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의 오프닝 크레딧

2019.06.04 13:22

skelington 조회 수:1357

영화는 오프닝부터 이야기의 전체적인 톤이 어떨거라는걸 미리 보여주는듯 했어요. 그간 영화의 미감을 초장부터 훼손시키던 투자사들의 이름들을 오프닝 크레딧의 마지막에, 그것도 띄어쓰기와 줄바꿈도 없이, 조그만 네모칸에 쑤셔박듯 나열합니다. 감독과 제작진의 짓궂은 장난에 난감해하는 투자사의 담당자들의 곤혹스러운 미소가 눈에 그려집니다.

하지만 달리 생각해보면 이 영화가, 혹은 봉준호 감독이 그렇게 할 수 있었던 건 ‘그렇게 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서’인게 영화가 하는 이야기에 가까울것 같아요.
영화를 상품으로 보든, 예술로 보든 수십, 수백억을 들여 수백명이 완성한 작품의 이마빡에 창투사의 이름을 제일 먼저 박아넣는 행위를 즐거워할 감독, 제작자, 편집자는 없을테니까요. 어쨋든 표준 근로계약서처럼 이 부분도 좀 화제가 되어서 변화가 있으면 좋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31
112516 지금 온라인 판매 마스크는 중국산만 있는 듯 [7] 산호초2010 2020.03.09 713
112515 멘탈 약하신 분들 주의, 기사 링크 [12] 은밀한 생 2020.03.09 1543
112514 일상생활이 참 소중하게 느껴지네요 + 바낭 [20] 하워드휴즈 2020.03.09 829
112513 Shinzo Abe, Japan’s Political Houdini, Can’t Escape Coronavirus Backlash [1] 도야지 2020.03.09 283
112512 이번 주말은 [4] mindystclaire 2020.03.09 585
112511 고구마 시국에 고구마 드라마, 96년작 '첫사랑' [27] 2020.03.08 806
112510 세계의 코로나19 [9] 어제부터익명 2020.03.08 1412
112509 마스크 문제가 심각하긴 합니다. [3] ssoboo 2020.03.08 1097
112508 [게임바낭] 용과 같이 제로 + 6년째 하고 있는 게임 하나 [14] 로이배티 2020.03.08 562
112507 이덴트, 조달청 [17] 겨자 2020.03.08 888
112506 [끌어올림] crumley 님, 쪽지 확인 부탁드립니다. (냉무) 물휴지 2020.03.08 100
112505 코로나 시도별 발생현황 [6] 왜냐하면 2020.03.08 2469
112504 얇고 넓게 알기 [5] 어제부터익명 2020.03.08 441
112503 도로 새누리당이 아니네요 [6] ssoboo 2020.03.08 882
112502 [넷플릭스] 얼터드 카본 시즌1+시즌 2 못다한 잡담(노스포) [10] 노리 2020.03.08 363
112501 봉준호는 어쩌다 Bong Joon Ho가 됐을까 [19] tomof 2020.03.08 1330
112500 한국과 일본, 판데믹 시대의 정치/국제 정치 [12] 타락씨 2020.03.07 875
112499 Please find me... [8] 어디로갈까 2020.03.07 912
112498 본격 외식의 맛 [5] 가끔영화 2020.03.07 629
112497 프린지(으랏차 님) [4] mindystclaire 2020.03.07 3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