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은 아니라고 하는 걸로 알고는 있습니다.


문제는 헬스는 헬스장의 시끄러운 음악에 맞춰 달리는게 아드레날린을 솟구치게

하는거 같고. 지금처럼 허리가 아픈 상황에 맞는 PT를 받고 싶은데 가격이 ㅎㄷㄷ


요가는 하면서 가장 나랑 맞는다는 생각도 들고 한시간 반 정도 하고나면

몸도 마음도 편안해졌습니다. 그런데.... 허리가 아파지면서부터 중단을 했고

허리를 싹~ 검사해봤으나 이상이 없었어요. 운동은 아무거나 하라더군요.


아프지 않을 자세를 취하고 해도 당일은 괜찮은데 자고나면 통증이 심해져요.

요가를 며칠 쉬면 통증이 좀 잦아들죠.


산책 외에는 허리에 무리가 안될건 사실 없겠지만요.

필라테스도 그닥 다를거 같진 않은데.... 바꿔보고 싶기도 하네요.


지금 허리상태에서 요가를 하다가 정말 나빠져서 디스크로 악화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도 있구요. 허리디스크환자 까페에서 오래 있어봤거든요.


그럼 비가오나 눈이오나 산책을 할까..... 갈등이 많이 되네요.


-여름, 겨울, 미세먼지로 인해 실외에서 돌아다니기 힘든 날이 더 많잖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33
112953 Grandpa Kitchen채널을 오랜만에 들렀다가... [2] Journey 2019.11.06 261
112952 당신을 잊는 법 [1] 가끔영화 2019.11.05 291
112951 [KBS1 다큐] 스티븐 스필버그의 <우리는 왜 증오하는가> [13] underground 2019.11.05 1492
112950 엘리베이터 버튼을 장갑끼고 누르는 사람을 본 적 있으세요? [11] 존재론 2019.11.05 1031
112949 사람들이 정말 마을 공동체를 좋아하나요? [18] stardust 2019.11.05 1353
112948 남들 다 좋다는데 나만 별로인 스타 [30] mindystclaire 2019.11.05 1554
112947 기생충의 연출과 조커 연출 [12] 얃옹이 2019.11.05 1033
112946 오후에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공당 입당 부인(feat 빤스목사) [8] 가라 2019.11.05 803
112945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5 152
112944 오늘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리공화당으로.. [8] 가라 2019.11.05 818
112943 누구한테도 다 속고 부인한테만 안속는 [1] 가끔영화 2019.11.05 500
112942 가위눌리는 꿈에 대해 [6] 예정수 2019.11.04 423
112941 [바낭] 오늘의 어처구니 - 일루미나티의 재림 [4] 로이배티 2019.11.04 628
112940 오늘의 빅웃음... 박찬주씨 어록.. [3] 가라 2019.11.04 978
112939 문재인 정권 대단하네요 [29] 도청이본질 2019.11.04 1571
112938 로이배티님이 추천하신 넷플릭스 리버보다가 떠오른 영국 수사 드라마 공통점들 [33] woxn3 2019.11.04 724
112937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보시는 분은 안 계시죠? [10] 로이배티 2019.11.04 375
112936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전작 다 봐야 이해 가능한가요? [5] 발목에인어 2019.11.04 505
112935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4 146
112934 [회사바낭] 감사 [2] 가라 2019.11.04 3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