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어제는 누군가와 만나 이야기를 하다 보니 결혼 얘기가 나왔어요. 결혼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에게 말해 봤어요. 어떤 누구든간에 상대와 가까워지거나, 상대와 많은 시간을 보내면 서로 싫어질 수밖에 없다...한데 결혼은 무려 그 두가지 다라고요. 누구와 결혼을 하든, 누군가와 결혼을 했다면 그 누군가는 결국 싫어지게 될 거라고요.



 2.그렇게 이야기를 하다가 궁금해져서 물어봤어요. '이봐, 너는 '누군가를 위해 존재할 수 있는' 사람일까?'라고요.


 왜 이런 걸 물어보냐면, 나는 아니거든요. 나는 누군가를 위해서 존재하는 건 절대 할 수가 없어서 말이죠. 결혼하기 전에 그점을 잘 생각해봐야 한단 말이죠. 내가 '누군가를 위해 존재할 수 있는' 사람인지를 말이예요.

 


 3.어떤 사람들은 이럴지도 모르죠. '이 사람은 결혼을 해보지도 않았으면서 왜 자꾸 결혼에 대해 지껄이는 거야?'라거나 '결혼을 논하려면 결혼 세번 정도는 하고 오셔야...'라고요. 


 하지만 젠장! 결혼을 한번 해버리면 그때는 결혼에 대해 논할 것도 없단 말이예요. 이미 내 어깨에 짐이 올라가버린 상황이니까요. 그때는 빼도박도 못하고 어깨 위에 올려진 짐의 무게를 느껴야 한단 말이죠. 그리고 그 짐의 무게가 마음에 안 든다고 해서 함부로 내던져서도 안되고요. 결혼을 해버린 후엔, 결혼은 이런 거다 저런 거다 생각해 볼것도 없이 그냥 짐을 짊어지고 나아가는 거죠.


 애초에 요즘 강다니엘이 왜 욕먹고 있겠어요? 계약 조건이 마음에 안 든다고 해서 그걸 바꾸자고 했기 때문에 전방위로 욕먹는 거잖아요. 자신이 무엇에 사인하는지 모르고 사인했더라도 계약은 결국 계약...그걸 해지하려면 큰 출혈을 감내해야 해요.


 

 4.휴.



 5.캡틴 마블에서 캡틴마블이 XXX에게 이런 대사를 해요. '난 너에게 아무것도 증명할 게 없어.'라고요. 맞는 말이예요. 여자는 남자에게 뭘 증명할 게 없죠. 직위나 역할 없이 순수한 자연인으로 산다면, 여자에게 그런 족쇄따윈 이미 없는 거예요.


 그러나 남자는 앞으로도 계속 그 족쇄에 묶여 살아갈 거예요. 남자는 여자에게, 자신이 속한 사회에게 구매력과 생산성을 증명해야만 하니까요. 노라 빈센트가 말했듯이 현대에서는 남성성이 구매력으로 대체되었잖아요. 어쩔 수 없죠.



 6.휴...오늘은 뭘하나. 어제 밤까지는 미친 듯이 분식이 먹고 싶어서 분식번개를 열고 싶었는데 지금은 또 양식이 먹고 싶어요. 옷이나 보러 가야겠어요.


 사실 봄 옷도 여름 옷도 보러가기엔 이르지만 문제는, 고속터미널에 아웃백이 있거든요. 그러니까 옷을 보러 가는 김에 아웃백을 가는 게 아니라 아웃백을 가는 김에 옷을 보러 가는 거죠. 하지만 역시 살 옷이 없을테니 그냥 신도림 애슐리나 피자헛런치부페를 가는 것도 좋지 않을까...아니...역시 고속터미널에 가는 게 좋겠어요.



 7.휴...심심하네요. 왠지 점심을 양식으로 먹으면 이따 저녁은 다시 분식이 먹고 싶어질 것 같아요. 전부터 가고 싶었던 신도림 고고떡볶이란 곳에 가보고 싶어요. 번개치기엔 너무 늦은 것 같지만 혹시 될수도 있으니. 저녁에 떡볶이나 튀김같은 거 같이드실분은 여기로. https://open.kakao.com/o/gJzfvBbb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981
113285 포르노 보는 사람들의 심리 [60] amenic 2012.05.03 7774
113284 CGV 마스킹 논란에 관해.... [41] 123321 2013.03.27 7774
113283 정우성씨 아시는 분 연락 좀... [10] fan 2010.09.21 7772
113282 프라이머리 표절 또 나왔군요. [24] 자본주의의돼지 2013.11.16 7767
113281 [기사] 朴 귀국날 자살한 김 일병, 서울공항선 무슨일이? [21] 빠삐용 2014.05.23 7759
113280 슈왈츠제네거 25년 단란한 결혼생활을 단숨에 박살내버린 불륜 [6] 무비스타 2011.05.28 7756
113279 [스포 주의] 슈퍼스타K2 TOP 10 유출소식이네요... [12] Eun 2010.08.30 7755
113278 주변에 연애 못해본 여자들의 공통점이 무엇일까요?? [51] 유은실 2012.07.03 7749
113277 빙부심 돋는 올해 먹은 빙수들에 대한 이야기 [35] 질문맨 2013.06.28 7748
113276 남자 키 178이면 꼬꼬마 수준 아닌가요? [7] DaishiRomance 2012.07.14 7745
113275 와 다이나믹 코리아 [34] 푸른새벽 2013.05.10 7744
113274 와이프 반대를 무릅쓰고 올립니다. [31] 무비스타 2013.01.08 7740
113273 아침밥 안 차려주는 아내 [57] Tutmirleid 2012.04.15 7739
113272 안녕하세요. 혐한 아이돌 블락비입니다. [46] 자본주의의돼지 2012.02.20 7736
113271 삼십대 중반 직장인의 세후 평균 연봉은 얼마 정도 될까요? 한달에 세후로 천만원 이상 버는 사람은 상위 몇 프로 일까요? [7] 잠시익 2012.09.07 7735
113270 갈등회피형 타입의 사람, 어떻게 대처하시나요. [34] maxi 2013.01.21 7734
113269 급소 차기 [42] 셜록 2010.07.10 7734
113268 여고생과 SM플레이 즐긴 일본 노인 [10] 나나당당 2013.09.25 7733
113267 [듀나in] 대구에서 인천공항까지 리무진버스 타고 가보신 분 계신가요? [3] 재키보이 2010.08.08 7732
113266 저는 아이유가 사진 공개한 배짱이 마음에 드네요. [22] 프레이아데스 2012.11.10 77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