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10년 전의 인터뷰에서 그가 사용한 표현들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이런 상황 뭔가 익숙하죠? 바로 제임스 건 감독의 논란입니다.


제임스 건의 경우는 과거에 올렸던 트위터 글이 발굴되면서 논란이 되었고, 그것 때문에 디즈니에서 잘렸다가 최근에 복귀하는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


제임스 건이 약 10년 전에 페도필리아, 홀로코스트, 9/11 등을 가지고 농담을 한 것은 분명 잘못된거긴 한데, 하필이면 그 글을 발굴했던 자들이 벤 샤피로, 마이크 서노비치 등 알트라이트 세력이었습니다.


봉준호의 약 10년 전 인터뷰 역시 문제가 될 만한 표현들이 있기는 한데, 이것 역시 특정 성향을 지닌 트위터리언이 발굴 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제임스 건은 과거 트위터 글에 대해 어쨌거나 사과를 했는데 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3
111907 쿄애니 애니메이터, 방화사건 3주만에 복귀 [1] 룽게 2019.08.11 730
111906 이런저런 일기...(운동과 주말) 안유미 2019.08.11 435
111905 [바낭] 라스 폰 트리에의 '살인마 잭의 집'을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8.10 1344
111904 스타니슬랍스키가 '산다는 것은 행동한다는 것이다' 란 말을 한적이 있나요? [2] 하마사탕 2019.08.10 500
111903 호명하기 게임, 인간의 본성 [18] 타락씨 2019.08.10 1278
111902 내겐 너무 예쁜 시인 3 [6] 어디로갈까 2019.08.10 751
111901 이런저런 대화...(오지랖) [1] 안유미 2019.08.10 405
111900 본 시리즈 스핀오프 트레드스톤 예고편 [9] 부기우기 2019.08.10 758
111899 [바낭] 가난한 동네의 도서관 [5] applegreent 2019.08.10 1086
111898 DC 영화 '조커'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극찬 [6] 룽게 2019.08.10 1216
111897 [추천]고미숙 고전평론가님 강의 [3] 작은눈 2019.08.09 525
111896 [EBS1 영화] 철목련 [3] underground 2019.08.09 451
111895 [암흑가의 두 사람]과 모 사건의 데자뷔 [2] eltee 2019.08.09 869
111894 쓰레기들 [6] ssoboo 2019.08.09 1485
111893 오늘의 일본 만화잡지(13)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09 231
111892 [회사바낭] 사장이 둘... [1] 가라 2019.08.09 464
111891 이영화를 tv에서 본다면 [4] 가끔영화 2019.08.08 491
111890 soboo 입니다 - 해킹 사건에 대하여 (별로 안심각함) [41] ssobo 2019.08.08 3244
111889 soboo님과 게시판 분들에게 사죄의 말씀드리며 탈퇴합니다 [36] 연등 2019.08.08 3582
111888 오늘의 일본 만화잡지(12)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08 1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