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중기행 아니 산중전기 1979, 3시간 12분

후반이 조금 지루해 얼마나 봤나 하고 보니 2시간 46분이라 마지막 까지.

협녀가 3시간 20분으로 더 길지만 잠깐 꺼놓고 이어서 본거 같고.

호금전의 유명한 영화 4편을 다 봤는데 가장 뒤에 만든 영화네요.

제작년도 순으로 

취협

용문객잔(서극이 신용문객잔을 만들었죠)

협녀

지금 기준으로 무협도 공포도 아닌 별 이야기 같지 않은걸 긴 시간을 보게 만드는 대단한 감독입니다.

드라마와 자연 다큐를 교묘하게 엮어놓은 수작이란 느낌,한국에서는 관객이 별로 없었군요.


이영화가 한중합작으로 나오는데 당시 외국영화 수입 쿼터를 따기 위해 이런 편법을 썼다고 하네요.

다 한국에서 촬영했습니다 첨부터 해인사가 중국절로 나오죠.

포스터에도 호금전과 박윤교의 공동 작품이네요.

한국 최고 공포영화 거장으로 꼽히는 박윤교 감독이 호러 부분을 만든거 같아요.


협녀에서도 같은 주인공이었죠, 석준과 서풍.
대만의 가장 유명한 배우 서풍이 영화 복원을 했다고 해요.
.


94_29133_0000.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60
113373 [바낭] 선거제 개편이 위기를 맞았군요 [7] 로이배티 2019.12.13 866
113372 나름 건실하고 부지런하게 살았건만. [15] 고인돌 2019.12.13 1472
113371 배달의 민족이 요기요 모회사인 독일기업에 인수되었군요 [4] 예정수 2019.12.13 963
113370 계정 해킹시도 (?), Invisible Women, 아동 성학대 [8] 겨자 2019.12.13 748
113369 [넷플릭스바낭] 스페인 학생 막장극 '엘리트들' 시즌 1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2.13 563
113368 반자율 주행 [3] 모스리 2019.12.13 501
113367 오늘의 편지지 셋트 (스압) [1] 스누피커피 2019.12.13 94
113366 재판의 세가지 풍경 [4] 칼리토 2019.12.13 824
113365 되는 일이 없는 영화 그래비티를 이제야 [6] 가끔영화 2019.12.12 589
113364 [석학에게 던지는 5!대질문] 대니얼 데닛 & 케빈 켈리 - 인간의 의식과 AI [2] underground 2019.12.12 301
113363 오늘의 편지지 셋트 (스압) [3] 스누피커피 2019.12.12 161
113362 핀란드 34세 최연소 총리 탄생…12명 여성 장관 임명 [6] McGuffin 2019.12.12 855
113361 곰탕집 성추행 사건, 대법 최종 확정판결 [9] 좋은사람 2019.12.12 1628
113360 현대자동차 생산직에게 근무 중 와이파이가 필요한 이유가 무엇일까요? [82] Joseph 2019.12.12 1969
113359 CGV강변 전도연관 헌정식 GV 후기(사진없음) [8] 예정수 2019.12.12 468
113358 [초바낭] 동네 치킨 체인점들 미스테리 [37] 로이배티 2019.12.12 1315
113357 영국 입국심사가 자동으로 바뀌었네요? [8] Wagoo 2019.12.12 840
113356 [회원 모집] 강남 독서 모임 inareservedway 2019.12.11 430
113355 이런저런 일기...(심심함, 포방터돈까스, 스파번개) [3] 안유미 2019.12.11 682
113354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1월 16일 개봉 예정! [1] ally 2019.12.11 4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