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직 안 본 분들 읽으시라는 글이니 스포일러 원천 봉쇄하고 그냥 최대한 짧게 적겠습니다.


- 리즈 시절 스콜세지 스타일(택시드라이버&코미디의왕?)로 스토리를 짜고 그런 스타일로 만든 영화에 조커를 뿌려 놓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이 둘의 조합이 좀 묘하게 느껴졌는데. 둘이 서로 보완해주는 부분도 많지만 서로 좀 갉아 먹는 느낌도 있었단 말이죠. 좀 박하게 평하자면 스콜세지 스타일로 흘러가다가 이야기가 막히거나 재미 없어질만 하면 그 때마다 조커를 좍좍 끼얹는 느낌(...)이랄까요.

만약 이 이야기에서 조커와 고담, 배트맨 일가를 빼고 교체해서 걍 현실 세계 이야기로 만들어 놓는다면 아마... 지금 같은 관심과 반응, 호평은 얻지 못 했을 거라 생각합니다만.

또 어차피 처음부터 조커의 이야기로 만들어진 걸 갖고 이런 얘길 하는 건 좀 생트집잡기이기도 하죠. ㅋㅋㅋ


- 굉장히 뒷수습 생각 안하고 맘대로 만들어서 맘대로 끝내 버리는 영화였는데. 제가 마블 영화들에 질린 게 늘 어벤져스 신경 쓰느라 이야기가 다 거기서 거기가 되어 버리는 부분이라는 걸 생각하면 이건 맘에 드는 부분이었죠.

하지만 다 보고 나니 어쩔 수 없이 궁금해지긴 합니다. 도대체 이 조커를 어떻게 배트맨과 싸움 붙이고 같은 세계관에 넣을 수 있죠. 막말로 '그냥 많이 빡친 일반인'일 뿐이라 배트맨이 툭 건드리기만 해도... ㅋㅋㅋ

아마 걍 기원담인 셈치고 다른 영화들엔 걍 시치미 뚝 뗀 다른 조커가 나오겠죠. 그 외엔 방법이 안 보이네요.


- 하다 극찬평들이 많았다 보니 반사적으로 평이 좀 박해지는데, 못 만든 영화와는 아주 거리가 멉니다. 좋은 평 쏟아지는 데는 다 이유가 있죠. 다만 전 보면서 계속 '진짜로 하고픈 얘기가 뭐지?' 라는 생각이 들었고 끝까지 그 부분이 애매하게만 느껴졌어요. 이게 걍 유명 인기 빌런 이야기에 간지나는 현실 배경을 입힌 물건인지. 아님 유명 인기 빌런의 힘을 빌어 현실 얘기를 하려는 물건인지.

제 입장에선 양쪽 다 애매해보였고 그래서 재밌게 보긴 했지만 '극찬 대열!!' 에서는 살짝 발을 빼 봅니다. ㅋㅋㅋ


-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팬이라면 반가울 캐스팅이 있더군요. 목소리가 들리는 순간 바로 눈치 챘어요. 나름 꽤 독특한 목소리라.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51
112926 혹시 폰게임 이런 거 있을까요 [3] 2020.05.05 268
112925 우연히 우결 보다가 화가 납니다... [2] Sonny 2020.05.05 986
112924 "로마의 휴일"은 여전히 관객들에게 유효한 감동이군요 [7] 산호초2010 2020.05.05 603
112923 이게 아직 유효하군요 가끔영화 2020.05.05 253
112922 이런저런 잡담...(결혼과 기회, 젊음) [2] 안유미 2020.05.05 388
112921 [넷플릭스바낭] 반쪽의 이야기. 추천합니다 [8] 로이배티 2020.05.05 609
112920 응답 시리즈 안보신 분요! [12] 노리 2020.05.05 620
112919 5월이 가기 전에 창경궁 춘당지의 아름다움을 꼭 느껴보세요. [2] 산호초2010 2020.05.05 477
112918 이르판 칸을 기억하며.. 영화 <런치박스> [6] 보들이 2020.05.05 352
112917 빨래들 다 하셨습니까 + 오지 오스본 [23] 노리 2020.05.04 842
112916 에어컨을 다시 사는게 나을지, 부품만 바꿀지 결정 내리기 어렵네요 [6] 산호초2010 2020.05.04 696
112915 약국에서 안파는 약은 [8] 가끔영화 2020.05.04 475
112914 내일 날씨도 더울까요? 내일 고궁에라도 나가려는데요. [8] 산호초2010 2020.05.04 506
112913 "미스틱 리버(Mystic River) -스포주의!!!!! [7] 산호초2010 2020.05.04 523
112912 이런저런 일기...(처세와 배움의 댓가) [1] 안유미 2020.05.04 388
112911 취중 잡담 [6] 칼리토 2020.05.04 598
112910 오드리 헵번 특별전 덕에 극장에서 열심히 보고 있는데요. [4] 하워드휴즈 2020.05.03 491
112909 제목이 좋은 이책의 저자는 가끔영화 2020.05.03 397
112908 Happy birthday Stephen! The ladies who lunch [4] Kaffesaurus 2020.05.03 474
112907 [EBS1 영화]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13] underground 2020.05.02 5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