욕망은 분명히 존재하지만 그것이 부추켜질 수 있는 환경이어야만 욕망이 발현된다는 것을 말이죠. 욕구나 욕망이 없는사람은 없어요. 그게 (사회적으로)긍정적인 욕망이든 아니면 부정적인 욕망이든 말이죠. 열심히 살면서 무언가를 이루고 싶다...는 욕망이든 돈과 여자를 잔뜩 탐닉하고 싶다는 욕망이든 말이죠.


 예전에는 '흥 돈따윈 많이 없어도 돼.'라거나 '여자 따윈 관심없어.'라고 말하는 사람들을 싫어했어요. 가식적인 놈들이 거짓말하는 거라고 생각했었죠. 아니면 방어기제같은 게 작동해서 쎈척하는 걸 거라고 여겼어요.


 하지만 요즘 생각해 보니 그들이 딱히 거짓말을 한 건 아닐 수도 있는 것 같아요. 어떤 욕망들은 부추켜지지 않으면 아주 작은 결정처럼, 있는 줄도 모를 정도로 마음 한구석에 작게 존재하거든요. 그것이 부추켜지고, 드러나고, 눈덩이가 구르듯 점점 커지기 전에는 본인조차 깨닫지 못할 수도 있는 거죠.





 -------------------------------------------------------------





 조금 빨리 일어났으면 한번 번개라도 쳐보는 건데...이미 늦었군요. 걍 혼자서 저녁이나 먹고...낯선 곳에 가서 거닐면서 괜찮은 여자가 있는 술집을 우연히 발견하길 바래봐야겠어요. 번개는 다음주에 한번 쳐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97
114191 더럽고 치사하면 정치인 안하면됩니다 [14] 메피스토 2020.09.18 907
114190 윤주, 뒤늦게 써보는 전공의 파업 비판 성명에 대한 잡담 [5] 타락씨 2020.09.18 485
114189 생사람 잡는다 [14] 사팍 2020.09.18 578
114188 이번 주말 obs [2] daviddain 2020.09.18 260
114187 고백하기 좋은 날 [3] 예상수 2020.09.17 386
114186 리버풀 티아고 영입 [11] daviddain 2020.09.17 249
114185 원래 웹소설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4] 스위트블랙 2020.09.17 558
114184 그런데 도대체 공공도서관의 열람실은 코로나 핑계로 왜 자꾸 닫는걸까요? [10] ssoboo 2020.09.17 1115
114183 [영화바낭] 간만의 망작 산책, '고사 두 번째 이야기: 교생실습'을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9.17 355
114182 배두나 배우 잡지 화보(스압)(2) [1] 스누피커피 2020.09.17 421
114181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3 [5] 크림롤 2020.09.17 326
114180 [게임바낭] 이제 플레이스테이션 쪽도 카드를 완전히 깠습니다 [20] 로이배티 2020.09.17 622
114179 잡담...(졸부와 자유) [1] 안유미 2020.09.17 323
114178 싫어하는 김기덕 영화를 보다 [4] 가끔영화 2020.09.17 531
114177 언론이 만드는 "지록위마" [23] 분홍돼지 2020.09.16 774
114176 민주당이 추 장관 아들 건으로 사과했군요 [9] 가을+방학 2020.09.16 788
114175 10월 3일 보수단체 집회 강행 예고 [4] 발목에인어 2020.09.16 358
114174 조선시대를 다룬 책 중에 추천작 있으세요? [9] 산호초2010 2020.09.16 318
114173 [넷플릭스] '살아있다' 보았어요 [8] 노리 2020.09.16 547
114172 추미애 장관의 아들과 3137명이라는 숫자 [30] Sonny 2020.09.16 11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