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사실 이 드라마 처음 볼 땐 맘에 안 들었습니다. 성형수술 할 때 수술장갑 끼고 컴퓨터를 만지는 등의 고증까지 시비걸고 싶진 않지만 해도해도 너무 말도 안되는 스토리의 억지스러운 전개, 바보같은 악당, 게다가 배우들의 발연기까지. 특히 중견(?) 배우 김재원씨의 연기는 정말 눈뜨고 보기 민망할 정도였어요.

수술로 얼굴을 갈아 엎는 게 얼굴에 점하나 찍고 대변신이라 말하는 '인어아가씨'보다야 설득력이 있었지만 목소리부터 성격까지 완전 딴판인데 저걸 같은 사람이라 믿으라 강요받는 것도 싫었고, 대사들이 정말 촌스럽고 닭살 돋았다능...


헌데 회를 거듭할수록 막장월드에 익숙해지면서 이 드라마의 재미가 거침없이 폭발하기 시작하더라고요.

그래, 저 세계는 사람이 실제로 살고 있는 현실과는 괴리된, TV속의 세상일 뿐이지. 이성과 과학이 지배하는 현실의 공간이 아니야. 

이걸 인정하자마자 이 드라마는 정말로 찰지게 재미난 드라마로 제게 다시 태어났습니다.


막장 드라마의 필수요소인 연기파 중견배우로 이미숙씨는 뭐 더이상 보탤 게 없는 탁월한 선택이었달까요.

매 회 나오실 때마다 그 화려한 의상하며, 그걸 또 제대로 소화해 내시면서 내뱉으시는 교양시러운 말투하며...

다음 회가 궁금해서 도저히 못참겠는 금단증상이....


네, 이런 막장 드라마는 '비밀의 숲'이나 '시그널'과 비교해선 안됩니다. 한드 막장 월드는 그 나름의 매력이 있어요. ㅋㅋㅋㅋ



2. 엘리트들 (ELITE)

한국 넷플릭스 제목은 아마도 '엘리트들'인 거 같습니다. 스페인 버전 '가쉽 걸' 정도 될까요.

상류사회 자제분들이 다니는 고등학교에 노동자계층 세 명의 학생이 전학오게 되는데, 부잣집 여학생 한 명이 살해당하면서 드라마가 시작됩니다.

결국 모든 친구들이 용의선상에 오르고 누가 살인을 했을까.....가 이 드라마의 전체적인 줄거리에요.


와우. 이거 하루만에 몰아보지 못하면 어떻게 밤에 잠을 잘 수 있을지 상상이 잘 안되네요.

결국 하루만에 새벽 3시까지 버티면서 시즌 1을 정주행 했습니다.


고등학교가 배경이지만 관음증, 동성애, 마약 등등 성적인 내용과 방탕한 묘사가 꽤 많아요. 헌데 드라마 자체는 무척 세련된 영상과 편집으로 엄청 쿨하다는 거. ㅋㅋㅋ 남에게 줄거리를 이야기 해주려면 난잡하고 추접스럽게 들리는데 막상 화면은 꽤 근사하다니. 이정도면 정말 잘만든 작품 같습니다.

게다가 스페인 젊은 청춘 남녀들 외모들은 어찌나 근사한지. 키스나 섹스씬의 연기가 어찌나 자연스러운지요. 연기같지가 않아..

꽃미남 꽃미녀들이 화면을 꽉 채우는 드라마입니다만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나는 얼굴은 이슬람인 오마르에요.

슬픈 사슴의 눈빛을 가진 채 비밀스런 삶을 사는 동성애자라니.


'상류층 막장 드라마'팬이시라면 놓치지 마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76
110363 커뮤니티에서 남녀 편갈라서 싸우는 거 정말 지긋지긋하군요 [38] 우중다향 2018.11.21 2014
110362 자연의 섭리를 따르고 있습니다. [5] 씁쓸유희 2018.11.21 848
110361 사운드 오브 뮤직 Sing along을 하네요! (미국) [2] S.S.S. 2018.11.21 361
110360 그런데 도대체 그 남초사이트가 어디예요?? [5] 모스리 2018.11.21 1277
110359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18.11.21 188
110358 만화 불법 공유 사이트 폐쇄 [3] 연등 2018.11.21 732
110357 예쁜 여자가 재벌 남자와 결혼한다고? 부들부들! [8] 강철수 2018.11.21 1630
110356 역시 한국 남자들은 결혼하기가 어렵습니다. [22] 하하하 2018.11.21 2128
110355 노인이 부르는 you raise me up [1] 가끔영화 2018.11.21 224
110354 [듀그모 54~55주차] 주제 : 밤의 동물, 손 (발제자: 금연금주, 물휴지) [2] rusender 2018.11.20 215
110353 한남 대열폭의 날 [12] 귀장 2018.11.20 1691
110352 고독한 미식가 [4] 가끔영화 2018.11.20 618
110351 최근에 본 현빈의 출연 영화 [3] 왜냐하면 2018.11.20 772
110350 봐도 안봐도 좋은 영화를 끝까지 보는 경우 [1] 가끔영화 2018.11.20 400
110349 후쿠시마 농산물은 안전합니다 [5] 사팍 2018.11.20 1570
110348 [한남또] 제주경찰, 청소년 성폭행 헬스강사 수사 / 여군 부하 성폭행 무죄판결 / '인천 여고생 폭행·성매매강요' 20대, 2심 징역5년 불복 상고 / 폐지 줍던 77세 할머니 뺨 때린 20대 / 전 여친 상해 및 성적비방한 BJ [8] eltee 2018.11.19 1076
110347 신비한 동물들2 보고왔습니다(스포주의) [2] 메피스토 2018.11.19 680
110346 종이달을 보고(약 스포) [3] 연등 2018.11.19 543
110345 산이의 그 노래는... [10] 으랏차 2018.11.19 1548
110344 영화 '늦여름' - 잔잔한 드라마의 탈을 쓴 시트콤 휴먼명조 2018.11.19 5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