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로스에서 이렇게 펜을 듭니다. 


블리자드의 추억팔이 연작 중 하나인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클래식이 서비스를 시작했을 때, 

많은 왕년 혹은 현역 와우저들과 마찬가지로 저 역시 게임의 미래에 회의적이었더랬습니다. 

하지만 중년에게 추억팔이란 또 얼마나 강력한 무기입니까. 

한때 호드의 대의에 젊음을 바쳤던 저는 7일 결제를 통해 간단히 맛만 보기로 결심합니다. 


그리고 20여일이 지나 이제야 정신을 차리고 사리분별을 시작하였답니다. 


이렇게 게임에 몰입해 본 것이 대체 얼마만인지 모르겠어요. 물론 재미있게 플레이한 게임들은 꽤 많았습니다만, 

대체로 발전된 기술에 감탄하는 것이 주 감상이었던 것 같습니다. 야 멋지네 하고 감탄하며 한시간쯤 플레이하다 

뭔지 모를 피로감에 종료버튼을 누르고 마는 것이지요. 

 

하지만 그래픽도 (05년 그래픽보다야 진일보하였지만) 구리고 퀘스트는 대체 어디서 하는 건지도 잘 모르겠고

느릿느릿한 뜀박질로 하염없이 돌아다녀야 하는 이 게임은 최근 10여년간 느끼기 힘들었던 몰입감을 주더군요.

내가 오크인지 오크가 나인지 모를 물아일체의 경험, 퇴근후 내비게이션을 오그리마에 찍어야 할 것 같은 강박.

 

전형적인 '라떼는말이야'류의 이야기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예전에 인생을 걸고 플레이 했던 경험이 단지 젊음의

잉여력에서 기인했던 것 만은 아니라는 생각도 들고, 최근 나오는 게임들(특히 rpg류)의 강력한 편의성

이 실은 게임성을 해치고 있었던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그렇습니다. 


아마도 블리자드에서도 이런 성공은 예측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전세계적인 흥행 성공에 서버를 급히 늘려가며

대기열에 지쳐 터지는 원성들을 잠재우고 있으니까요. 퇴근을 빨리 해야만 성공적으로 접속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직장인들의 반응은 뜨겁습니다. 물론 대기열이 길면 장점도 있지요. 그간 밀린 빨래를 한다든가, 청소를 한다든가,

밑반찬을 만들어 놓는다든가, 부모님께 안부 전화도 돌리고, 이렇게 듀게에 글도 쓰...아 접속이 되었군요. 그럼 이만총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13
113000 [OCN Movies] 헤어스프레이 [9] underground 2020.05.12 394
112999 2020년 이 만화가 대단해! [6] 스위트블랙 2020.05.12 986
112998 바낭 ㅡ분위기 좋은 영화 발견 [3] 가끔영화 2020.05.12 393
112997 돌아가신 지 오래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글이라는데 [22] 로즈헤어 2020.05.12 1635
112996 블로그 시대에서 정보 찾기 [13] 튜즈데이 2020.05.12 760
112995 [바낭] 등교 개학 또 연기!! + 육아 잡담 [12] 로이배티 2020.05.12 1001
112994 Jerry Stiller 1927-2020 R.I.P. [1] 조성용 2020.05.12 157
112993 레디오어낫...또다른 유어넥스트인줄 알았던 영화(스포) [1] 안유미 2020.05.12 295
112992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짧은 감상 [3] 보들이 2020.05.12 515
112991 아버지가 오늘 녹내장 수술 받았는데 내일 일하러 나가신다고 합니다 [9] 하마사탕 2020.05.11 721
112990 월요일 [8] mindystclaire 2020.05.11 491
112989 방금 지진... [6] 2020.05.11 817
112988 정의연 상황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 걸까요?? [64] LutraLutra 2020.05.11 2543
112987 공포영화 관련 바낭..(약간의 스포가 있어요) [10] 튜즈데이 2020.05.11 467
112986 [넷플릭스바낭] 본격 육아 호러 '바바둑'을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20.05.11 908
112985 프로 야구 치어리더는 진짜 [3] 가끔영화 2020.05.11 837
112984 이런저런 일기...(월요일과 버거킹카톡, 눈치) [2] 안유미 2020.05.11 606
112983 퇴사 후기 [2] 메피스토 2020.05.10 878
112982 후속작으로 어떤 영화를 선호하시나요? [10] 부기우기 2020.05.10 518
112981 찬실이는 복도 많지, 나이브스 아웃 [2] 칼리토 2020.05.10 9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