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학부 졸업논문...

2019.08.20 15:38

가라 조회 수:419

논문 얘기 나오니 떠오른 바낭입니다.


요즘에는 학부 졸업논문 어떻게 쓰시는지 모르겠지만...

제가 졸업논문 쓸때는 요식행위 였습니다.


보통 4학년 여름방학때 지도교수 배정 받아서, 교수님이 주제 정해주면 그중 적당한거 골라서 해외 논문 번역해서 짜집기 하고, 국내 논문 짜집기 해서 문헌조사해서 적당한 논문 하나 내면 끝이었습니다.

교수님이 좀 신경 써주면 몇번 리뷰해서 지적 받으면 수정하고..

전혀 신경 안쓰면 제출하면 슥 보고 왠만큼 엉망 아니면 패스시켜줬죠.


학과 교수님들은 대충 성향을 알잖아요.. 그래서 지도교수 배정은 뽑기로 했어요.

그런데, 대학원 진학 예정인 친구들은 자기 전공에 맞춰 이미 랩으로 출근하고 있었기 때문에...

인기 많은 교수님은 자리가 몇개 없어서 치열했죠.


하여튼, 저는 뽑기운도 없었는지라 제일 소문 안 좋은 교수님에게 배정되었습니다.

그래서 졸업예정자 네명이서 교수님께 인사드리러 갔는데..

교수님이 그래, 내일부터 출근해야지? 하더라고요.

졸업논문 쓰러 자기 랩에 매일 출근하래요. 

다른 교수님들은 주제 던져주고 언제까지 초안 보내라.. 이러는데...


당연히 저희는 취업준비를 해야 하는데 랩에 출근을 왜 하나요? 저희가 대학원 갈것도 아닌데? 라고 반문 했고..

결론은 교수님은 저희한테 졸업을 꽁으로 할셈이냐.. 논문 쓰는게 만만해 보이냐.. 라면서 혼을 냈어요.

하지만 저희도 곧 졸업을 앞둔 예비역들인데, 교수가 압박한다고 순순히 출근할 위인들이 아니었지요.

다른과에서도 그렇고 취업준비생들이 졸업논문 쓰려고 방학때 매일 랩 출근한다는 얘기는 못 들었다. 교수님이 어디 추천서라도 써주실거냐? 우리도 토익 학원 다니고 면접 준비도 해야 하고 할거 많다..라면서 대들었고.. 결국 교수님은 나가! 니들 같은 애들은 졸업 시키면 안돼! 라며 쫒아냈습니다.


그길로 우리는 학과장을 찾아갔고... 학과장은 한숨을 쉬더니 자기가 얘기해볼테니 일단 돌아가라고 하더군요.

결국 저희는 뿔뿔히 흩어져 다른 교수님들한테 한명씩 배정 되었고...

다들 그러듯이 '문헌조사를 통한 논문'을 써서 패스되었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그 교수님이 가르치는 분야도 저물어가는 분야였고, 성격도 안 좋아서 우리 학교 출신들이 아무도 그 교수님 랩으로 대학원을 안갔습니다. 랩에 두명 있는데 모두 타교 출신이었고...  그러니 만만한 학부생들 여름방학때 부려 먹으면서 자기 랩으로 진학하라고 압박해볼 생각이었던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다음해에도, 그 교수님으로 배정 받은 후배들이 똑같은 상황에서 반발하고 '선배들이 학과장님한테 가서 해결했대!' 라고 해서 학과장님 찾아가서 다른 교수님들에게 배정 받고... 해당 교수님은 그 다음해부터는 학부생들에게 방학때 랩에 출근하라는 얘기를 안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대신에 논문을 계속 빠꾸 놔서 여전히 후배들에게 인기는 없었다고...)


지금은 정년퇴직한지 한참 되었다고 하던데..  

요즘 학부 졸업논문은 제대로 쓰게 바뀌었을까? 궁금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9
112230 각종 번호 부를 때 쓰는 "다시" / 선검색 후질문 DH 2019.09.10 231
112229 동양대 교수 “조국 딸, 인문학부 프로그램서 봉사…표창장 위조 아냐” [13] 왜냐하면 2019.09.10 922
112228 근데 대체 공수처가 왜 검찰개혁의 대안이에요? [17] stardust 2019.09.10 909
112227 경향 칼럼. '윤석열의 나라' [14] 익명분자 2019.09.10 808
112226 이언주 의원 삭발 [25] underground 2019.09.10 956
112225 검찰, 조국 동생 전처 집 압수 수색.. [19] Metro마인드 2019.09.10 865
112224 조국 딸의 논문과 나경원 아들의 논문(포스터) [31] ggaogi 2019.09.10 1596
112223 김종배의 시선집중(특별좌담, 검찰개혁 어떻게 되나) [6] 왜냐하면 2019.09.10 389
112222 너는 친문이냐고 누가 묻는다면 [10] 칼리토 2019.09.10 853
112221 오늘의 카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10 150
112220 조국이 법무부장관이 되어 슬프답니다 [3] 사팍 2019.09.10 1013
112219 세상에서 책읽기 가장 좋은 장소에서 [12] 어디로갈까 2019.09.10 694
112218 이런저런 잡담...(장르, 엑소시스트) [5] 안유미 2019.09.10 446
112217 검찰과 윤석열이 진짜로 노리는 바가 뭘까? [10] MELM 2019.09.10 1265
112216 내 주변의 친문 [15] Joseph 2019.09.10 1104
112215 이 와중에 It 뻘글 [5] 동글이배 2019.09.09 700
112214 투자회사가 어딘지 모르지만 회의엔 참석합니다 [1] stardust 2019.09.09 711
112213 시나리오 하나 들려드릴께 [7] 타락씨 2019.09.09 944
112212 어이가 없는 법무부장관 임명 [5] ssoboo 2019.09.09 1109
112211 조국 씨의 또 다른 거짓말 [51] Joseph 2019.09.09 15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