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스포일러 주의]

2019.06.01 10:06

KEiNER 조회 수:1829

1. 제목은 왜 기생충일까?

내용이랑 연관이 있을 수도 있지만 '괴물'의 영어 제목인 The Host의 반대말을 제목으로 쓰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2. 감정이 없는 봉준호 영화

봉준호 영화는 재미있고 스릴 넘치지만 감정이 안 느껴지는데 이 영화는 그래도 약간의 감정은 있네요. 뭐 여전히 박찬욱 영화처럼 머리로만 만든 영화지만.



3. 감독이 우리를 속이고 있다!

전에 씨네21의 어떤 평론가가 '살인의 추억'을 두고 별 거 없는 영화인데 감독이 연출을 너무 잘해서 대단한 내용인 것처럼 속이고 있다(?) 뭐 그런 비슷한 말을 한 같은데 그 말이 이제 이해가 됩니다. 봉준호가 연출을 너무 잘해서 영화의 단점을 다 가려주지만 보고 나면 허전하고 느끼한 느낌이 남네요. 봉준호 다른 영화처럼.



4. 조여정은 원래 잘했는데

조여정의 발견이라고 말하는 분들이 많은데 조여정은 원래 그런 부자집 푼수 아내 역할을 잘 했습니다. '인간중독'이 딱 그런 연기였죠. '인간중독'을 세 번 본 저에게는 예상할 수 있는 연기였습니다.



5. 송강호의 딸은 죽고 아들은 살고...

괴물에서도 송강호의 딸은 죽고 아들은 부활했는데 '기생충'에서도 마찬가지네요. 괴물에서 송강호 아들이 괴물에게 먹혔다가 며칠 후에 나오는 건 구약성서 요나 이야기죠. 그게 신약으로 가면 예수가 3일만에 부활하는 이야기로 바뀌고. 기생충에서도 최우식이 큰 돌을 두 번이나 맞고서도 안 죽는데 이것도 사실상 죽었지만 감독이 부활시킨 걸로 보입니다. 아니면 그 후 이야기는 죽은 자의 상상이거나. 봉준호는 왜 자꾸 딸만 죽일까 궁금합니다.



6. 패션좌파

이적도 20대 초반에 잠깐 UFO가 어쩌고 하면서 좌파 노래 만들었지만 그 사람도 그냥 전형적인 좌파 금수저죠. 박찬욱도 그런 것 같지만 이 사람은 계급에 관한 영화는 안 만드는 거 보면 솔직한 것 같고. 봉준호는 약간 착한 척을 하는 것 같은데 와닿지 않아요. 이 사람은 '플란다스의 개'처럼 별 내용없이 웃기고 스릴 넘치는 영화가 잘 어울려 보입니다. 영화 보면 최우식이 JTBC 뉴스를 보던데 우리 나라 좌파들 아직도 JTBC 보나요? 대가리 아직 덜 깨졌어요 ㅎㅎㅎ



7. 그래도 봉준호의 장점은...

연출이나 이야기가 뻔하지 않다는 거죠. 뻔하고 어떻게 될지 예상되는 영화를 싫어하는데 봉준호 영화는 '옥자'를 제외하면 다음 장면이 예상된 적이 거의 없었네요. 뻔하지 않은 영화를 만드는 능력은 봉준호가 세계 최고인 것 같고 '기생충'은 특히 한번도 못 들어본 이야기라서 영화 자체는 아주 재미있었습니다.



8. 시계방향 ㅋㅋㅋ

소파 씬의 사실성은 음 100%. 봉준호 멋진 감독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2
111907 쿄애니 애니메이터, 방화사건 3주만에 복귀 [1] 룽게 2019.08.11 730
111906 이런저런 일기...(운동과 주말) 안유미 2019.08.11 435
111905 [바낭] 라스 폰 트리에의 '살인마 잭의 집'을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8.10 1344
111904 스타니슬랍스키가 '산다는 것은 행동한다는 것이다' 란 말을 한적이 있나요? [2] 하마사탕 2019.08.10 500
111903 호명하기 게임, 인간의 본성 [18] 타락씨 2019.08.10 1278
111902 내겐 너무 예쁜 시인 3 [6] 어디로갈까 2019.08.10 751
111901 이런저런 대화...(오지랖) [1] 안유미 2019.08.10 405
111900 본 시리즈 스핀오프 트레드스톤 예고편 [9] 부기우기 2019.08.10 758
111899 [바낭] 가난한 동네의 도서관 [5] applegreent 2019.08.10 1086
111898 DC 영화 '조커'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극찬 [6] 룽게 2019.08.10 1216
111897 [추천]고미숙 고전평론가님 강의 [3] 작은눈 2019.08.09 525
111896 [EBS1 영화] 철목련 [3] underground 2019.08.09 451
111895 [암흑가의 두 사람]과 모 사건의 데자뷔 [2] eltee 2019.08.09 869
111894 쓰레기들 [6] ssoboo 2019.08.09 1485
111893 오늘의 일본 만화잡지(13)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09 231
111892 [회사바낭] 사장이 둘... [1] 가라 2019.08.09 464
111891 이영화를 tv에서 본다면 [4] 가끔영화 2019.08.08 491
111890 soboo 입니다 - 해킹 사건에 대하여 (별로 안심각함) [41] ssobo 2019.08.08 3244
111889 soboo님과 게시판 분들에게 사죄의 말씀드리며 탈퇴합니다 [36] 연등 2019.08.08 3582
111888 오늘의 일본 만화잡지(12)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08 1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