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박찬주씨 우공당 입당 주장 부인


http://bit.ly/2WO9z8f


"박 전 대장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홍문종 의원이 저와 친분이 많다. 우리공화당은 마음의 고향이다. 하지만 어제 위로하면서 덕담 차원에서 주고 받은 이야기"라며 "자유한국당에서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2. 박찬주씨 천안 출마설에 천안을 당협위원장 불편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91104_0000818936


그러나 '천안을' 지역구는 신진영 당협위원장이 최근 출판기념회를 열고 본격적인 정치 행보에 나선 상황이다.

신 당협위원장은 당시 "배운 모든 노하우와 경험을 살려 새로운 천안을 만들고 정치가 무엇인지 선보이겠다"고 다짐하며 사실상 21대 총선 도전을 내비쳤다.

진작부터 '천안을' 선거구에 몸을 담아 활동해온 신 당협위원장이 총선 출마 채비를 서두르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당원들은 낙하산 인사가 아니냐며 불편한 기색을 표출하기도 했다.

지역의 한 당원은 "한국당이 어려운 상황에서 일찌감치 지역에 내려온 후보가 지역민들과 호흡을 해왔는데 당 지지율 등이 오르면서 분위기가 나아지자 인지도를 믿고 후보들이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3. 빤스목사로 알려진 전광훈씨의 화룡점정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25690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를 이끄는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전 목사는 11월 1일 성명에서 "자유한국당이 박찬주 대장 영입을 보류한 것은 정치적 능력과 정체성의 한계를 드러낸 사건이다. (중략) 자유한국당이 앞장서 문재인의 국가 반역 행위를 바로잡아야 함에도 주사파 언론과 문재인이 만들어 놓은 프레임을 흡수·동의하여 박찬주 대장을 인재 영입에서 보류시킨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전광훈 목사는 "자유한국당은 인사 영입에서 보류된 박찬주 대장을 영입하고, 무기력한 체질을 속히 개선해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KBS는 개콘 후속 프로 언능 준비해야 겠습니다.

이거 코빅이 위험할 지경..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0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17
113320 닥터슬립 보았어요 [7] 노리 2019.12.08 489
113319 다들 깨어있으신가요? [5] 산호초2010 2019.12.08 424
113318 "나이브스 아웃" 놓치지 마세요! [9] 산호초2010 2019.12.08 952
113317 세렌디피티를 보고(스포 있으며 운명단상) [3] 예정수 2019.12.08 263
113316 [채널CGV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7] underground 2019.12.08 297
113315 더티댄싱을 다시 보았더니... [6] 노리 2019.12.08 465
113314 포드 v 페라리의 주연은 맷 데이먼도 크리스찬 베일도 아니고 도야지 2019.12.08 630
113313 싸가지는 있어야죠 [3] Sonny 2019.12.08 806
113312 이런저런 일기...(조화) 안유미 2019.12.08 255
113311 나이브스 아웃, 놓치지 마시길 [8] googs 2019.12.08 974
113310 [넷플릭스] 무비,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2] 노리 2019.12.08 416
113309 [넷플릭스바낭] 카일로 렌과 블랙 위도우의 '결혼 이야기'를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19.12.07 862
113308 빙하기가 와도 설국열차 가끔영화 2019.12.07 253
113307 경쟁력/전문성에 비해 보호되는 직종들의 출구전략 [14] Joseph 2019.12.07 1132
113306 [넷플릭스바낭] 바로 아래 글 적었던 '마르첼라' 시즌2도 다 봤어요 [4] 로이배티 2019.12.07 345
113305 듀나인_남자가 시계를 고르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15] Domingo 2019.12.07 871
113304 듀나님 클리셰 사전이 책으로 나왔네요. [2] 토이™ 2019.12.06 702
113303 그냥 윤석열 짜르면 간단한걸 사표 어쩌고 하는것도 코미디네요. [12] stardust 2019.12.06 1241
113302 영화 결혼이야기 짤막한 잡담(스포 있음) 예정수 2019.12.06 510
113301 오늘의 편지지와 봉투 (스압) [1] 스누피커피 2019.12.06 1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