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위눌리는 꿈에 대해

2019.11.04 20:04

예정수 조회 수:499

새벽에 깨다가 다시 잠들거나, 아침쯤 되면 가위에 눌려요. 눈이 반쯤 떠져서 있는데 유체이탈하듯 몸이 움직이듯 안 움직이는 경우가 반이고, 안 좋은 경우는 몸을 성적으로 희롱당하는 느낌이 드는 경우에요. 꿈같은 거니까 잊어버리고 있지만 하루내내 뒷맛이 안좋죠.


예전에는 꿈을 그냥 예지나, 뭔가 현실과 연결된 것으로 생각했는데... 요즘은 가위에 눌리면서 그런 것도 느끼다보면 가끔 평행우주에 다녀온 게 아닌가 그런 생각도 듭니다. 내가 여자이거나, 몸이 불편하거나... 살해당하거나...


고통이 경감된 세계로 가고 싶은데 현실보다 꿈에서도 고통받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490
113305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논란을 보며 환멸을 느껴요 [12] Sonny 2020.06.28 1616
113304 [넷플릭스바낭] 또 하나의 노르딕 누아르, '살인 없는 땅' 시즌 1을 보았습니다 [8] 로이배티 2020.06.28 439
113303 가수 강원래의 유머 [2] 가끔영화 2020.06.28 641
113302 뭐하는 사진일까요? [3] 왜냐하면 2020.06.28 395
113301 이 시국에 행사는 안하는게 답이겠어요 [1] 메피스토 2020.06.28 511
113300 ‘XX영화에 나온 사람’으로 기억하는 배우들이 있나요 [16] 부기우기 2020.06.27 549
113299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관련 [2] 풀빛 2020.06.27 915
113298 오후 mindystclaire 2020.06.27 170
113297 쓰레기에 대한 몇 가지 인용. [4] 잔인한오후 2020.06.27 640
113296 자동차 보험료 혹시 오르셨어요? [1] 수영 2020.06.26 301
113295 [KBS1 독립영화관] 판소리 복서 [4] underground 2020.06.26 400
113294 (스포) 라스트 오브 어스2 훌륭합니다 [9] 정해 2020.06.26 779
113293 [펌] 납량특집 전설의 고향 속 무서웠던 대사들 [14] Bigcat 2020.06.26 625
113292 혜성충돌하는 영화가 또 나오네요 <Greenland> 부기우기 2020.06.26 355
113291 이런저런 금요일 일기... [3] 안유미 2020.06.26 440
113290 [넷플릭스바낭] 핀란드제 누아르 '데드 윈드'를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6.26 564
113289 깊은 빡침이 느껴지는 대통령의 연설문 구절 [7] Bigcat 2020.06.25 1366
113288 신림동 성추행 미수 사건의 결말 [4] 메피스토 2020.06.25 969
113287 바낭 - EBS 마스터 공간의 역사 보다가 유현준 교수에게 실망한 부분 [1] 예상수 2020.06.25 672
113286 당신과 나와, 이미 지나 버린, 그리고 아직 오지 않은 날들을 위해 [8] 타락씨 2020.06.25 7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