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재미있네요. (약스포)

2019.03.07 12:45

부기우기 조회 수:1353

<그린 랜턴> 영화가 지뢰 밟았던 부분들을 요리조리 피해가는게 머리 좀 썼다 싶기도 하고, <롱 키스 굿나잇>이나 <인디펜던스 데이>가 생각나는 부분들도 재미있네요.

주인공이 너무 강해 후반부가 긴장감이 떨어진다는 말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영화에서 주적이 무엇이었는지를 생각하면 그 부분에서는 통쾌함을 우선시한게 맞다고 생각해요.

아무튼 여자들은 멋있고 남자들과 고양이는 귀여운 영화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4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02
112835 관리자님께 신고관련 질문있습니다. [4] 귀장 2020.04.23 476
112834 백수 일상 [1] 메피스토 2020.04.23 428
112833 오거돈 피해자 입장문 [2] 가라 2020.04.23 965
112832 형아 입대에 빠~앙 터진 아이(들) [12] Torque 2020.04.23 674
112831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tribute to 샤론 테이트 [20] tomof 2020.04.23 753
112830 너의 새는 노래할 수 있어와 요즘 배우들 단상 [2] 예정수 2020.04.23 232
112829 이별을 받아들이기가 어렵네요 [4] 산호초2010 2020.04.23 838
112828 오거돈씨. 성추행 인정하고 부산시장 사퇴 [5] 가라 2020.04.23 1282
112827 네이버나 다음에 까페개설하고 운영하는거 가능할까요? [4] 산호초2010 2020.04.23 481
112826 Shirley Knight 1936-2020 R.I.P. 조성용 2020.04.23 147
112825 언니들한테 빠져 있습니다. [8] Kaffesaurus 2020.04.23 1226
112824 [바낭] 10년 전의 듀게 [15] 로이배티 2020.04.22 1242
112823 [관리] 게시판 관리 진행 상황 [88] 엔시블 2020.04.22 1638
112822 윤리의 변화. [9] 잔인한오후 2020.04.22 784
112821 stardust님께서 글삭튀가 아니라고 밝히셨습니다. 데메킨님께서는 stardust님께 사과하시기 바랍니다. [34] an_anonymous_user 2020.04.22 1859
112820 중년의 외강내유한 사람들에게 일어난 변화 [3] 예정수 2020.04.22 670
112819 사람이 참 못됐구나 싶은게 [2] 아름다운 2020.04.22 750
112818 글 삭튀 같은 소리 하고 있네요. stardust 2020.04.22 997
112817 영화추천 좀 해주세요(조건이 까다로울지도) [8] 가을+방학 2020.04.22 276
112816 선호하는 007배우는 누구인가요? [32] mindystclaire 2020.04.22 5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