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대통령이 된 트럼프 였었나. 사실 정확하게 기억이 안납니다.


자신은 절대로 1층은 누르지 않는다고. 왜냐하면 1층은 누구나 누르는 층이기 때문이다...라고 했었던 것 같은데요.


오늘 엘리베이터를 타면서 어떤 생각이 번쩍 났는데. 버튼은 사실 아무나 다 누르는 거잖아요. 그게 어떤 손인지도 모르고-.-


물론 이렇게 따지면 밖에 돌아다니지 못하죠. 절대 제가 결벽증은 아니고요..



혹시 정말 장갑을 갖고 다니는 사람이 있지 않을까 하는 궁금증 -; 물론 실제로 목격하진 못했습니다.


엘리베이터 버튼은 아니고 풍문으로 밖에서 무언가를 할때 장갑을 꼭 쓴다라는건 본거 같은데..


아아악 갑자기 너무 궁금하네요 ㅋㅋ 저는 또 갑자기 왜 이런거에 꽂혀가지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490
113305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논란을 보며 환멸을 느껴요 [12] Sonny 2020.06.28 1616
113304 [넷플릭스바낭] 또 하나의 노르딕 누아르, '살인 없는 땅' 시즌 1을 보았습니다 [8] 로이배티 2020.06.28 439
113303 가수 강원래의 유머 [2] 가끔영화 2020.06.28 641
113302 뭐하는 사진일까요? [3] 왜냐하면 2020.06.28 395
113301 이 시국에 행사는 안하는게 답이겠어요 [1] 메피스토 2020.06.28 511
113300 ‘XX영화에 나온 사람’으로 기억하는 배우들이 있나요 [16] 부기우기 2020.06.27 549
113299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관련 [2] 풀빛 2020.06.27 915
113298 오후 mindystclaire 2020.06.27 170
113297 쓰레기에 대한 몇 가지 인용. [4] 잔인한오후 2020.06.27 640
113296 자동차 보험료 혹시 오르셨어요? [1] 수영 2020.06.26 301
113295 [KBS1 독립영화관] 판소리 복서 [4] underground 2020.06.26 400
113294 (스포) 라스트 오브 어스2 훌륭합니다 [9] 정해 2020.06.26 779
113293 [펌] 납량특집 전설의 고향 속 무서웠던 대사들 [14] Bigcat 2020.06.26 625
113292 혜성충돌하는 영화가 또 나오네요 <Greenland> 부기우기 2020.06.26 355
113291 이런저런 금요일 일기... [3] 안유미 2020.06.26 440
113290 [넷플릭스바낭] 핀란드제 누아르 '데드 윈드'를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6.26 564
113289 깊은 빡침이 느껴지는 대통령의 연설문 구절 [7] Bigcat 2020.06.25 1366
113288 신림동 성추행 미수 사건의 결말 [4] 메피스토 2020.06.25 969
113287 바낭 - EBS 마스터 공간의 역사 보다가 유현준 교수에게 실망한 부분 [1] 예상수 2020.06.25 672
113286 당신과 나와, 이미 지나 버린, 그리고 아직 오지 않은 날들을 위해 [8] 타락씨 2020.06.25 7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