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추차 마시려다가

2019.11.12 00:30

Sonny 조회 수:536

서울우유 레트로 컵 세트가 있습니다. 아주 옛날에 유행하던 서울우유 로고를 새긴 컵 세트를 사면 옛스런 서울우유 로고가 새겨진 유리병을 사은품으로 줘요. 이게 이뻐서 이번에 처음으로 써먹었습니다. 감기가 심하게 걸려서 겔겔거릴 때마다 뜨끈한 물을 정수기에서 받아먹었죠. 커피포트가 없는 원시시대의 집에서 이렇게나마 몸을 회복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맹물이 너무 맛이 없고 그냥 먹기 질리더라구요. 그래서 대추차를 타먹기로 하고 무려 두 봉지를 탈탈 털어놓은 뒤에 뜨거운 물을 콸콸콸 부었습니다.


정수기에서 뜨거운 물을 붓고 있는데 열전도가 심각하게 잘 일어나서 하마터면 병을 놓칠 뻔 했습니다. 이거 정말 실용성은 빵점이구나. 찬우유 먹을 때 말고는 쓸 데가 없다... 이러고 있었는데 갑자기 대추차가 새기 시작하는 거에요. 기분 탓인가? 아까 뜨거운 물이 담긴 병을 찬물로 씻었더니 그게 아직도 흐르는건가 이러고 있었는데 왠걸. 병에 금이 쩌저적 가있는 겁니다. 아예 세로로 해서 병 전체에 걸쳐서요. 괜히 식겁했습니다. 혹시라도 유리조각 들어갔을까봐 차도 버리고 병도 폐기해버렸어요.


뜬금없이 백종원씨가 생각나더군요. 골목식당 몇회차였는지는 생각안나는데, 와인잔에 미소된장국을 주는 돈까스집이 있었죠. 백종원씨가 그거 보면서 되게 화냈잖아요? 와인잔처럼 얇은 유리용기는 이렇게 뜨거운 액체를 담으면 쉽게 깨진다고. 제 깨진 병을 보면서 괜히 역정을 냈습니다. 그 돈까스집 사장 정말 미쳤네!! 어리석은 저에게 난 화를 애꿎은 경양식집 사장에게 쏟았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뜨거운 음료는 좋게 좋게 텀블러에 마시기로 했어요. 지금은 <춘천, 춘천>을 보러가서 받았던 노랑 텀블러에 대추차를 받아 마시는 중입니다. 그렇게 맛있진 않군요. 하지만 따뜻한 걸 마시니까 기침이 멈춰서 한잔 더 마셔야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32
113518 크리스마스 선물 혹은 .... [12] ssoboo 2019.12.24 620
113517 (가제) 월간 듀게 외. [19] 잔인한오후 2019.12.24 659
113516 [막말아웃!] 막말이 사라질까 내가 먼저 사라질까 [4] Domingo 2019.12.24 417
113515 윤희에게 vod 풀린 거 아시나요? [3] 가을+방학 2019.12.24 424
113514 노력하는 <캣츠>의 톰 후퍼 감독 [6] 수영 2019.12.24 624
113513 [바낭] 2015년의 막말 제재 논란을 추억하며. [13] 루루카이 2019.12.24 561
113512 이해가 되면 웃픈 이야기 [6] 가을+방학 2019.12.23 581
113511 자유당의 필리버스터가 시작됐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2.23 387
113510 [바로잡습니다] ssoboo(구 soboo)님은 듀나님께 경고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外 [7] eltee 2019.12.23 853
113509 [단독] 최성해 총장 결재 없는 표창장 공문 나왔다 [5] 도야지 2019.12.23 723
113508 2010년대 동안 제가 본 좋은 영화들.... [1] 조성용 2019.12.23 523
113507 2019년 동안 제가 본 좋은 영화들.... [1] 조성용 2019.12.23 558
113506 이상 야릇한 영화를 두편 봤는데 [1] 가끔영화 2019.12.23 392
113505 [바낭] 일단 글쓰기를 누르고. [10] 가라 2019.12.23 422
113504 오늘의 둘리 카드(3) (스압, 약간 더러움 주의) [5] 스누피커피 2019.12.23 138
113503 경향신문이 기사 삭제를 조건으로 돈거래를 했다가 딱 걸렸네요. [7] stardust 2019.12.23 886
113502 그리고 조국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2] 휴먼명조 2019.12.23 442
113501 신임 문체부 차관에 최윤희 전 수영선수 [6] 휴먼명조 2019.12.23 543
113500 조국, 정봉주, 김의겸, 그리고 이인영의 제안 [10] 겨자 2019.12.23 657
113499 [바낭] 올해도 선물은 노동집약적 [6] skelington 2019.12.23 3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