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일러는 없구요.



 - 좀비 세상입니다. 주인공 1은 오랜 히키코모리 생활로 애초에 인간을 멀리하며 살던 생활 습관 덕에 좀비 감염도 피해간 젊은이 제시 아이젠버그. 주인공 2는 개인적으로 좀비에게 한이 맺혀서 틈만 나면 좀비를 죽이고 다니며 스트레스를 푸는 트윙키 매니아 우디 해럴슨. 주인공 3과 4는 좀비고 사람이고 다 믿을 수 없게된 판에 본인들이 다 속이고 털고 다니자는 신조로 생존 중인 자매 엠마 스톤과 아비게일 브레슬린이구요.

 이 넷이 어찌저찌하다 만나서 관계를 맺고 좀비 세상에서 살아가는 내용의 이야기입니다.



 - 별로 길게 할 말이 없습니다. 제목에 적은대로 10년 묵은 영화인데... 글쎄요. 10년 전에 봤다면 감상이 달랐을 수도 있겠죠. 하지만 지금 시점에서 보면 그냥 유명하고 잘 나가는 배우들이 우루루 나오는 B급 코미디일 뿐 별다른 의미도 감상도 없네요.

 10년 전을 자꾸 강조하는 이유는, 이게 스스로 자기가 되게 참신하고 기발한 이야기라고 뽐을 내거든요. 근데 거기에 거의 공감이 안 됩니다. 솔직히 10년 전에 봤더라도 참신해보였을지 의문인 드립들이 대부분이라...



 - 다들 자기 밥값 이상은 하는 배우들이라 배우들 트집을 잡을 건 없는데. 다들 캐릭터가 평평하기 그지 없어서 별로 구경하는 재미가 없어요. 특히 여자 캐릭터 둘은 뭘 굳이 이런 배우들을 데려다 놨나... 싶지만 10년 전의 엠마 스톤과 현재의 엠마 스톤은 위상이 전혀 다르니 이건 좀 과한 트집 같고.

 암튼 그나마 우디 해럴슨 캐릭터는 나름 반전도 있고 또 설정도 (진부하지만) 재밌는 편이라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 편이고 나머진 별로였어요.


 게다가 보면 이게 분명히 캐릭터 코미디를 의도한 작품이고 그래서 캐릭터들 설정을 튀게 잡아 놨는데, 그게 이야기 전개의 편의를 위해 수시로 망가지고 무시되고 하다 보니 그냥 다 허탈합니다. 캐릭터들이 본인 성격대로 중심을 잡고 서로 부딪히고 어울리며 다양한 상황속을 통과하는 가운데 웃음이 나와야 하는데 그게 전혀 안 돼요. 걍 편의대로 똑똑이가 바보가 되고 소심이가 영웅이 되고 그러다보니 엄...;



 - 그냥 엊그제 '버드맨'을 본 김에 엠마 스톤 영화를 하나 가벼운 걸로 보고 싶어서 본 건데, 그래서 10년 전의 엠마 스톤을 오랜만에 구경한 걸로 만족하는 걸로.

 그리고 정작 기억에 남는 건 주인공들이 아니라 중후반에 잠시 등장해주시는 '그 분'이었습니다. 진심으로 웃겨서 웃은 장면이 몇 안 되는데 그게 다 그 분의 분량이었네요. ㅋㅋ



 - 결론적으로, 출연 배우들의 팬이 아니시라면 지금 시점에서는 굳이 챙겨 볼 필요는 없는 영화 같습니다.

 사실 뭐 아예 재미 없는 영화는 아니에요, 그냥 허허실실 피식거리며 시간 죽일 정도는 되는데 큰 기대는 마시라는 거.




 - 정말 아무 생각 없이 '버드맨' -> 엠마 스톤 -> 이 영화... 라는 식의 흐름으로 보게 된 영화인데 글 적기 전에 제목으로 검색해보니 속편이 나오네요. 그것도 내일 개봉이에요. 영화 본편보다 이 우연의 일치가 10배는 더 재밌네요. ㅋㅋㅋ

 근데... 속편 캐스팅을 보시면 자동으로 1편의 스포일러가 되겠네요. 뭐 벌써 10년전 영화이니 큰 의미 없긴 하지만요.



 - 속편의 부제인 '더블탭'은 '확인 사살'이란 뜻입니다. 저도 원래 모르던 단어인데 1편에서 되게 여러차례 언급돼서 강제로 암기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33
113518 크리스마스 선물 혹은 .... [12] ssoboo 2019.12.24 620
113517 (가제) 월간 듀게 외. [19] 잔인한오후 2019.12.24 659
113516 [막말아웃!] 막말이 사라질까 내가 먼저 사라질까 [4] Domingo 2019.12.24 417
113515 윤희에게 vod 풀린 거 아시나요? [3] 가을+방학 2019.12.24 424
113514 노력하는 <캣츠>의 톰 후퍼 감독 [6] 수영 2019.12.24 624
113513 [바낭] 2015년의 막말 제재 논란을 추억하며. [13] 루루카이 2019.12.24 561
113512 이해가 되면 웃픈 이야기 [6] 가을+방학 2019.12.23 581
113511 자유당의 필리버스터가 시작됐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2.23 387
113510 [바로잡습니다] ssoboo(구 soboo)님은 듀나님께 경고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外 [7] eltee 2019.12.23 853
113509 [단독] 최성해 총장 결재 없는 표창장 공문 나왔다 [5] 도야지 2019.12.23 723
113508 2010년대 동안 제가 본 좋은 영화들.... [1] 조성용 2019.12.23 523
113507 2019년 동안 제가 본 좋은 영화들.... [1] 조성용 2019.12.23 558
113506 이상 야릇한 영화를 두편 봤는데 [1] 가끔영화 2019.12.23 392
113505 [바낭] 일단 글쓰기를 누르고. [10] 가라 2019.12.23 422
113504 오늘의 둘리 카드(3) (스압, 약간 더러움 주의) [5] 스누피커피 2019.12.23 138
113503 경향신문이 기사 삭제를 조건으로 돈거래를 했다가 딱 걸렸네요. [7] stardust 2019.12.23 886
113502 그리고 조국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2] 휴먼명조 2019.12.23 442
113501 신임 문체부 차관에 최윤희 전 수영선수 [6] 휴먼명조 2019.12.23 543
113500 조국, 정봉주, 김의겸, 그리고 이인영의 제안 [10] 겨자 2019.12.23 657
113499 [바낭] 올해도 선물은 노동집약적 [6] skelington 2019.12.23 3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