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영화들이 공통적으로 2시간 내외의 시간에 펼쳐지죠? 


그 같은 시간을 써서 만든 이 2시간 남짓에 어쩜 이토록 아름답고 음울하고 신나고 슬프면서


미술적으로도 완벽한 영화가 있을 수 있을까요



시나리오도 편집도 봉준호 영화 중 가장 잘빠졌어요. 


시간이 빨리 간다고 하죠. 하지만 킬링타임이 아니라 매 순간을 꽉 채우는 시간들이었어요


오랜만에 영화라는 것이, 단순한 오락거리일 수도 있지만 결국은 예술적인 경험이라는 것을


깨닫게 한 소중한 체험이었습니다



정성일 평론가가 한 말중에 '시시한 영화를 보면 그들의 영화도 시시해진다는 것을 사람들은 모른다' 라고 한 말을 좋아하는데


2시간동안 굉장히 인생이 값지게 느껴졌습니다.



모두 보시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809
111977 조국 -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39] 도야지 2019.08.21 1368
111976 오늘의 스누피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1 164
111975 조국은 사퇴가 맞는 것 같다. [32] 왜냐하면 2019.08.21 1651
111974 [회사바낭] 아이고 사장님... ㅋㅋㅋ [1] 가라 2019.08.21 465
111973 이런저런 일기...(조국교수와 카지노) [5] 안유미 2019.08.21 742
111972 조국 법무부 장관 [73] 칼리토 2019.08.21 1585
111971 풉.. 입진보가 그렇지 머 [2] 도야지 2019.08.21 775
111970 유튜브는 과연 타임머신인가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19.08.20 334
111969 조국딸이 했다는 인턴프로그램은 그게 처음이자 끝이네요? [14] stardust 2019.08.20 1540
111968 손학규 선언 [2] 가라 2019.08.20 601
111967 조국 딸 장학금 건은 까지 않기로 했어요.. [5] 왜냐하면 2019.08.20 1396
111966 강남좌파 패러독스 [12] skelington 2019.08.20 1026
111965 오늘 글을 많이 쓰는 이유는.. [3] 가라 2019.08.20 599
111964 공직자의 도덕성 허들은 높아져야 하겠지만. [17] 가라 2019.08.20 1109
111963 마스터즈수영대회 그리고 93세 할머니 참가자 [1] McGuffin 2019.08.20 293
111962 [애니바낭] 넷플릭스 애니메이션 '카케쿠루이' 잡담 [3] 로이배티 2019.08.20 393
111961 법무부장관 내정자 조국의 특징은 그 해명이 굉장히 길고 복잡하다는겁니다. [22] stardust 2019.08.20 1332
111960 탈퇴합니다 [6] arttatum 2019.08.20 1137
111959 [바낭] 학부 졸업논문... [1] 가라 2019.08.20 413
11195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8.20 4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