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이슈, 이젠 뻔한 법칙

2018.12.28 17:20

Windsailor 조회 수:1880

황교익의 음식 이야기가 한국사회에서 이젠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지기 어려워진 상황에서

전 예전의 야구계에서 김성근감독이 떠오릅니다.


어떤 분야에서

어떤 한 전문가가 나름 두각을 나타내고 인정을 받아가면서

그러다 여러 이야기를 해대고 그러다 보면 다수의 대중이 감정적으로 기분나쁘거나 받아들이기 어려운 논쟁거리를 떠들어대기도 합니다.

그리곤 자기는 전문가적인 입장에서 한 이야기니 굽힐수 없다면서 대중과 싸움아닌 싸움이 되어가는 과정에서


결국은 그 전문가는 전국민적인 인성평가를 받게 되고 혹시 일본과 관련된 배경이나 언급이 있으면 쪽바리로 한순간 치부되면서

더이상 사회에서 기능폐기가 되버리는 과정


지금의 황교익 센세를 보거나

예전의 세이콘 김성근을 보거나


저는 이렇게 나름 전문가라고 불리우던 사람들이 한국사회에서 까딱잘못해서 말실수로 나대다가 얼마나 쉽고 폭력적으로 빨리

용도폐기되어지는지 사실 많이 불편합니다.

전 개인적으론 그냥 내둬도 괜찮다고 보거든요 그냥 나름의 순기능도 하는 사람들이니깐 말이죠...


한국사회에선 자기랑 생각이 다르면 어떻게든지 우리라는 테두리에서 빼버려야만 속이 시원해지는 무의식적인 집단주의의 발로가 아닌가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13
110761 구정 연휴 전에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3] 조성용 2019.02.01 1160
110760 스카이캐슬 - 엔딩 소동 [8] Bigcat 2019.02.01 2334
110759 친구랑 만날 때마다 식당을 내가 골라야 한다는게 싫군요 [4] 산호초2010 2019.02.01 1193
110758 가버나움을 보고 (스포 별도 표시) [2] 티미리 2019.02.01 516
110757 안희정 2심 선고 [7] 연등 2019.02.01 1846
110756 글꼴 저작권 관련한 자료 휴먼명조 2019.02.01 418
110755 오늘 저녁 EBS 스페이스 공감 [2] 휴먼명조 2019.02.01 576
110754 난 고흐 타입일까 고갱 타입일까 [4] 가끔영화 2019.02.01 775
110753 총애의 방향은 어디로? 여왕의 여자 & 인문학적 항일투쟁 말모이 [8] 애니하우 2019.02.01 834
110752 가창력 [6] 어제부터익명 2019.01.31 987
110751 설 특선 다큐멘터리와 설 연휴 독서 계획 [13] underground 2019.01.31 1114
110750 이런저런 일기...(스케줄, 최대 친절) [3] 안유미 2019.01.31 643
110749 일일시호일을 보고(약 스포) [2] 연등 2019.01.31 567
110748 Dick Miller 1928-2019 R.I.P. [1] 조성용 2019.01.31 170
110747 [바낭] 영화 여러 편 잡담 - 연애의 온도, 특종: 량첸살인기, 살아남은 아이, 아이 캔 스피크, 어른도감 [6] 로이배티 2019.01.31 846
110746 가버나움을 보고(약 스포) [3] 연등 2019.01.30 692
110745 좋은 국까는 죽은 국까 뿐 모르나가 2019.01.30 532
110744 멕시코, 필리핀 경찰 뚜까패는 대한민국 짜바리의 위엄! 귀장 2019.01.30 741
110743 갑자기 유투브에 조갑제 어쩌구 영상 업데이트가 날라오는데요 [7] 산호초2010 2019.01.30 786
110742 [오늘의 TV] <달의 미스터리>, <피의 연대기> [11] underground 2019.01.29 9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