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cJEyY1.jpg?1



포스터가 망쳤다는, 혹은 시대를 너무 앞서 갔다는 비운의  명작 <김씨 표류기> 봤습니다. 국내에서 흥행 실패한 것에 비해 오히려 해외 한국영화 팬들로부터 재평가 된 영화라고도 하더라고요. 이해준 감독의 2009년 작품으로, 그의 데뷔작 <천하장사 마돈나>가 그랬듯, 소외된 비주류에 대한 따뜻하고 유머러스한 시선이 느껴지는 영화였습니다.

(아, 개인적으론 <천하장사 마돈나> 하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건 김윤석 배우입니다. 이 영화에서 처음 봤는데 배우가 아니라 진짜 주정뱅이 폭력배를 데려다 놓은 줄.. 너무 리얼해서 충격 받음..)

 


남자 김씨정재영은 사채 빚을 못 갚아 한강 다리에서 뛰어내립니다. 눈 떠보니 저세상이 아닌 한강 밤섬.. 죽지도 못한다고 자책하며 물속으로 다시 뛰어들어 보지만, 허우적대다 겨우 고개를 내밀면 수영도 못한다고 다그치던 어릴 적 아버지의 모습. 또 허우적대다 숨 좀 쉬려고 보면 이번엔 토익 700점 밖에 안되냐고 다그치는 면접관들의 모습. 또 그 다음엔 무능력을 질책하던 구 여친의 모습. 그리고 그런 그를 유혹하던 해피 앤 캐시'까지.

여차저차 결국 죽는 것도 잘 되지 않은 김씨는, 무인도(?)에서 일단 살아 보기로 결심합니다.



5cQJru9.jpg?1


'연이자 6프로, 주택청약적금 7년 만에 드디어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룹니다.

오리가 나를 품습니다.

나는 미운 오리 새끼입니다.

백조가 아닌 백수가 된 그냥 미운 오리 새끼.'

 



JumF5L3.gif

 


놀랍게도 그런 김씨를 지켜보는 한 사람이 있었으니, 은둔형 외톨이인 여자 김씨정려원입니다. 나름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본받을만한 부분이 있는 히키입니다. 기상과 취침시간, 식사량에 있어 일정하며, 제자리 걸음으로 하루 만보 운동량을 채웁니다. 정해진 시간에 가상 세계로 출근하여 자기 계발에도 힘씁니다. 싸이월드(.. 추억의ㅋㅋ)를 꾸미며 그 안에서는 자신이 되고 싶은 사람이 되는 거지요.

그녀의 바깥으로 향한 유일한 취미 생활은 달 사진 찍기로, 어느 날 그 사진기로 남자 김씨의 밤섬 자연인 생활을 포착하게 됩니다. 변태 외계 생명체로 추정되며 짜장면에 큰 관심을 가진 것으로 보이는 그에게, 여자 김씨는 메시지를 보내 보기로 중대 결심을 합니다. 종이 귀퉁이에 조그마하게 적은 그녀의 메시지는, 꼭 오노 요코의 설치미술 작품 속 ‘YES’를 연상하게 합니다.

 

도시 속 섬에 갇힌 외톨이들, 그들이 서로를 알아본 것처럼, 나를 문 열고 뛰어 나가게 해줄 희망도 어딘가에는 존재할까? 동화 같은 구원의 손길은 없을 지라도, 짜장면 한 그릇의 희망은 작지만 위대하게 늘 우리 주변에 존재하겠지요. 흔한 B급 코미디 같은 포스터 때문에 오해받고 말았지만 <김씨 표류기>는 현대인들에 따스한 위로를 건네는 영화입니다. 근데 이동진 평론가가 잘 만든 단편 하나와 평범한 단편 하나를 연이어 보고난 느낌(6.0/10)’이라고 한줄 평 했더군요. .. 무슨 뜻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마무리가 약한 느낌이었던 걸까요.. 




VzCxvlE.gif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6
112967 잠깐 뒷담화 [13] 산호초2010 2019.11.07 827
112966 빛의 순간을 지나며 [9] 어디로갈까 2019.11.07 543
112965 개인적으로 한국 가요 최고로 꼽는 곡 [6] 가끔영화 2019.11.07 857
112964 향수는 향수일 뿐 [1] 메피스토 2019.11.06 381
112963 청(靑)색은 붉은색이다...? ^^ [10] 지나가다가 2019.11.06 574
112962 우유(없애기) 요리 [16] 2019.11.06 608
112961 벌새 [4] Sonny 2019.11.06 540
112960 요즘 산 책과 친구의 드론비행 [2] 예정수 2019.11.06 289
112959 이런저런 일기...(협상장) [3] 안유미 2019.11.06 476
112958 잘 있니 보조개 소년? [6] 하마사탕 2019.11.06 607
112957 [바낭] 듀게가 좀 활발해지고 있는 것 같지 않으세요? [8] OPENSTUDIO 2019.11.06 886
112956 롯데뮤지엄 스누피전은 가지 마시기를 [16] 산호초2010 2019.11.06 1085
112955 오늘의 영화 전단지와 뮤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6 146
112954 영화가 궁금합니다. [2] 스터 2019.11.06 315
112953 Grandpa Kitchen채널을 오랜만에 들렀다가... [2] Journey 2019.11.06 261
112952 당신을 잊는 법 [1] 가끔영화 2019.11.05 291
112951 [KBS1 다큐] 스티븐 스필버그의 <우리는 왜 증오하는가> [13] underground 2019.11.05 1497
112950 엘리베이터 버튼을 장갑끼고 누르는 사람을 본 적 있으세요? [11] 존재론 2019.11.05 1031
112949 사람들이 정말 마을 공동체를 좋아하나요? [18] stardust 2019.11.05 1353
112948 남들 다 좋다는데 나만 별로인 스타 [30] mindystclaire 2019.11.05 15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