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일시호일을 보고(약 스포)

2019.01.31 11:28

연등 조회 수:592

어제 문화가 있는 날이라 가버나움 다음 바로 이 영화를 봤는데요. 많이 아쉽더군요. 감상주의에 빠진 전형적인 일본영화를 본 거 같아서 다소 실망스러웠어요. 제한되고 반복적인 공간, 나레이션에 의존하는 이야기 진행, 계속되는 암전(영어로 뭐라고 하는지 잊어서 이런 설명을) 효과가 무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이 영화는 일본영화를 나름 좋아하는 저로서도 아쉬운 영화입니다. 그나마 쿠로키 하루의 차분한 연기와 키키 키린의 마지막 영화라는데 의의를 둬야 하지 않나 싶어요.


ps - 그나마 펠리니의 길에 대해 의미 심장하게 다루면서 인생의 한 편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든다는 게 이 영화의 미덕인 거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85
112286 “지지층 이탈 두려워 조국 임명 강행했다면 오판한 것” [9] Joseph 2019.09.16 1168
112285 쥬라기 월드 단편영화 Battle at Big Rock [2] 부기우기 2019.09.16 275
112284 삭발정국 [7] 룽게 2019.09.16 900
112283 전국적으로 머저리가 57%나 되는군요. [18] stardust 2019.09.16 1616
112282 컨실러가 정말 도움이 될까요? [7] 산호초2010 2019.09.16 887
112281 재희 - 「대도시의 사랑법」중 Sonny 2019.09.16 363
112280 오늘의 만화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16 156
112279 [넷플릭스바낭] 한국 호러 & 스릴러 '시간 위의 집'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9.16 578
112278 <가족>이라는 것 [9] 어디로갈까 2019.09.16 875
112277 이런저런 일기...(연휴, 즉흥성, 이야기) [2] 안유미 2019.09.16 328
112276 연휴에 본 미드와 영화들-블렛츨리 서클 스핀오프, 트루 디텍티브, 그렘린2 [6] 노리 2019.09.16 459
112275 [EBS1] 정의란 무엇인가2 underground 2019.09.15 460
112274 추석의 풍경 [10] Sonny 2019.09.15 941
112273 조국 파동이 쓸고 간 자리 [17] Sonny 2019.09.15 1970
112272 넷플릭스 '믿을 수 없는 이야기' 아주 좋네요. [6] woxn3 2019.09.15 1399
112271 부산영화제 상영작이 나온거 같아요 [3] 어디로가야하나 2019.09.15 551
112270 [바낭] 넷플릭스로 호러 영화 '마마'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9.15 664
112269 [듀나인] 영화제목을 찾습니다. 꾸벅 [5] sent&rara 2019.09.14 522
112268 아이즈원 일본 신곡, Vampire MV 메피스토 2019.09.14 374
112267 이런저런 일기...(연휴...) [2] 안유미 2019.09.14 6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