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 야당 관계자는 "조 장관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일체의 타협 기미를 보이지 않자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의 이날 메시지를 사실상 검찰을 향한 '경고'로 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조 장관에게 임명장을 주면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며 "검찰은 검찰 일을, 장관은 장관 일을 하면 된다"고 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이날 내놓은 메시지는 그때보다 직접적이고 검찰에 비판적인 내용이었다."


"바른미래당의 한 의원은 "문 대통령이 전(前) 정권 수사 때 피의자 인권을 강조하는 것을 본 기억이 없다"며 "내 편의 핵심이 검찰 수사를 당하자 사실상 검찰과의 싸움에 직접 뛰어든 것 아니냐"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7/2019092701781.html



문 대통령의 검찰개혁 특별 발표는 지난 7월 윤석열 검찰 총장 임명 시의 아래 발언과는 많이 차이가 나는군요.. 결국 살아있는 권력 중에서 남의 편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처리하되, 우리 편에 대해서까지 그렇게하지는 말라는 의미였군요..

반대로 조국 씨에 대해서 검찰이 아예 수사를 하지 않았더라면 문 대통령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 엄정하지 못하니 검찰개혁이 필요하다"라고 했을까요? 그럴 가능성은 제로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연 검찰총장 임명식에서 “우리 청와대든 또는 정부든 또는 집권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그 점에 대해서는 정말 엄정한 그런 자세로 임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게 해야만 검찰의 정치적 중립에 대해서 국민들이 체감도 하게 되고, 그다음에 권력의 부패도 막을 수 있는 그런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bluehouse/903298.html#csidx9d32c930cc1eb1fa8d8ff376adbbb95 onebyone.gif?action_id=9d32c930cc1eb1fa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74
112985 Marie Laforêt 1939-2019 R.I.P. [2] 조성용 2019.11.08 178
112984 요즘 본 TV프로그램과 구입한 블루레이 [5] 예정수 2019.11.08 302
112983 서울 (강남) 아이들 vs. 지방 아이들 [14] Joseph 2019.11.08 1156
112982 별일없이 산다. [9] 룽게 2019.11.08 788
112981 Nik Powell 1950-2019 R.I.P. [1] 조성용 2019.11.08 150
112980 닥터슬립 짧고 가벼운 감상.. [9] 폴라포 2019.11.08 526
112979 오늘의 영화 전단지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8 136
112978 독특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넷플릭스 수사드라마 ‘마르첼라’ [8] woxn3 2019.11.08 445
112977 다크 타워 볼 때마다 [8] mindystclaire 2019.11.08 413
112976 겨울동네 입동에 왔습니다 [1] 가끔영화 2019.11.08 211
112975 두 마을의 이야기 - 김동인의 [잡초] [1] Joseph 2019.11.07 200
112974 저도 일터 뒷담화 [6] 은단 2019.11.07 597
112973 [넷플릭스 후기 요청?]빌어먹을 세상따위 시즌2 [5] 쏘맥 2019.11.07 447
112972 정부 "외고·자사고 2025년 일반고 전환"..고교 서열화 해체 [19] Joseph 2019.11.07 1127
112971 오늘의 영화 전단지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7 194
112970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8 - 아포칼립스... 를 다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1.07 474
112969 러브크래프트의 <우주에서 온 색채> 영화가 나오는군요 [7] 부기우기 2019.11.07 440
112968 떡밥의 회수율 - 드라마 비밀의 숲 뒤늦게 보고나니... [2] DH 2019.11.07 617
112967 잠깐 뒷담화 [13] 산호초2010 2019.11.07 828
112966 빛의 순간을 지나며 [9] 어디로갈까 2019.11.07 5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