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그 화제의 조커를 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건 분명히 잘 만든 영화이고 호아킨 피닉스의 연기는 그런 캐릭터에서 요구되는 혼신을 다한 연기도 맞고 오스카 남주 연기상감으로 손색이 없는 것도 맞습니다. 아카데미가 정치에 흔들리지 않고 캐릭터를 살린 연기만 놓고 본다면 당연히 받아마땅하지만 뭐 이변이 생길 수도 있죠.

이 영화의 조커는 우리가 흔히 아는 광기어린 그냥 폭주기관차 같은 이미지의 조커와는 다릅니다. 굉장히 우울하고 자기연민에 빠져있고 어떤 면에선(특히 전반부의 각성?하기 전까지) 굉장히 소심하죠. 후반으로 가면서 거의 자동항법에 의해 본능적으로 행동해나가는듯 보이면서도 계산된듯하고 그래도 여전히 현실의 반응에 어리둥절해하며

수동적으로 받아들이죠. 다음 영화가 나올지 이 세계의 조커와 배트맨이 대결하는 영화가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기대도 되면서 어떤 모양새가 나올지 상상이 안되네요. 암튼 호아킨 피닉스/토드 필립스 건승하길!  사족: 계단에서 춤추는 씬은 생각보다 짧고 임팩트가 덜하더군요. 오히려 집안에서 춘 춤이 더 인상적이었어요. 약간 태극권 동작을 참고한 듯도 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14
113502 그리고 조국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2] 휴먼명조 2019.12.23 442
113501 신임 문체부 차관에 최윤희 전 수영선수 [6] 휴먼명조 2019.12.23 543
113500 조국, 정봉주, 김의겸, 그리고 이인영의 제안 [10] 겨자 2019.12.23 656
113499 [바낭] 올해도 선물은 노동집약적 [6] skelington 2019.12.23 330
113498 이문열 "이제 붓을 버리고 창을 들어야 할때" [4] stardust 2019.12.23 708
113497 백예린 square [2] 어제부터익명 2019.12.23 335
113496 [바낭] 화제의 영화였던 '미드소마'를 이제사 봤네요 [16] 로이배티 2019.12.23 658
113495 카르투시오 봉쇄수도원 [7] 보들이 2019.12.23 730
113494 [만달로리안] 컨셉 아트 [4] 파이트클럽 2019.12.23 346
113493 [디즈니 플러스] 만달로리안 대박이네요 [3] 파이트클럽 2019.12.23 675
113492 캣츠 논란이 많은데 전 극장에서 보려구요 [8] 얃옹이 2019.12.22 802
113491 이 와중에 새 스타워즈 트릴로지 오디션 얘기가 나오네요 [4] 부기우기 2019.12.22 452
113490 인공 고기는 육식인가? [3] 분홍돼지 2019.12.22 542
113489 피아노와 고양이 [1] sogno 2019.12.22 228
113488 지난 주 정경심 재판 기사 몇 개 [7] 양자고양이 2019.12.22 721
113487 학교급식에서의 채식 이슈, 채식주의자를 조롱하는 평론가 등 [31] 김실밥 2019.12.22 1170
113486 "미니언즈 특별전" 전시회 짧은 잡담 [2] 산호초2010 2019.12.22 261
113485 [넷플릭스] 겜알못이 위쳐 2화까지 본 소감 [2] 노리 2019.12.22 482
113484 이런저런 일기...(연애와 피자) [1] 안유미 2019.12.22 321
113483 민식이법이 악법일까요 [8] 키드 2019.12.22 6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