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글)미안하지 않아서 미안..

2019.09.27 18:23

무도 조회 수:494

"생각해 보면 너한테 미안하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거의 없는 것 같다. 넌 참 미안하다는 말을 안 해"

"미안할 짓을 안 한 거지"

"뭐? 미안한 행동을 하지 않아서 미안하다는 말을 안 한다고?"

"내가 미안할 행동한 거 있으면 하나만 얘기해봐"

"..."


미안하다는 말 하지 말고 미안할 짓을 하지 말란 얘기가 있습니다. '미안'에 대한 잘못된 이해에서 비롯된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미안이란 자신이 저지른 잘못에 대해서 용서를 구하는 의미만 있는 게 아닙니다. 미안의 한자를 그대로 풀이하자면 '편하지 않다" 입니다. 그러니까 누군가의 어려움을 보며 마음이 편치 않다면 그 느낌도 미안함입니다. 


미안은 단어 자체에 잘못이 들어있는 '죄송'이나 '사과'와는 다릅니다. 때로 자신은 전혀 잘못한 일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생길 수 있는 마음이 미안함입니다. 예를 들어 형편이 어려워 돈을 빌려달리고 하는 친구에게 빌려주지 못할 때 드는 미안함이 있습니다. 그 친구가 어려운 건 전혀 내 잘못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동대구역 계단에서 갓난 아이를 안은 채 구걸하는  여성을 그냥 지나칠 때 드는 미안함이 있습니다. 그녀가 힘든 건 내 탓은 전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결국 다시 돌아가 돈을 넣어주게 됩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마음이 계속 불편하기 때문입니다. 


미안하다는 말은 선한 본성의 언어적 표현입니다. 선한 본성이란 상대방의 고통이나 근심을 마치 나의 일처럼 공감하는 능력입니다. 사이코패스처럼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능력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그런데 애석하게도 이 본성이 점점 퇴화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접촉사고가 발생하면 절대 먼저 미안하다는 말을 하지 말라고 얘기합니다. 놀란 상대방을 보면 마음이 편치 않지만 미안하다는 말은 하지 않습니다. 먼저 미안하다고 얘기하면 자신의 과실을 인정하는 것으로 시비를 가리는 데 불리해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디.


미안하지 않으려는 강박이 심해지면 잘못된 결과에 대한 원인을 상대방에게 다 넘기려는 경향으로 발전될 수도 있습니다. '나는 미안할만한 잘못을 하지 않아. 그러니까 이 문제의 원인은 내가 아니라 너에게 있는 거야.' 투사가 미성숙한 방어기제라면 미안은 성숙한 방어기제 입니다. 그러니까 이 사회가 좀 더 살만해지고 성숙해지려면 우린 좀 더 미안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내가 돈 벌어서 내가 잘 먹고 잘사는 데 뭐가 문제야라고만 생각하지말고 먹고 살만한 사람들은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권력을 가진 사람들은 힘없는 사람들에게, 부모는 아이들에게, 아이들은 부모에게, 부부는 서로서로에게 미안해야 합니다. 


미안은 선한 행동의 시작입니다. 마음이 편하지 않아야 성숙한 행동을 만들 수 있습니다. 불편한 마음이 있어야 이타적 행동으로 이어지는 것이죠. 다시 말하지만 미안은 잘못에 대한 용서를 구하는 의미만 있는 게 아닙니다. 미안은 공감이고, 배려입니다. 그러니까 미안할 짓은 적을수록 좋지만 미안한 마음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습니다. 


"니가 미안할 행동한 거 있으면 하나만 얘기해 보라고? 미안할 행동을 하지 않았으니 미안할게 없다고 말하는 그거. 그게 미안한거야. 미안하지 않은 게 미안한 거야."

"지금 말 장난해?! 암튼 그렇게 원하면 얘기해줄께. 미안하지 않아서 미안~"


이런 무쓸한 허영글도 미안~요.

----------------------------------


몇 달 전 다른 커뮤에서 본건데 요 며칠 날이 서 있었더니 이 글이 생각났습니다. 제가 좀 올드한 세대라 한자 단어는 그뜻을 곰곰이 새겨 보는 습관이 있는 데

왜 미안이라 하지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그 애매하던 부분을 저 글이 잘 설명해 주어서 좋았습니다.

여기는 비가 오네요 ㅎㅎ 좋은 주말 맞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5
112922 오드리 헵번의 최고작인 윌리엄 와일러의 <로마의 휴일>에 관한 단상 [2] crumley 2020.05.06 379
112921 [EBS2] EBS 마스터 [1] underground 2020.05.06 368
112920 혹시 폰게임 이런 거 있을까요 [3] 2020.05.05 268
112919 우연히 우결 보다가 화가 납니다... [2] Sonny 2020.05.05 987
112918 "로마의 휴일"은 여전히 관객들에게 유효한 감동이군요 [7] 산호초2010 2020.05.05 604
112917 이게 아직 유효하군요 가끔영화 2020.05.05 253
112916 이런저런 잡담...(결혼과 기회, 젊음) [2] 안유미 2020.05.05 389
112915 [넷플릭스바낭] 반쪽의 이야기. 추천합니다 [8] 로이배티 2020.05.05 610
112914 응답 시리즈 안보신 분요! [12] 노리 2020.05.05 620
112913 5월이 가기 전에 창경궁 춘당지의 아름다움을 꼭 느껴보세요. [2] 산호초2010 2020.05.05 478
112912 이르판 칸을 기억하며.. 영화 <런치박스> [6] 보들이 2020.05.05 353
112911 빨래들 다 하셨습니까 + 오지 오스본 [23] 노리 2020.05.04 843
112910 에어컨을 다시 사는게 나을지, 부품만 바꿀지 결정 내리기 어렵네요 [6] 산호초2010 2020.05.04 696
112909 약국에서 안파는 약은 [8] 가끔영화 2020.05.04 476
112908 내일 날씨도 더울까요? 내일 고궁에라도 나가려는데요. [8] 산호초2010 2020.05.04 506
112907 "미스틱 리버(Mystic River) -스포주의!!!!! [7] 산호초2010 2020.05.04 523
112906 이런저런 일기...(처세와 배움의 댓가) [1] 안유미 2020.05.04 390
112905 취중 잡담 [6] 칼리토 2020.05.04 598
112904 오드리 헵번 특별전 덕에 극장에서 열심히 보고 있는데요. [4] 하워드휴즈 2020.05.03 491
112903 제목이 좋은 이책의 저자는 가끔영화 2020.05.03 3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