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로스에서 이렇게 펜을 듭니다. 


블리자드의 추억팔이 연작 중 하나인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클래식이 서비스를 시작했을 때, 

많은 왕년 혹은 현역 와우저들과 마찬가지로 저 역시 게임의 미래에 회의적이었더랬습니다. 

하지만 중년에게 추억팔이란 또 얼마나 강력한 무기입니까. 

한때 호드의 대의에 젊음을 바쳤던 저는 7일 결제를 통해 간단히 맛만 보기로 결심합니다. 


그리고 20여일이 지나 이제야 정신을 차리고 사리분별을 시작하였답니다. 


이렇게 게임에 몰입해 본 것이 대체 얼마만인지 모르겠어요. 물론 재미있게 플레이한 게임들은 꽤 많았습니다만, 

대체로 발전된 기술에 감탄하는 것이 주 감상이었던 것 같습니다. 야 멋지네 하고 감탄하며 한시간쯤 플레이하다 

뭔지 모를 피로감에 종료버튼을 누르고 마는 것이지요. 

 

하지만 그래픽도 (05년 그래픽보다야 진일보하였지만) 구리고 퀘스트는 대체 어디서 하는 건지도 잘 모르겠고

느릿느릿한 뜀박질로 하염없이 돌아다녀야 하는 이 게임은 최근 10여년간 느끼기 힘들었던 몰입감을 주더군요.

내가 오크인지 오크가 나인지 모를 물아일체의 경험, 퇴근후 내비게이션을 오그리마에 찍어야 할 것 같은 강박.

 

전형적인 '라떼는말이야'류의 이야기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예전에 인생을 걸고 플레이 했던 경험이 단지 젊음의

잉여력에서 기인했던 것 만은 아니라는 생각도 들고, 최근 나오는 게임들(특히 rpg류)의 강력한 편의성

이 실은 게임성을 해치고 있었던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그렇습니다. 


아마도 블리자드에서도 이런 성공은 예측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전세계적인 흥행 성공에 서버를 급히 늘려가며

대기열에 지쳐 터지는 원성들을 잠재우고 있으니까요. 퇴근을 빨리 해야만 성공적으로 접속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직장인들의 반응은 뜨겁습니다. 물론 대기열이 길면 장점도 있지요. 그간 밀린 빨래를 한다든가, 청소를 한다든가,

밑반찬을 만들어 놓는다든가, 부모님께 안부 전화도 돌리고, 이렇게 듀게에 글도 쓰...아 접속이 되었군요. 그럼 이만총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019
112615 요즘 듀게의 대세는 조까인가요? [5] 룽게 2019.10.05 1380
112614 듀나인) 80-90년대 대중음악 잘 아시는 분께 여쭙니다 [6] 이비서 2019.10.05 578
112613 Diahann Carroll 1935-2019 R.I.P. 조성용 2019.10.05 137
112612 일본영화 세 편 <작년 겨울, 너와 이별>, <내 남자>, <양의 나무> [7] 보들이 2019.10.05 325
112611 이런저런 일기...(섹스, 수요집회, 선택권) [1] 안유미 2019.10.05 859
112610 [넷플릭스바낭] 스티븐 킹&아들 원작 호러 영화 '높은 풀 속에서'를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05 682
112609 임은정 검사 <— 검사로 썩히기 아까운 캐릭터 [6] ssoboo 2019.10.04 1417
112608 조국 인터뷰를 다 읽어 보니 [4] ssoboo 2019.10.04 1214
112607 [게임바낭] 기어즈 오브 워... 가 아니라 이젠 '기어즈'가 된 게임 엔딩 봤습니다 [3] 로이배티 2019.10.04 275
112606 최고 권위 의학한림원 '조국 딸 논문' 성명 "1저자, 황우석 사태만큼 심각한 의학부정" [19] Joseph 2019.10.04 1353
112605 듀게의 특정한 최근 게시물 두 개를 연달아 읽을 때 발생하는 컨텍스트 [1] an_anonymous_user 2019.10.04 476
112604 뉴스공장 조민 인터뷰 [13] 가라 2019.10.04 1777
112603 되는 데요? ssoboo 2019.10.04 530
112602 박상인 경실련 정책위원장 “조국 장관, 지금 자진사퇴해야” [9] Joseph 2019.10.04 931
112601 클락 켄트 [3] mindystclaire 2019.10.04 453
112600 때리고 어르고,,,알곡은 거둔다... 왜냐하면 2019.10.04 273
112599 오늘의 명화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4 288
112598 광화문 폭력집회에 관하여 [4] 존재론 2019.10.04 995
112597 [미드] 더 루키(The Rookie) 1시즌 다 봤습니다. 가라 2019.10.04 279
112596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사람일까요? [23] Joseph 2019.10.04 19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