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동엽 신부님이 선종하셨군요..

2019.11.12 19:14

Joseph 조회 수:471

어머님이 가톨릭이셔서 이 분께서 쓰신 책 몇 권을 읽었는데,

한동안 안 보인신다고 해서 좀 의아하게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새벽 간암으로 선종하셨네요. 


굉장히 어렵게 자라신 것으로 알고 있고,

그럼에도 많은 노력 끝에 여러가지 성취를 하고 좋은 영향을 주신 분으로 기억합니다.

아마 간암으로 선종하신 것 역시 가난과 무관치 않을 것 같아 더 마음이 아픕니다.


명복을 빕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6304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33
113518 크리스마스 선물 혹은 .... [12] ssoboo 2019.12.24 620
113517 (가제) 월간 듀게 외. [19] 잔인한오후 2019.12.24 659
113516 [막말아웃!] 막말이 사라질까 내가 먼저 사라질까 [4] Domingo 2019.12.24 417
113515 윤희에게 vod 풀린 거 아시나요? [3] 가을+방학 2019.12.24 424
113514 노력하는 <캣츠>의 톰 후퍼 감독 [6] 수영 2019.12.24 624
113513 [바낭] 2015년의 막말 제재 논란을 추억하며. [13] 루루카이 2019.12.24 561
113512 이해가 되면 웃픈 이야기 [6] 가을+방학 2019.12.23 581
113511 자유당의 필리버스터가 시작됐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2.23 387
113510 [바로잡습니다] ssoboo(구 soboo)님은 듀나님께 경고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外 [7] eltee 2019.12.23 853
113509 [단독] 최성해 총장 결재 없는 표창장 공문 나왔다 [5] 도야지 2019.12.23 723
113508 2010년대 동안 제가 본 좋은 영화들.... [1] 조성용 2019.12.23 523
113507 2019년 동안 제가 본 좋은 영화들.... [1] 조성용 2019.12.23 558
113506 이상 야릇한 영화를 두편 봤는데 [1] 가끔영화 2019.12.23 392
113505 [바낭] 일단 글쓰기를 누르고. [10] 가라 2019.12.23 422
113504 오늘의 둘리 카드(3) (스압, 약간 더러움 주의) [5] 스누피커피 2019.12.23 138
113503 경향신문이 기사 삭제를 조건으로 돈거래를 했다가 딱 걸렸네요. [7] stardust 2019.12.23 886
113502 그리고 조국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2] 휴먼명조 2019.12.23 442
113501 신임 문체부 차관에 최윤희 전 수영선수 [6] 휴먼명조 2019.12.23 543
113500 조국, 정봉주, 김의겸, 그리고 이인영의 제안 [10] 겨자 2019.12.23 657
113499 [바낭] 올해도 선물은 노동집약적 [6] skelington 2019.12.23 3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