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27일 조선일보 조형래 부장이 최저임금에 관한 칼럼을 썼습니다. 내용은 읽어보시면 될 테고, 박보경 교수가 페이스북 포스팅으로 간단히 코멘트를 썼네요. 


이래 칼럼은 역사적 사실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


최저임금이 미국 대공황의 큰 원인인 것처럼 썼는데, 미국의 최저임금은 대공황이 거의 끝난 1938년에 최초로 도입되었다. (대공황의 정점은 1933-4년) 루즈벨트가 대공황 탈출을 위해 도입한 산업부흥법(NIRA)에 근거해 1935년에 최저임금 도입이 시도되었지만 보수적 법관들이 지배한 대법원이 곧 위헌 판결을 내려 무산되었다. (이때 최저임금도 고용주가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형태였다.) 

재선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한 후 루즈벨트는 다시 최저임금 도입을 시도해 결국 성공했다. (선거유세 중 봉제공장의 어린 여공이 그에게 쪽지를 전달하는데, '몇달 전만해도 주 11달러를 받았는데 이제 4~5달러를 받아요. 우리를 도와주세요'라는 내용이었다.)


대공황으로 실업이 심화되고 임금이 급락하자 그 대책으로 나온 것이 최저임금제다. 대공황의 원인이었던 것이 아니고. 대공황기 실업의 원인이 고임금이 아니라 수요부족과 금융위기의 여파라는 것은 상식일텐데.


그냥 쓰고 싶은대로 쓰는 신문이 되었다. 사실과 상관없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01
110756 글꼴 저작권 관련한 자료 휴먼명조 2019.02.01 418
110755 오늘 저녁 EBS 스페이스 공감 [2] 휴먼명조 2019.02.01 576
110754 난 고흐 타입일까 고갱 타입일까 [4] 가끔영화 2019.02.01 775
110753 총애의 방향은 어디로? 여왕의 여자 & 인문학적 항일투쟁 말모이 [8] 애니하우 2019.02.01 834
110752 가창력 [6] 어제부터익명 2019.01.31 987
110751 설 특선 다큐멘터리와 설 연휴 독서 계획 [13] underground 2019.01.31 1114
110750 이런저런 일기...(스케줄, 최대 친절) [3] 안유미 2019.01.31 643
110749 일일시호일을 보고(약 스포) [2] 연등 2019.01.31 567
110748 Dick Miller 1928-2019 R.I.P. [1] 조성용 2019.01.31 170
110747 [바낭] 영화 여러 편 잡담 - 연애의 온도, 특종: 량첸살인기, 살아남은 아이, 아이 캔 스피크, 어른도감 [6] 로이배티 2019.01.31 846
110746 가버나움을 보고(약 스포) [3] 연등 2019.01.30 692
110745 좋은 국까는 죽은 국까 뿐 모르나가 2019.01.30 532
110744 멕시코, 필리핀 경찰 뚜까패는 대한민국 짜바리의 위엄! 귀장 2019.01.30 741
110743 갑자기 유투브에 조갑제 어쩌구 영상 업데이트가 날라오는데요 [7] 산호초2010 2019.01.30 786
110742 [오늘의 TV] <달의 미스터리>, <피의 연대기> [11] underground 2019.01.29 936
110741 듀게 사람 대다수가 바라보는 한국에 대한 인식 [10] 모르나가 2019.01.29 1864
110740 이런저런 일상...(명절선물, 딸기빙수, 줄넘기) [1] 안유미 2019.01.29 501
110739 최첨단 짝퉁 생산 국가 중국의 위엄 [2] eltee 2019.01.29 1089
110738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이거 단순폭행사건이 아니네요. [39] 귀장 2019.01.29 3430
110737 한강에서 [1] 왜냐하면 2019.01.29 4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