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재미있네요. (약스포)

2019.03.07 12:45

부기우기 조회 수:1288

<그린 랜턴> 영화가 지뢰 밟았던 부분들을 요리조리 피해가는게 머리 좀 썼다 싶기도 하고, <롱 키스 굿나잇>이나 <인디펜던스 데이>가 생각나는 부분들도 재미있네요.

주인공이 너무 강해 후반부가 긴장감이 떨어진다는 말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영화에서 주적이 무엇이었는지를 생각하면 그 부분에서는 통쾌함을 우선시한게 맞다고 생각해요.

아무튼 여자들은 멋있고 남자들과 고양이는 귀여운 영화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33
111089 노래 잡담 - 아이즈원 비올레타 외 [1] 연등 2019.04.01 372
111088 영원불멸의 식품은 [6] 가끔영화 2019.04.01 721
111087 오늘의 엽서 [1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1 510
111086 헤이세이(平成) 다음은... [3] 연등 2019.04.01 916
111085 그를 질시하는 이유 [4] 어디로갈까 2019.04.01 1057
111084 이런저런 일기...(진짜사람, 진짜모습,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03.31 438
111083 갑자기 요르고스 란티모스에 대한 생각 [3] Sonny 2019.03.31 916
111082 <우상> 진짜 황당한 영화네요 (스포 가득) [7] Sonny 2019.03.31 2029
111081 갱년기의 뜻이 [5] 가끔영화 2019.03.31 689
111080 페르소나 예고편 감상 [2] 흙파먹어요 2019.03.31 656
111079 [일요영화] 네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4] underground 2019.03.31 656
111078 갱단 보니와 클라이드를 영화적 요소없이 악당으로만 하니 실패 [3] 가끔영화 2019.03.30 668
111077 비 오는 날을 위한 사운드트랙 [1] dazedandconfused 2019.03.30 369
111076 바르다 감독님 [1] soboo 2019.03.30 616
111075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30 285
111074 이런저런 잡담...(부동산, 김의겸, 분노) [6] 안유미 2019.03.30 1290
111073 외화 더빙이 필요해 [4] 흙파먹어요 2019.03.30 664
111072 예술, 예술?, 예술! [6] 어디로갈까 2019.03.30 707
111071 Agnès Varda R.I.P(1928-2019) [9] 연등 2019.03.29 651
111070 괜찮으세요? [4] soboo 2019.03.29 12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