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 수 없는 이야기’ 의 범인

 

 연쇄강간범이 첫번째 범행을 저지르고 스스로 생각하기에 많이 서툴러서 온갖 증거를 현장에 남겨버리고

 곧 자신이 잡힐줄 알았는데 안잡혔고 그래서 ‘이거 계속 해도 되겠는데?’ 싶어졌고

 범행을 이어갈 수록 더욱 기술?도 능숙해지더라는 이야기가 인상적이었어요.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


 역시 첫번째는 당연히 서툴렀고 분명 증거를 많이 남겼을거 같아요. 하지만 우연히 운좋게도 당시 경찰들의 수사는 너무 허접했고

 그 덕분에 범인은 더욱 더 능숙해질 수 있는 용기?와 스킬을 얻을 수 있었고요.


 표창원 의원은 프로파일러 시절에 해당 범인이 “이미 사망했거나 중범죄로 장기복역 상태’일거라는 주장을 했었습니다.

 그렇게 말한 근거는 80년대말~90년대초에 허술한 경찰수사력과 달리 현재의 한국 과학수사팀의 수사력이라면 충분히 검거할만한

 증거들이 있으니 안잡힐 수 없다는 확신이 있었겠죠. 


 

 가끔 보면 연쇄살인범에 대한 신비화? 뭔가 대단한 능력? 비슷한 판타지를 조장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특히 쓰레기 같은 언론들이 주로 그러죠.    사실은 범인은 그냥 쓰레기, 개찌질이들 뿐이고 경찰의 능력이 허접할 뿐인건데 말입니다.

 

 ‘믿을 수 없는 이야기’도 실화를 바탕에 둔 드라마였고

 ‘화성연쇄살인사건’은 우리가 살아온 시간과 땅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연쇄살인마들을  뭔가 으시시하게 ‘괴물’이라 칭하지 말고 그냥 ‘ㅈㄴ 작은 꼬추 달린 변태새끼들’이라고 해야 한다는 트위터 글들이 

 반가워서 한마디 남깁니다.


 그런 변태새끼들이 우쭐거릴만한 그 어떠한 표현도 조심해야 한다는거죠. 


 한편,  복역중인 화성살인사건 용의자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는 군요.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고 무기징역으로 수감중인데

 얌전히 있다가 60대즘에 감형을 받아 바깥 공기를 마실 수 있을지도 모르니 당연히 그러겠죠. 

 하지만 이미 3명의 피해자에게서 검출된 DNA와 일치된 결과가 나와 있으니 감형은 택도 없을겁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97
112695 [바낭] 코믹한 보이스 피싱 전화를 받았습니다 [11] 로이배티 2020.04.10 965
112694 n번방 조작폭로, 주말에 하겠답니다. [31] 풀빛 2020.04.10 2113
112693 [4.15 총선]사전 투표 투표율 정보 [1] 왜냐하면 2020.04.10 455
112692 미래통합당 김종인 "그러려니 하고 지나가야.." [2] 가라 2020.04.10 706
112691 미통당 김대호 제명 확정, 차명진은 탈당 권유 [5] 가라 2020.04.10 574
112690 불면증이 너무 심하네요 [8] 하라리 2020.04.10 867
112689 두 개의 바낭 [6] 2020.04.09 680
112688 Journey 플레이 후기(스포일러 있음) [11] 예정수 2020.04.09 371
112687 (바낭) 어느 이름 없는 왕녀를 기억함 [5] 보들이 2020.04.09 756
112686 [넷플릭스바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봤네요 [30] 로이배티 2020.04.09 1195
112685 [총선 D-7] 이번 선거, 공작의 가능성이 제일 높은 타켓은? [6] ssoboo 2020.04.08 1051
112684 미통당 김대호에 이어 차명진 제명(추진했으나 결국 안 됨으로 수정합니다) [14] 좋은사람 2020.04.08 1496
112683 이런저런 일기...(자식과 육아) [3] 안유미 2020.04.08 604
112682 Allen Garfield 1939-2020 R.I.P. 조성용 2020.04.08 195
112681 [바낭] 계절에 맞게, 거의 아무도 모르실 옛날 벚꽃 노래 하나 [16] 로이배티 2020.04.07 749
112680 사상 초유의 행사! 잠시 뒤 9시 30분 세계영화사의 거인, 장 뤽 고다르 인스타그램 라이브톡 행사! crumley 2020.04.07 484
112679 일상잡담;영화를 볼 수가 없군요 [3] 메피스토 2020.04.07 629
112678 아이들은 어떻게 악(?)해졌을까. [16] 잔인한오후 2020.04.07 1511
112677 [벼룩] 책 벼룩과 나눔 [4] 허걱 2020.04.07 515
112676 버섯 종균 기능사 실기 [3] 칼리토 2020.04.07 8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