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허접해보이는 책이었는데 막상 읽어보니 좋았어요 ㅎㅎ
196명의 작가에게 '성경, 셰익스피어 빼고 무인도에 가져갈 3권의 책'에 대해 물었는데,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돈키호테>가 특히 많이 나왔어요. 두껍고 재독시마다 새로워서 끝없는 독서가 가능하다는 이유로.
알쓸신잡1에서 유시민은 <코스모스>를 말했던 것 같은데 이 책에는 과학·수학책 언급하는 사람 3명 정도였던 것 같아요. 저도 우주 관련책 좋을 것 같은.
(아래는) 맛보기로 몇 명만.

-----------------------------------------------------
* 미셸 투르니에
나는 스피노자의 <에티카>, 다니엘 디포의 <로빈슨 크루소>를 가져가겠다. 그런 다음 쓰디쓴 실망을 할 것을 각오하고, 내가 한 번도 펼쳐보지 않은 책을 찾아보겠다. 예를 들어 톨스토이. 나는 <전쟁과 평화>를 한 번도 읽지 않았다. 나는 스피노자의 <에티카>를 속속들이 외우려고 노력할 텐데, 거기에는 무관심에 대한 굉장히 경탄스러운 대목들이 있기 때문이다. 그보다 금욕적일 수는 없다.

* 토니 모리슨
에드워드 기번의 <로마 제국 쇠망사>를 가져가겠다. 무엇보다도 그 언어의 아름다움 때문에 계속 다시 읽는 책이다. 그리고 나머지 두 권을 쓰기 위해 노트를 잔뜩 가져가겠다!

* 에두아르도 멘도사
차라리 익사하는 게 낫다. 독서란 많은 책을 읽을 가능성이 있어야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세 권만 가져가야 한다면 나는 <성경>, <전쟁과 평화>, <돈키호테>를 선택하겠다. <돈키호테>는 무궁무진한 책이다. 현대 소설의 시작이자 끝이기 때문이다.

* 제임스 설터
나는 분명 야자나무 그늘 아래서 에드워드 기번의 <로마 제국 쇠망사>에 푹 빠져 대부분의 시간을 보낼 것이다. 이 책은 고금을 통틀어 가장 위대한 역사적 저술이며, 장중하고 독특한 리듬으로 이루어지고, 종교적·예언적·신비적 환상에서 완전히 탈피한 둘도 없는 기념비다. 책 속에서 우리는 장엄한 조종이 울리는 소리를 듣고, 처음에는 거의 들리지 않을 정도로 가느다랗던 그 소리는 세기를 거치면서 점차 거세져 마침내 우리 머리 위에서 우렁차게 울린다. 권력자들의 실추를 기대하는 것은 위안이다.
버튼 왓슨의 현란한 번역으로 된 소동파의 시들 역시 내 애독서가 될 듯하다. (..중략..) 강, 산, 사람들, 밤, 비, 행복해질 수 있는 모든 것이 거기에 있다.
마지막으로, 고골의 <죽은 혼>. 엄청나게 재미있고, 날카로우리만치 공정한 작품이다. 나는 이 책을 네 번째 읽게 되리라.

* 알렉산드로 바리코
디킨스의 <픽윅 페이퍼스>를 가져갈 것이다. (..중략..) 모든 것이 덜 복잡해 보이게 하는 빛을 제공하는 책이기 때문이다. 바로 그렇다. 이 책은 세상을 단순화하고, 그것도 사태를 그만큼 중요하게 여기지 않고 그렇게 한다. 하지만 당신, 당신만은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 다음으로 레베카 웨스트의 '오브리 가족' 3부작을 가져가겠다. 거기에는 무척 독특한 리듬, 장엄한 완만함이 있으며 그 발자국은 시간의 불안을, 어쩌면 산다는 것의 곤란함까지도 쓸어버린다.
마지막으로 단테의 <새로운 인생>을 선택하겠다. 너무나 무거운 일상적 산문 앞에서 신적으로 쓰인 소네트에 비견할 만한 것은 없기 때문이다.

* 보르헤스 (이 책 본문엔 없고 서문에서 인용된)
1. 버트런드 러셀의 <수리 철학 서설> or 탁월하고 엄밀한 대수학서.
2. 형이상학 책 한 권. 예를 들어 쇼펜하우어의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 같은.
3. 플루타르크 or 기번 or 타키투스 중에서 고른 역사서 한 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91
110368 (끌어올림의 벼룩) 만화책들... 봄살랑살랑 2018.11.22 253
110367 카톡... 그리고 텔레그램 [10] 按分 2018.11.22 1021
110366 간만에 바람직한 경찰 대응 / 할머니에 대한 폭행을 막은 고교생들 [6] eltee 2018.11.21 792
110365 우리의 행운 [18] 은밀한 생 2018.11.21 1176
110364 잡담 - 명함을 만들면서, 제로 투 원,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3] 연등 2018.11.21 471
110363 커뮤니티에서 남녀 편갈라서 싸우는 거 정말 지긋지긋하군요 [38] 우중다향 2018.11.21 2015
110362 자연의 섭리를 따르고 있습니다. [5] 씁쓸유희 2018.11.21 848
110361 사운드 오브 뮤직 Sing along을 하네요! (미국) [2] S.S.S. 2018.11.21 362
110360 그런데 도대체 그 남초사이트가 어디예요?? [5] 모스리 2018.11.21 1277
110359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18.11.21 188
110358 만화 불법 공유 사이트 폐쇄 [3] 연등 2018.11.21 732
110357 예쁜 여자가 재벌 남자와 결혼한다고? 부들부들! [8] 강철수 2018.11.21 1632
110356 역시 한국 남자들은 결혼하기가 어렵습니다. [22] 하하하 2018.11.21 2129
110355 노인이 부르는 you raise me up [1] 가끔영화 2018.11.21 224
110354 [듀그모 54~55주차] 주제 : 밤의 동물, 손 (발제자: 금연금주, 물휴지) [2] rusender 2018.11.20 216
110353 한남 대열폭의 날 [12] 귀장 2018.11.20 1691
110352 고독한 미식가 [4] 가끔영화 2018.11.20 619
110351 최근에 본 현빈의 출연 영화 [3] 왜냐하면 2018.11.20 774
110350 봐도 안봐도 좋은 영화를 끝까지 보는 경우 [1] 가끔영화 2018.11.20 400
110349 후쿠시마 농산물은 안전합니다 [5] 사팍 2018.11.20 15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