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며칠 지난 떡밥입니다만, 전 이제야 봐서.

[AOA] 왜 여성들은 aoa의 '너나 해' 무대에 열광하는가?
https://ppt21.com/spoent/43762

이번 무대를 기점으로 에이오에이에 대한 기대가 높아짐에 따라 그들을 더 엄격하게 검열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를 들었다. 차마 부정할 수 없는 건 이번 그들의 무대가 페미니즘의 방향과 지향점을 완벽하게 담았기 때문이다. 무대의 새 지평을 연 그들에게 세상은 앞으로 나갈 것을 기대할 것이다
https://twitter.com/uniconea1/status/1172355342140768256


이런 반응에 대한 듀나님의 트윗이 있었고 ↓


어떤 사람들은 여자들을 당위와 메시지 없이는 좋아할 수 없는 거 같아요. 이건 정말 신기하고.
AOA는 앞으로 다른 공연도 할 텐데, 설마 그게 모두 수트 공연은 아닐 거고. 이번 너나해 커버도 이어지는 연장선상에 있을 텐데. 그 뒤 공연은 또 어떻게 보려고.
이런 이야기를 내가 하는 것도 어이가 없고.
https://twitter.com/djuna01/status/1173181780641243136


트윗 타래에 이런저런 반발 멘션이 달린 것을 넘어서


명백히 성적 매력을 드러내고 섹시버전으로 바꾼 아츄 무대보다 aoa의 슈트에서 섹시함을 느끼시는 분이 러블리즈 케이에게서 매력을 느끼신다니 참으로 놀라운데요. 듀나님이 aoa의 무대가 섹시하다고 칭찬하시는건 메세지를 훼손하는 짓이 맞습니다.
https://twitter.com/__bluesuede/status/1173167640694542337

Q:그걸 굳이 지울 필요가 있을까요?
A: 지금까지 과도하게 내세워진 것을 전복시키고 제거하려는 공연에서 그걸 굳이 끌고 올 필요가 있습니까?
Q: 그건 그 퍼포먼스가 품고 있는 자연스러운 일부가 아니겠습니까?
A: 그걸 자연스럽게 보는 건 듀나님의 한계지요.
https://twitter.com/hakindiscipulus/status/1173263203200950272

듀나 님. 지금 말만 부드럽게 바꾼 성희롱을 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앞에서 한 말과 지금 듀나 님의 발언이 무슨 상관인가요? 연예인은 아무튼 (성적) 욕망을 받아야 하는 존재인데 성별 차가 있다~ 그러고나서 여돌이 성적 대상화를 거부한 무대를 두고 "성적 매력이 엄청난" 무대라고요?
https://twitter.com/justwomyn_xx1/status/1173213895835574272

여자가 뭘 입고 어떤 행동을 해도 한남은 성적대상화를 한다 -> 듀나가 하고있는 거
https://twitter.com/6HateCucumber9/status/1173183750907166720

듀나처럼 오래 말과 글로 먹고 살아온 사람이 자기가 좋아하는 걸그룹 소녀컨셉 사회적 여성성 지키려고 억지소리 중언부언 하는 걸 볼 때의 참담함
https://twitter.com/sssdr2ver/status/1173227031745576960

지금 듀나 여돌 성적소비 못할까봐 이리저리 말꼬면서 침착한척 안달난 한남같음.........
https://twitter.com/womaningyeo/status/1173171559118192641

누구 말대로 '제가 여자를 얼마나 좋아하는데요 여혐이라뇨' 수준의 여자 좋아함인데 듀나와 추종자들
https://twitter.com/nojamhater1/status/1173265530695778305

듀나 알티한 것만 봐도 대충 뭔 소리하고 싶은지 넘 잘 알겠는데
https://twitter.com/kiwimaniacc/status/1173253010778050561

평소 성희롱 몸매품평 다 받는 여돌들이 주체적으로 성권력 반전을 표현한  무대를 보고 그래도 너무 성적매력 넘친다며 냉수 끼얹고 하던 성적물화 계속하고 싶은 듀나......
https://twitter.com/womaningyeo/status/1173195091252375553

더이상은 못 참겠어 듀나 단편집 다 내다 버릴래 당위와 메세지 없더라도 좋아했었는데 평론가이자 작가인 저자가 2019년에 이런 소리 하고 있는 걸 떠올리면서까지 좋아하기엔 내 비위가 견딜 수가 없어
https://twitter.com/RepliLuxe/status/1173193788891619330

듀나가 멘션보내는 상대 대부분이 예전에 블락한 계정들인데 하나같이 바이혐오 하던 여자들이라는 점도... 좀 재밌네요. 모노섹슈얼들도 머리로는 폴리섹슈얼을 이해하려면 할 수는 있는데 그게 안 되던 분들... 역시 이해력이 부족해서 무대 의미가 하나로 고정될 수 없다는 걸 이해 못하네
https://twitter.com/holyknight50/status/1173395775323168768


...라고 합니다.
뭐랄까... 개인적인 소감은 이승환 욕하던 모 무리들의 모습이 겹쳐보이고 최근의 모 무리들의 모습과도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만 그 얘기 길게 하면 이 틈을 타 다른 거 뭉뚱그려 호도한다고 욕먹을테니 생략하고...

그냥 어처구니 없네요. 세상은 정말 요지경입니다. 허허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72
112683 사랑하는 대상이 어떤게 있으신가요? [6] 호지차 2020.04.06 799
112682 [코로나19] 미국놈들 양아치 짓 하다 딱 걸림 [6] ssoboo 2020.04.06 1566
112681 권태기와 탈정치, 동기부여 외 [3] 예정수 2020.04.06 336
112680 [넷플릭스바낭] '바이올렛 에버가든 - 영원과 자동 수기 인형'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04.06 1251
112679 다시 음모론이 횡행...하는 세상 [13] 왜냐하면 2020.04.06 1201
112678 마흔살이 두번째 스무살이긴 한데 [2] 가끔영화 2020.04.06 499
112677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 3040 비하발언 논란.. [20] 가라 2020.04.06 1189
112676 [일상바낭] 어린이집 휴원 6주째 [6] 가라 2020.04.06 766
112675 김어준의 n번방 음모론 [16] 도야지 2020.04.06 1995
112674 내가 왜 정의당을 혐오하는지 문득 깨달았어요 [38] 도야지 2020.04.06 1372
112673 (바낭) 허경영 당 [8] 보들이 2020.04.06 589
112672 도대체 황교안은 정체가 무엇인가... [5] MELM 2020.04.05 1137
112671 [코로나와 총선 D-10] 선관위에서 봉투가 왔는데 [5] ssoboo 2020.04.05 663
112670 넷플릭스-타이거 킹 보셨나요? [3] theforce 2020.04.05 834
112669 [넷플릭스바낭] 아담 샌들러의 '언컷 젬스'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4.05 590
112668 연수을 후보단일화 [25] 사팍 2020.04.05 1001
112667 예전에는 파격적이었는데 [3] mindystclaire 2020.04.05 775
112666 코로나 일상 잡담2 [4] 메피스토 2020.04.05 689
112665 대구 의료진 기사들 요약. [2] 잔인한오후 2020.04.05 750
112664 진중권은 왜 이리 망가졌을까요..? [22] 풀빛 2020.04.05 19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