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cJEyY1.jpg?1



포스터가 망쳤다는, 혹은 시대를 너무 앞서 갔다는 비운의  명작 <김씨 표류기> 봤습니다. 국내에서 흥행 실패한 것에 비해 오히려 해외 한국영화 팬들로부터 재평가 된 영화라고도 하더라고요. 이해준 감독의 2009년 작품으로, 그의 데뷔작 <천하장사 마돈나>가 그랬듯, 소외된 비주류에 대한 따뜻하고 유머러스한 시선이 느껴지는 영화였습니다.

(아, 개인적으론 <천하장사 마돈나> 하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건 김윤석 배우입니다. 이 영화에서 처음 봤는데 배우가 아니라 진짜 주정뱅이 폭력배를 데려다 놓은 줄.. 너무 리얼해서 충격 받음..)

 


남자 김씨정재영은 사채 빚을 못 갚아 한강 다리에서 뛰어내립니다. 눈 떠보니 저세상이 아닌 한강 밤섬.. 죽지도 못한다고 자책하며 물속으로 다시 뛰어들어 보지만, 허우적대다 겨우 고개를 내밀면 수영도 못한다고 다그치던 어릴 적 아버지의 모습. 또 허우적대다 숨 좀 쉬려고 보면 이번엔 토익 700점 밖에 안되냐고 다그치는 면접관들의 모습. 또 그 다음엔 무능력을 질책하던 구 여친의 모습. 그리고 그런 그를 유혹하던 해피 앤 캐시'까지.

여차저차 결국 죽는 것도 잘 되지 않은 김씨는, 무인도(?)에서 일단 살아 보기로 결심합니다.



5cQJru9.jpg?1


'연이자 6프로, 주택청약적금 7년 만에 드디어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룹니다.

오리가 나를 품습니다.

나는 미운 오리 새끼입니다.

백조가 아닌 백수가 된 그냥 미운 오리 새끼.'

 



JumF5L3.gif

 


놀랍게도 그런 김씨를 지켜보는 한 사람이 있었으니, 은둔형 외톨이인 여자 김씨정려원입니다. 나름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본받을만한 부분이 있는 히키입니다. 기상과 취침시간, 식사량에 있어 일정하며, 제자리 걸음으로 하루 만보 운동량을 채웁니다. 정해진 시간에 가상 세계로 출근하여 자기 계발에도 힘씁니다. 싸이월드(.. 추억의ㅋㅋ)를 꾸미며 그 안에서는 자신이 되고 싶은 사람이 되는 거지요.

그녀의 바깥으로 향한 유일한 취미 생활은 달 사진 찍기로, 어느 날 그 사진기로 남자 김씨의 밤섬 자연인 생활을 포착하게 됩니다. 변태 외계 생명체로 추정되며 짜장면에 큰 관심을 가진 것으로 보이는 그에게, 여자 김씨는 메시지를 보내 보기로 중대 결심을 합니다. 종이 귀퉁이에 조그마하게 적은 그녀의 메시지는, 꼭 오노 요코의 설치미술 작품 속 ‘YES’를 연상하게 합니다.

 

도시 속 섬에 갇힌 외톨이들, 그들이 서로를 알아본 것처럼, 나를 문 열고 뛰어 나가게 해줄 희망도 어딘가에는 존재할까? 동화 같은 구원의 손길은 없을 지라도, 짜장면 한 그릇의 희망은 작지만 위대하게 늘 우리 주변에 존재하겠지요. 흔한 B급 코미디 같은 포스터 때문에 오해받고 말았지만 <김씨 표류기>는 현대인들에 따스한 위로를 건네는 영화입니다. 근데 이동진 평론가가 잘 만든 단편 하나와 평범한 단편 하나를 연이어 보고난 느낌(6.0/10)’이라고 한줄 평 했더군요. .. 무슨 뜻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마무리가 약한 느낌이었던 걸까요.. 




VzCxvlE.gif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5
112922 오드리 헵번의 최고작인 윌리엄 와일러의 <로마의 휴일>에 관한 단상 [2] crumley 2020.05.06 379
112921 [EBS2] EBS 마스터 [1] underground 2020.05.06 368
112920 혹시 폰게임 이런 거 있을까요 [3] 2020.05.05 268
112919 우연히 우결 보다가 화가 납니다... [2] Sonny 2020.05.05 987
112918 "로마의 휴일"은 여전히 관객들에게 유효한 감동이군요 [7] 산호초2010 2020.05.05 604
112917 이게 아직 유효하군요 가끔영화 2020.05.05 253
112916 이런저런 잡담...(결혼과 기회, 젊음) [2] 안유미 2020.05.05 389
112915 [넷플릭스바낭] 반쪽의 이야기. 추천합니다 [8] 로이배티 2020.05.05 610
112914 응답 시리즈 안보신 분요! [12] 노리 2020.05.05 620
112913 5월이 가기 전에 창경궁 춘당지의 아름다움을 꼭 느껴보세요. [2] 산호초2010 2020.05.05 478
112912 이르판 칸을 기억하며.. 영화 <런치박스> [6] 보들이 2020.05.05 353
112911 빨래들 다 하셨습니까 + 오지 오스본 [23] 노리 2020.05.04 843
112910 에어컨을 다시 사는게 나을지, 부품만 바꿀지 결정 내리기 어렵네요 [6] 산호초2010 2020.05.04 696
112909 약국에서 안파는 약은 [8] 가끔영화 2020.05.04 476
112908 내일 날씨도 더울까요? 내일 고궁에라도 나가려는데요. [8] 산호초2010 2020.05.04 506
112907 "미스틱 리버(Mystic River) -스포주의!!!!! [7] 산호초2010 2020.05.04 523
112906 이런저런 일기...(처세와 배움의 댓가) [1] 안유미 2020.05.04 390
112905 취중 잡담 [6] 칼리토 2020.05.04 598
112904 오드리 헵번 특별전 덕에 극장에서 열심히 보고 있는데요. [4] 하워드휴즈 2020.05.03 491
112903 제목이 좋은 이책의 저자는 가끔영화 2020.05.03 3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