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잡담...(순환, 프듀X)

2019.04.11 12:22

안유미 조회 수:382


 1.전에 썼듯이 '순환'을 중요시해요. 음식은 한번 한식을 먹으면 다음엔 양식, 다음엔 중식, 다음엔 일식...이런 식으로요. 운동은 한번 미는 운동을 했으면 한번은 당기는 운동, 근력운동을 하다가 중간중간에 스트레칭 한두번 이런 식으로요. 위스키는 싱글몰트-블렌디드 이런 식으로 먹고요. 싱글몰트도 맥켈란-글렌리벳 이런식으로 늘 바꿔가면서 먹어요. 블렌디드는 로얄샬루트를 한번 마시면 다음에 연속으로 로얄샬루트를 잘 먹지 않고요. 꽃다발을 사도 같은 구성으로 2번 연속은 안 사고요. 


 하지만 젠장...오늘 문제는 저녁 메뉴가 빵과 커피인 걸로 '고정'되어 있단 말이예요. 그런데 문제는 지금 점심으로 피자를 먹고싶다 이거죠. 그냥 양식 카테고리로 엮이는 거면 고기-빵 이런 식으로 해결해 보겠는데 점심 빵-저녁 빵이라...이건 내가 바라는 순환이 아닌데 어떡하죠. 똑같은 게 두개 연속인 거예요.


 저녁이 양식이니까 기본적으로는 점심에 한식을 먹으러 가야 하겠지만...으음 어쩌나...조금만 더 고민해 봐야겠어요.



 2.흠...심심하네요. 오늘 일은 끝났어요. 소설쓰거나 하는 게 아니라 일. 말 그대로 '경제활동' 말이죠. 쳇. 어쨌든 슬슬 나가봐야죠.



 3.휴...화가 나네요. 프듀 X에 나오는 연습생들의 비주얼이 언더나인틴 급만 되었어도 나는 이미 5월 3일에 호텔예약을 해놨을 거예요. 그러나 첫방영 날짜가 정해지고 한참 된 오늘까지도 아직 룸 예약을 안해놓고 있는 중이죠. 룸 예약을 하려고 전화기를 들거나...호텔 홈페이지에 갔다가도 좀 심드렁해지고 마는 거예요. '이까짓거 해서 뭐하나...'라는 기분이 들어서요.


 늘 말하지만 인생에서 중요한 건 두가지뿐이잖아요? 돈과 외모요. 그리고 연예인들에게 있어 외모는 곧 자본력이자 잠재력인 거예요. 그러나 없다...! 프듀X에는 잘생긴 놈이 없다...이거예요. 정말 한숨만 푹푹 나와요. 호텔에서...꽁냥꽁냥 거리며 프로듀스X를 보며 '와 쟤 예쁘다! 잘생겼다!'막 이렇게 호들갑 떨고 싶은데...그럴 연기를 할 마음조차 안 드는 놈들뿐이예요.


 오늘은 바쁘군요. 쓸 말도 별로 없고...3도 나쁜 숫자는 아니니까, 3에서 일기를 끝내도 괜찮겠어요.



 4.휴.



 5.하지만 5가 더 좋으니까...5까지 쓰도록 하죠. 어 아닌가? 5까지 온 김에 역시 7까지 가야 인생에 좋은 버프가 갈 것 같아요.



 6.6은 악마의 숫자...아니 실제로 악마의 숫자인 건 아니지만 다들 그렇게 믿으니까 6에서 끝내는 건 좋지 않아요.



 7.7까지 왔네요. 오늘도 열심히 살기 위해 나가야겠어요. 여러분은 열심히 살고 있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099
111412 더 보이를 보고..(스포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723
111411 오늘의 영화 엽서(스압)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4 213
111410 이런저런 잡담...(이런저런 중독) [1] 안유미 2019.05.24 383
111409 노무현과 노회찬..그들을 기억하며 [3] 무도 2019.05.23 691
111408 터미네이터 신작의 티저 예고편이 떴네요 [10] 부기우기 2019.05.23 897
111407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님의 <바다로 가자>를 서울환경영화제와 디아스포라영화제에서 상영하게 됐어요. [2] crumley 2019.05.23 321
111406 게임 따위가 아닌 진짜 '중독'이 사람과 그의 가족을 망가뜨리는 이야기 [14] eltee 2019.05.23 1807
111405 우디 알렌의 ‘To Rome with love’, 알렉스 정 [3] 겨자 2019.05.23 576
111404 기억하겠습니다 [6] 닥터슬럼프 2019.05.23 962
111403 오늘의 홀로 서기(2)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3 322
111402 유행과 코드라는 것 [4] 어디로갈까 2019.05.23 878
111401 100분 토론 레전드 [6] 사팍 2019.05.23 1277
111400 이런저런 일기...(구슬, 통조림, 바보취급) [1] 안유미 2019.05.23 318
111399 내가 좋아한 왕좌의 게임 피날레(물론 스포) [9] 애니하우 2019.05.22 1204
111398 현대차 구입할 때 받은 블루멤버스포인트를 지마켓이나 옥션, 이마트에서 쓸 수 있네요. [8] underground 2019.05.22 744
111397 어제 백분토론의 의의 [10] skelington 2019.05.22 1466
111396 오늘의 홀로 서기[1]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2 313
111395 이런저런 일기...(비닉) [2] 안유미 2019.05.22 349
111394 옛날에 찍은 카이스트 길냥이들 사진들.... [4] 조성용 2019.05.21 784
111393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1 1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