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사실 이 드라마 처음 볼 땐 맘에 안 들었습니다. 성형수술 할 때 수술장갑 끼고 컴퓨터를 만지는 등의 고증까지 시비걸고 싶진 않지만 해도해도 너무 말도 안되는 스토리의 억지스러운 전개, 바보같은 악당, 게다가 배우들의 발연기까지. 특히 중견(?) 배우 김재원씨의 연기는 정말 눈뜨고 보기 민망할 정도였어요.

수술로 얼굴을 갈아 엎는 게 얼굴에 점하나 찍고 대변신이라 말하는 '인어아가씨'보다야 설득력이 있었지만 목소리부터 성격까지 완전 딴판인데 저걸 같은 사람이라 믿으라 강요받는 것도 싫었고, 대사들이 정말 촌스럽고 닭살 돋았다능...


헌데 회를 거듭할수록 막장월드에 익숙해지면서 이 드라마의 재미가 거침없이 폭발하기 시작하더라고요.

그래, 저 세계는 사람이 실제로 살고 있는 현실과는 괴리된, TV속의 세상일 뿐이지. 이성과 과학이 지배하는 현실의 공간이 아니야. 

이걸 인정하자마자 이 드라마는 정말로 찰지게 재미난 드라마로 제게 다시 태어났습니다.


막장 드라마의 필수요소인 연기파 중견배우로 이미숙씨는 뭐 더이상 보탤 게 없는 탁월한 선택이었달까요.

매 회 나오실 때마다 그 화려한 의상하며, 그걸 또 제대로 소화해 내시면서 내뱉으시는 교양시러운 말투하며...

다음 회가 궁금해서 도저히 못참겠는 금단증상이....


네, 이런 막장 드라마는 '비밀의 숲'이나 '시그널'과 비교해선 안됩니다. 한드 막장 월드는 그 나름의 매력이 있어요. ㅋㅋㅋㅋ



2. 엘리트들 (ELITE)

한국 넷플릭스 제목은 아마도 '엘리트들'인 거 같습니다. 스페인 버전 '가쉽 걸' 정도 될까요.

상류사회 자제분들이 다니는 고등학교에 노동자계층 세 명의 학생이 전학오게 되는데, 부잣집 여학생 한 명이 살해당하면서 드라마가 시작됩니다.

결국 모든 친구들이 용의선상에 오르고 누가 살인을 했을까.....가 이 드라마의 전체적인 줄거리에요.


와우. 이거 하루만에 몰아보지 못하면 어떻게 밤에 잠을 잘 수 있을지 상상이 잘 안되네요.

결국 하루만에 새벽 3시까지 버티면서 시즌 1을 정주행 했습니다.


고등학교가 배경이지만 관음증, 동성애, 마약 등등 성적인 내용과 방탕한 묘사가 꽤 많아요. 헌데 드라마 자체는 무척 세련된 영상과 편집으로 엄청 쿨하다는 거. ㅋㅋㅋ 남에게 줄거리를 이야기 해주려면 난잡하고 추접스럽게 들리는데 막상 화면은 꽤 근사하다니. 이정도면 정말 잘만든 작품 같습니다.

게다가 스페인 젊은 청춘 남녀들 외모들은 어찌나 근사한지. 키스나 섹스씬의 연기가 어찌나 자연스러운지요. 연기같지가 않아..

꽃미남 꽃미녀들이 화면을 꽉 채우는 드라마입니다만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나는 얼굴은 이슬람인 오마르에요.

슬픈 사슴의 눈빛을 가진 채 비밀스런 삶을 사는 동성애자라니.


'상류층 막장 드라마'팬이시라면 놓치지 마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418
110738 혹시 미레나시술 경험있으신분 계신가요? [11] zaru 2019.01.14 2194
110737 스트레이트 35회- 충격과 공포의 48분 soboo 2019.01.14 957
110736 시네마테크KOFA가 주목한 2018년 한국영화 투표중 [3] 술잔달 2019.01.14 583
110735 2019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2] 조성용 2019.01.14 621
110734 음악웹진들의 2018년 올해의 트랙, 싱글 또는 음반 (국내) [1] 프랜시스 2019.01.14 988
110733 뺑덕어멈은 과연 박색이었을까 [8] 흙파먹어요 2019.01.14 1654
11073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1.14 936
110731 중국 북경은 미세먼지가 확실히 줄었다고 하는군요 [5] 모스리 2019.01.14 1468
110730 이런저런 일기...(로데오거리) [1] 안유미 2019.01.14 480
110729 아짜 [2] 가끔영화 2019.01.13 296
110728 리액션 예능의 탄생, 더 팬 보십니까? [1] 칼리토 2019.01.13 787
110727 스카이캐슬 - 스포 피하기 [5] Bigcat 2019.01.13 1582
110726 잡담 - 이불밖은 피곤해, 30대 중반과 활동력 감소 [3] 연등 2019.01.13 1082
110725 이런저런 일기...(이채연) [4] 안유미 2019.01.13 697
110724 고다르는 왜!? [1] 어디로갈까 2019.01.13 632
110723 [늦은 근조] 그림책 작가 존 버닝햄... [4] 영화처럼 2019.01.13 581
110722 내 안의 그놈 - 학교 셔틀, 왕따, 조폭 아재 Bigcat 2019.01.12 791
110721 사진가의 시대는 계속 될 것인가 [3] 흙파먹어요 2019.01.12 758
110720 아주 사소한 우울 [8] 칼리토 2019.01.12 1112
110719 돈, 생각의 스케일 [4] 어제부터익명 2019.01.12 10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