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27일 조선일보 조형래 부장이 최저임금에 관한 칼럼을 썼습니다. 내용은 읽어보시면 될 테고, 박보경 교수가 페이스북 포스팅으로 간단히 코멘트를 썼네요. 


이래 칼럼은 역사적 사실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


최저임금이 미국 대공황의 큰 원인인 것처럼 썼는데, 미국의 최저임금은 대공황이 거의 끝난 1938년에 최초로 도입되었다. (대공황의 정점은 1933-4년) 루즈벨트가 대공황 탈출을 위해 도입한 산업부흥법(NIRA)에 근거해 1935년에 최저임금 도입이 시도되었지만 보수적 법관들이 지배한 대법원이 곧 위헌 판결을 내려 무산되었다. (이때 최저임금도 고용주가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형태였다.) 

재선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한 후 루즈벨트는 다시 최저임금 도입을 시도해 결국 성공했다. (선거유세 중 봉제공장의 어린 여공이 그에게 쪽지를 전달하는데, '몇달 전만해도 주 11달러를 받았는데 이제 4~5달러를 받아요. 우리를 도와주세요'라는 내용이었다.)


대공황으로 실업이 심화되고 임금이 급락하자 그 대책으로 나온 것이 최저임금제다. 대공황의 원인이었던 것이 아니고. 대공황기 실업의 원인이 고임금이 아니라 수요부족과 금융위기의 여파라는 것은 상식일텐데.


그냥 쓰고 싶은대로 쓰는 신문이 되었다. 사실과 상관없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94
111491 봉준호의 기생충, 거의 완벽한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스포 무!) [5] 귀천 2019.06.03 2289
111490 [바낭] 얼마나 못 만들었나 궁금해서 '인랑'을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19.06.03 1942
111489 오늘의 고흐(2)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3 260
111488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9 5월 정모 후기 듀라셀 2019.06.03 288
111487 블루레이 세트에서 디뷔디만 빼서 파는 행위 [8] 파이트클럽 2019.06.03 948
111486 이런저런 일기...(수단, 기러기아빠) [2] 안유미 2019.06.03 580
111485 고질라. 킹오브몬스터 [7] 메피스토 2019.06.02 777
111484 왜 살아 있는지... 공기가 아깝다 [10] 익명익명 2019.06.02 2008
111483 고양이에 관한 어수선한 뒷담화들을 접하며 [9] 어디로갈까 2019.06.02 1491
111482 2008년에 산 빨간색 지갑 [2] 스위트블랙 2019.06.02 537
111481 잡담 - 인싸그램, 사람은 서울로 [6] 연등 2019.06.02 732
111480 제목을 뭐라 해야 할 지 모르겠는.... [6] 블레이드러너2049 2019.06.02 730
111479 이런저런 일기...(주말, 빙샴번개) [1] 안유미 2019.06.01 439
111478 이제 베트남 라면만 먹기로 [6] 가끔영화 2019.06.01 1344
111477 트위터에서 봉준호 감독의 과거 인터뷰가 논란이 되고 있네요 [9] 모르나가 2019.06.01 6253
111476 [바낭] 넷플릭스 영화 '퍼펙션' 초간단 잡담 [4] 로이배티 2019.06.01 917
111475 기생충 보고...잡담(스포) [5] 안유미 2019.06.01 1644
111474 [옥수수 무료영화] 그린 북 [EBS1 영화] 보이후드 [13] underground 2019.06.01 679
111473 기생충 [스포일러 주의] [4] KEiNER 2019.06.01 1816
111472 스포일러] 영화 안보고 쓰는 '기생충', 안수찬 기자, '다운튼 애비' [2] 겨자 2019.06.01 13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