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랜만에 글을 쓰네요.

지난번 마지막으로, 프리랜서로 일했던 곳이 있었는데

회사가 어렵게 되어서 받아야 할 남은 급여를 못 받게 될지도 모른다는 글을 썼는데


얼마 전에 연락이 왔어요.

회사 사정이 다행히 조금씩 나아지기 시작해, 머지않아 급여를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급여를 받던 통장 계좌를 다시한번 확인하는 전화였어요.


사실 액수는, 체불될 수 있는 급여로 생각했을 때는 그리 큰 액수는 아닐지 모르지만(워낙 더 큰 액수를 체불당하는

직원들과 프리랜서의 이야기를 종종 들어서요) 제 생활에 쓰이는 돈으로서는 적은 돈이 아니고,

무엇보다 약속을 지켜주었다는 점이 기뻤어요. 그래도 못 믿을 사람들만 범람하는 건 아닌가 보다 하는 섣부르면서도 흐뭇한 희망.


그런데 사실, 전화 받은 지 얼마 되지 않기는 했지만 아직 돈이 들어온 건 아니에요.

저의 성격상, 돈이 계좌 앱에 입금됐다 찍히는 걸 봐야 맘이 놓일 것 같네요.


2. 돈 받는 이야기를 쓰니 말인데요,

저의 성격상 특징 중의 하나가

받아야 할 돈을 못 받으면, 그게 아무리 소액이라도

받을 때까지 엄청 가슴 졸인다는 점이에요.


일일알바 한 몇만원짜리 급여도,

물건 샀다가 업체 사정으로 구매취소되고 환불받아야 하는데 환불 금액이 안 들어올 때도,

물론 1~2일 내에 들어올 것이 뻔한 줄은 알지만

그때까지 써야 할 돈도 제대로 못 쓰고 전전긍긍합니다.


다른 일에는 비교적 느긋한데, 다른 사람에게도 느긋한 편인데

돈 받을 걸 못 받을 때에만 마음이 타올라요. 소액이라도 말이죠

단순히 돈이 부족해서 그런 것만은 아니에요. 성격인 것 같습니다.

주변에는 온통 그런 일에 느긋한 사람들뿐이어서(이들은 저를 이해 못하죠, 어차피 곧 받을 돈인데, 혹은 그 정도 돈을 가지고...이렇게)

이럴 때 제 자신이 참 별나게 느껴집니다.


이런 이야기 하면 너무 '구닥다리' 같을지도 모르겠는데

제 사주에 관이 많아서 그런가,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관이 많으면 주변 눈치를 많이 보고 대신 성격이 엄청 급하고 

책임감이 강한 대신 다른 사람들에게도 그러기를 요구하는 경향이 있는 듯했거든요.

드라마 <스카이캐슬>의 차파국 교수를 보면서( 비록 저는 피라미드 '따위'는 신경도 쓰지 않는 타입의 사람이지만)

저 사람 깝깝하게 구는 게 왠지 나 같다, 는 자조적인 생각을 했어요. 저 사람이 실제 인물이라면, 저 사람 사주에도 관이 많을까?하는 

쓸데없는 생각마저...


저는 이제껏, 다른 사람에게 폐 안 끼지고, 혹여 끼치게 되면 꼭 미안하다고 표현을 해야 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그렇게 대하는 만큼 저 자신도 그렇게 대우받길 바래서, 만약 약속한 것을 상대가 지키지 않으면

화가 나는 제 자신을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해 본 적 없는데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그 정도는 폐도 아닌 양 서로 익스큐즈하며 폐를 끼치는(?) 걸 보면 

요즈음 제가 너무 꼽꼽 답답한 성격의 사람인 것 같이 여겨지기도 합니다.



3. 목 통증이 가시질 않습니다.


아이 낳고 나서 허리가 안 좋아서 나중엔 결국 정형외과 신세까지 잠깐씩이나마 졌는데,

이제는 허리는 괜찮거든요.

그런데 언젠가부터 승모근 통증이 심해져서

잠시만 있어도 어깨 부위와 목줄기 뒤쪽이 딱딱하게 굳어오는 느낌이 납니다.

뜨거운 물 목욕을 자주 하면서 어깨 부위를 주물러 주어도, 그때뿐이고

집에 와서는 되도록 편한 자세(눕는...)를 취하려 해도 금세 승모근 부위가 굳습니다.


이렇게 된 데에 대한 원인을 생각해 봤는데,

-누워서 스마트폰 보기

(여유가 있을 때에, 특히 잠들기 전 누워서 스마트폰을 손으로 들고 봅니다)

-글씨를 많이 쓴다는 것

(아르바이트로 글씨 쓰는 일을 일주일에 몇 번 하기도 하고, 취미 겸 계발로도 글을 손으로 씁니다. 오히려 컴퓨터 작업은

많이 하지 않는 편입니다)

-스트레스

(스트레스가 목 통증의 주 원인이라고 하는데, 스트레스는 일정하게 비슷비슷 계속 받는 듯한데 왜 하필 통증이 목으로 가서 붙었나...하는 생각)

정도구요.

머리가 이제 많이 길지는 않는데, 예전보다 짧으나마 약간 기장이 있는 머리 길이마저

혹시 목에 무게를 더하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이게 노화의 증상인가 하는 엄살 같은 슬픈 생각도 합니다.


목 통증 승모근 통증 있으신 분들 계신가요? 완화시킬 수 있는 팁이 있으시다면 공유를 부탁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56
111097 일본의 새연호는 중국 짝퉁 [4] soboo 2019.04.02 1158
111096 재활용 쓰레기 버리러 나갔다가 본 ABE 전집 [6] 수영 2019.04.02 1119
111095 제목 모르는 영화들 [4] 수영 2019.04.02 520
111094 어느날의 이야기...(강다니엘, 떡볶이) [2] 안유미 2019.04.02 913
111093 스파이더버스 블루레이 죄다 품절 [4] eltee 2019.04.02 582
111092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2 191
111091 월스트리트 분노의 복수에 추억의 배우들 많이 나오는군요 [4] 가끔영화 2019.04.02 381
111090 신곡 MV두개, KARD-Bomb Bomb/ 아이즈원-비올레타 [2] 메피스토 2019.04.01 378
111089 [채널CGV영화] 원더(Wonder, 2017) [5] underground 2019.04.01 485
111088 건담 국내방영, 만우절 농담인줄... [2] skelington 2019.04.01 709
111087 노래 잡담 - 아이즈원 비올레타 외 [1] 연등 2019.04.01 372
111086 영원불멸의 식품은 [6] 가끔영화 2019.04.01 721
111085 오늘의 엽서 [1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1 511
111084 헤이세이(平成) 다음은... [3] 연등 2019.04.01 916
111083 그를 질시하는 이유 [4] 어디로갈까 2019.04.01 1057
111082 이런저런 일기...(진짜사람, 진짜모습,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03.31 438
111081 갑자기 요르고스 란티모스에 대한 생각 [3] Sonny 2019.03.31 919
111080 <우상> 진짜 황당한 영화네요 (스포 가득) [7] Sonny 2019.03.31 2032
111079 갱년기의 뜻이 [5] 가끔영화 2019.03.31 690
111078 페르소나 예고편 감상 [2] 흙파먹어요 2019.03.31 6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