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주인공들에 '간지'가 없습니다. 애엄마 애아빠 설정은 기본이고, 한국 드라마였으면 저 나이에 로맨스가 가능하단 말인가 싶을 정도의 배나오고 주름진 중장년층 아저씨 아주머니들이 나와서 썸도 타고 그래요. 그리고 무슨 천재적인 능력이나 학력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직업인으로서 일을 할 뿐... 딱히 부자도 아니구요. 잘살지도 못살지도 않는 영국 중산층 정도의 사회경제적 위치들을 가지고 있어요. 뭔가 성격적인 흠이나 개인적인 스트레스 요인이 있기는 한데 그 나이 쯤 되면 그런 흠이나 과거나 스트레스가 없는 게 또 개성이죠. 그 와중에도 수사는 진행되기 때문에 직업인 느낌이 더 강화되구요.


  다음으로 성별에 큰 의미가 없어요. 남자도 몸짱이 아닐 뿐더러 굴곡진 몸매를 뽐내며 뇌쇄적인 눈빛을 보내는 여자도 없구요. 다들 그냥 일하기 편한 옷 입고 나와서 자기 할 일들을 합니다. 이 정도 수준이면 남녀의 구분이 의미가 있는가 싶을 때도 생기구요. 그래서 그런지 주인공의 사랑이 얼마나 가슴벅찬 일인지를 보여주는 묘사도 딱히 없어요. 그냥 인생의 당연한 발달과업을 치르고 있는 느낌? 로맨스가 있긴 한데 하나도 안절절... 인물들의 알몸이 나오기도 하지만 정말이지 관음 따위 느껴지지 않는 생활 알몸입니다. '세수 너무 좋아'아니고 '먹고자고싸고 세수하고'랄까. 아마 나이도 뒤죽박죽인 거 같은데 자막에선 그게 드러나지는 않더라구요. 


  주인공들에게 간지가 없지만 배경에도 간지가 없기는 매한가지. 개인적으로 영국의 우중충한 좁은 골목길 느낌을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 그건 개인적인 선호구요. 배경을 다루는 방식 역시도 그냥 생활 공간이에요. 수사관들의 사무실도, 또 그들의 집도 그냥 누군가 오래 눌러 앉았던 느낌 그대로에요. 그냥 생활공간이나 사무실을 빌려서 아무 것도 안건드리고 사람만 들어가서 찍었다고 해도 믿겠어요. 세트를 만들기는 했을까 싶은 수준으로 멋대가리가 없습니다. 이쯤 되면 당연하지만 감각적인 편집이나 카메라 워킹 따위도 없구요. 음악도 잘 안씁니다. 인물들이 저렇다 보니 화려한 액션은 고사하고 몸싸움도 드물게 나와요. 


  벌어지는 사건도 거대한 음모 따위 없구요. 물론 복잡하게 꼬여있기는 하지만 수사를 차근차근 진행하니 하나하나씩 알아가게 되는 거지 무슨 특별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 범죄 천재가 정교한 계획을 짜고 주인공들을 한발짝 앞서거나 하는 따위의 일도 없고 무시무시한 연쇄살인마도 안나와요. 그냥 범죄가 일어났는데 알아보니 이런 진상을 가지고 있더라 하는 정도. 동네 경찰서 가면 이런 사건 많이 쌓여 있을 거 같습니다. 그 와중에 범죄 동기는 대개 인물간 관계나 의외로 치정이네요.  


다 그런 건 아니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96
113418 오늘의 스누피 겨울 엽서 [4] 스누피커피 2019.12.18 171
113417 글짓기는 넘넘 힘들어~ [6] 어디로갈까 2019.12.18 550
113416 김혜리의 필름클럽 100회 업데이트 [2] 예정수 2019.12.18 461
113415 크리스마스 가족 영화의 결정판은 바로... [3] 조성용 2019.12.18 645
113414 포드 VS 페라리를 볼만한 4dx 관을 찾기 어렵네요 [3] 산호초2010 2019.12.17 250
113413 SF작가연대 대표 취임 축하드립니다. [10] 프레키 2019.12.17 870
113412 좋아하는 여성보컬 노래 5곡 [2] sogno 2019.12.17 313
113411 이번 부동산 정책은 반발이 크지 않을까 생각 되네요 [9] wagoo 2019.12.17 992
113410 [넷플릭스바낭] 도대체 본 사람은 있을까 싶은 불량영화(?) '걸하우스'를 봤네요 [6] 로이배티 2019.12.17 561
113409 오늘의 카드 (스압) [3] 스누피커피 2019.12.17 145
113408 영화 잡지 [2] 어제부터익명 2019.12.16 376
113407 탑건 : 매버릭 새 예고편이 나왔습니다 [17] 부기우기 2019.12.16 623
113406 노아 바움백 [10] 어제부터익명 2019.12.16 1071
113405 포드 v 페라리 감상후기 & 르망 24 이야기 [11] 샌드맨 2019.12.16 707
113404 제 요즘의 유일한 소원 [3] 발목에인어 2019.12.16 576
113403 살다보니 라면이 더이상 안땡기는 날도 오는군요 [13] wagoo 2019.12.16 979
113402 크리스마스 영화 하면 [6] 가끔영화 2019.12.16 339
113401 ‘대림동 여경’이 낸 ‘112만원’ 손배소, 중국동포 주소 불분명해 ‘각하’ [6] KEiNER 2019.12.16 742
113400 지상 최강의 개그 민족 귀장 2019.12.16 474
113399 [EBS2 지식의 기쁨] 질병의 역사 [2] underground 2019.12.16 2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