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달기의 어려움

2019.09.13 18:21

어디로갈까 조회 수:914


1. 아버지 노트북을 빌려서 청축키를 오랜만에 즐기며 몇자 써봅니다. 명절이 뭐라고 이런 날엔 이런저런 감상이 증폭돼서 여과없이 막 기록해두는 버릇이 있어요. 저는 이런 글쓰기를 '자판적 상상력의 글쓰기'라 칭하는데 더구나 세벌식 자판을 사용하니 더 그렇습니다. 뇌의 전두엽과 자판의 싱크가 발생하는 상태를 느낀달까요, 생각의 속도와 글쓰기의 속도가 일치하는 짜릿함이 있어요. 평소 게시판 글쓰기는 제 경우 '뼈만 쓰라'는 드라이한 자기검열이 작동하는 측면이 있거든요. (잘 지켜지진 않지만. - -)

저는 온라인 게시판에서의 나이브한 글쓰기를 옹호하는 편이에요. 나이브하게 느낌을 음미하기, 느낌을 언어로 스크래치하지 말기, 그저 내버려두기, 느낌/생각과 언어를 모험의 터치 속에 함몰시켜보기, 거기에서 일렁이는 잔물결과 윤슬에 그대로 편승하기 쪽에 손을 들어줍니다. 뭐 가끔 이런 건 퍼포먼스에 불과하구나, 누구에게도 곁을 내주지 않는 싸움걸기구나 싶은 글이 게시판에 뜨기도 하지만 그럼에도불구하고.

2. 명절이면 집마다 흔히 있기 마련인 정치권 이슈에 대한 수다가 우리집 점심 식탁에서도 반주 역할을 했습니다. 입 닫고 청주나 홀짝이고 있었더니 아버지가 굳이 '한말씀 피력'을 요구하며 마이크를 대셨죠. 
- 요즘 한국은 '꽃 피고 싶은 놈 꽃 피고, 잎 달고 싶은 놈 잎 달고, 반짝이고 싶은 놈은 반짝이고, 아지랭이고 싶은 놈은 아지랭이가 되는'세계라는 걸 새삼 확인하는 중이에요.
"오, 멋진 표현인데?"
- 아부지~ 제 말이 아니라 오규원 시인이 제가 세살 때 썼던 싯구예요. 더 스타일리쉬하게는 횔덜린이 <가니메트>에서 쓴 "모두들 각자 자기 방식으로 피어난다"라는 구절이 있사옵니다~.
"(흠칫) 그러냐?"
- 평론들은 <봄>의 자유를 그린 시라던데 저는 꽃피는 지옥을 노래했다고 느꼈어요. 지옥이라고 해서 필 꽃이 안 피고, 반짝일 게 안 반짝이겠나요. 자, 자유니 다들 마음대로 피어보죠 뭐~  
"꽃피는 지옥이 무슨 뜻이냐?"
- 무정부상태에 가까운 아노미 상태 같은 거죠. 한국의 집단주의는 특히 아노미 상태를 견디기 힘들 거에요. 이 땅에서 개별자란 항상 튀는 존재로 인지되고 계속해서 갈등을 만드는 존재일 뿐이죠. 아니에요?
"(어머니에게) 여보 쟤 술 더 주지 말아요~"

3. 멀리 떨어져서야 제대로 관계를 정립할 수 있는 그런 대상이 있습니다. 사람이기도 하고 아니기도 한데, 그 향이 강할 경우 그런 것 같아요.
좀전에 아물거리는 눈을 비비며 인터넷신문을 뒤적이다가 아는 얼굴들이 우수수한 단체사진을 봤습니다. 그 속에 제 은사님이 무릎을 구부려 안은 자세로 앉아 계시더군요. 모 처에서 투쟁 중인 모습이었어요. 강의실은 물론 축제마당이나 술자리에서도 과묵한 분이었고 우리들 사이에선 침묵의 아이콘이었죠.
학창시절, 저는 그가 누구보다 한 권의 책을 더 쓰려는 사람일 거라고 생각했었어요. 그런데 요즘 생각해보면, 선생님은 책을 쓸 필요가 있나, 라는 마음을 다소 지치고 지루하다는 표정에 담아 서 계셨던 것 같습니다. 저는 어려서 어떤 종류의 체념과 신념을 보고도 알지 못했던 거죠.

"인생은 작가의 서가에 비유할 수 있다. 몇 권쯤이야 그가 직접 썼다고 해도 대부분의 책들은 이미 그를 위해 씌어져 있는 것이다."
첫강의 때 선생님이 칠판에 쓰셨던 Fosdick의 이 말이 새삼 의미심장하게 다가옵니다.
삶은 유희적인 것과 유희가 아닌 것이 뫼비우스의 띠처럼 연결된 구조로 이루어져 있는 것 같아요. 잡을 수도 볼 수도 없는 허수가 실수들을 교란하고 지배한다는 느낌.

덧: 이제부터 아버지와 몇 시간은 걸릴 바둑대국에 들어갑니다. 작년부터 제게 한번도 못 이기셨는데 한 수 배우겠다는 겸양의 자세 없이 계속 도전하시네요. -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74
112652 비슷한 역을 오랫동안 맡는 배우 [6] 부기우기 2020.04.05 769
112651 일상 5. [2] 잔인한오후 2020.04.05 432
112650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타란티노가 모든 것을 다 이룬 영화 [5] ssoboo 2020.04.05 879
112649 [총선 천기누설 4탄] 총선결과가 불러올 언론개혁 & 로켓펀치 [1] 왜냐하면 2020.04.04 486
112648 선거보조금 8.4억 싹쓸이…허경영 정당의 '수상한 공천' [2] 왜냐하면 2020.04.04 587
112647 (종료)놀면 뭐하니? 유투브 라이브/ 유재석의 '부캐의 세계3' (17시~) 보들이 2020.04.04 396
112646 진중권, 그를 지지하던 정의당, 정의당 지지자들 참 자랑스러우시겠어요 [26] 도야지 2020.04.04 1593
112645 안철수의 행복 [6] 어제부터익명 2020.04.04 940
112644 무료 게임? - Homo Machina [1] 도야지 2020.04.04 354
112643 [바낭] 탑건: 매버릭이 개봉 연기되었군요 + 지옥의 외인부대 [8] 로이배티 2020.04.04 495
112642 이런저런 일기...(창작, 불확실한 시도) 안유미 2020.04.04 314
112641 영화가 딱히 끌리는게 없네요 메피스토 2020.04.03 312
112640 애들이 절대 재미없는 만화영화 가끔영화 2020.04.03 449
112639 예술의 전당 온라인 상영회/ 발레 지젤/ 4/3(금), 20시부터~ (120분) [1] 보들이 2020.04.03 246
112638 혹시 직장에 가서 데워먹을 수 있는 도시락이 있을까요? [17] 산호초2010 2020.04.03 905
112637 워해머 40k 팬필름 [2] 날다람쥐 2020.04.03 295
112636 안철수는 왜...? [12] 가라 2020.04.03 1191
112635 [회사바낭] 비상경영 [10] 가라 2020.04.03 890
112634 글로벌 시대에 봉쇄가 불러 일으키는 일들.. [9] 보들이 2020.04.03 1137
112633 어떤애가 나한테 왜 그러고 다니세요 [1] 가끔영화 2020.04.02 11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