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가지는 있어야죠

2019.12.08 14:20

Sonny 조회 수:809

사실 저조차도 몰랐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공개적으로 하기가 좀 싫은데, 하라와 설리(그냥 친구처럼 부릅니다)가 떠난 사실이 저한테 좀 예상 외로 큰 충격이었던 모양이에요. 이들의 선택이 저에게도 하나의 선택지가 된 것 같고, 또 이 사람들과 같은 성별을 공유하는 여자들에게는 얼마나 큰 절망이 됐을지 굉장히 막막한 심정이 되더군요. 저는 완전히 공유할 수 없는 고통이지만 그래도 그냥 장례식장 조문객처럼 우울하고 철벅거리는 기분에 젖어들곤 했습니다. 지금은 겨울이 되었고 설리의 49재는 벌써 12월 2일에 끝났고 이제 곧 있으면 하라의 49재 소식이 올라올 것이며 그조차도 지나면 추모의 흔적도 희미해질 것입니다. 가끔은 삶이라는 게 잔인합니다. 기쁨은 곱씹을 수 있는데 슬픔은 흩뿌려져서 없어집니다. 영원히 슬퍼할 수 없다는 사실이 또 슬프고 야속합니다.


사람들이 죽습니다. 원래도 사람들은 계속 죽지만, 어떤 죽음은 공교롭게도 뭘 대표하거나 상징의 위력을 갖추고 맙니다. 세상 모든 사연있는 죽음 중에서 어떤 죽음은 살아있는 사람들과 얽히고 꼬여서 쉽게 떠나보낼 수 없을 때가 있습니다. 그건 해석이 필요한 게 아니라 휴머니즘에 기반한 직관으로 알 수 있는 것입니다. 그 누구도 설리나 하라가 죽어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니까 그 믿을 수 없는 이별에 대해 사람이라면 조금 더 예의를 갖추는 게 도리일 것입니다. 죽지 말아야 할 사람들이 세상의 이해를 다 받지 못하고 죽고 말았습니다. 여기에 슬픔 말고 무슨 이야기를 할 수 있단 말입니까. 이들이 죽었던 이유가 그렇게 복잡한 것이었습니까. 슬프지 않으면 그냥 입을 다물고 있으면 됩니다. 뭐 이런 소식에 논쟁을 해야합니까.


온라인 공간에 어떻게 자기 맘에 들고 싸울 일 하나 없는 사람들만 만날 수 있겠습니까. 때로는 키배도 하고 서로 짜증도 내면서 적당히 피하거나 부딪히고 하는 거죠. 그런데 말이죠. 여기가 사람과 사람이 얽히는 공간이라는 걸 완전히 망각하는 사람들이 좀 보여서 화가 납니다. 눈치가 너무 없습니다. 설리가 죽은 게 페미탓이라니 그게 할 소리입니까. 설리가 죽었던 날도 당장 "설리 연관 검색어 정화"라면서 검색어 바꾸는 캠페인이 벌어졌었는데. 어떤 사안에 대해서 의견이 다를 수 있습니다. 격하게 싸울 수도 있구요. 그런데 페미가 설리를 죽였다는 개소리는 대체 왜 하는 겁니까. 그건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전 설리의 죽음과 페미니즘을 연결짓는 것에 좀 거부감을 느끼긴 했어요. 그의 개인적인 죽음이 정치적으로 너무 활용되면 고인을 향한 추모도 수단으로 변모하는 건 아닌가 싶어서. 그런데 인권의식은 개뿔도 없는 인간이 무슨 페미가 죽였다 어쩌구 떠드는 겁니까. 저는 그런 인간을 정말 혐오합니다. 무슨 최소한의 논리라도 있어야죠. 그건 논리 문제도 아니고 사회성 문제입니다. 아니면 난 여기서 익명으로 아이디만 드러내고 있으니까 여기서 욕먹는 건 좀 괜찮지 하면서 세월호 폭식시위하는 식으로 게시판을 이용하는 인간인건지. 진짜 너무 싸가지가 없으니까 뺨을 후려치고 싶었네요. 뭐하러 여기서 놉니까? 욕 먹을려고? 그런 식으로 관심을 받는 게 즐거워서? 인간으로서 선을 넘어서 비인간적인 걸 지탄받는 게 본인이 얻을 수 있는 관심의 상한선이면 그냥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죠. 말하는 거 자체가 민폐이고 아무 생산성도 아름다움도 없는데. 인간이 인간으로서의 대화를 못하는데 뭐하러 여기에서 얼쩡거리고 있습니까?


저는 이 듀나게시판에서 그냥 온라인 공간이 아니라 오프라인에서의 인격체와 연결되는 경험을 했기 때문에 싸가지 없는 인간들이 정말 싫습니다. 안맞는 사람들이 있을 순 있어요. 그런데 가면쓰고 나는 무슨 소리를 해도 그냥 욕이나 먹고 말거니까~ 헤헤헤~ 하면서 인간다움을 포기하려면 뭐하러 사람이 사람으로 만나고 대화하는 공간에서 굳이 죽을 치고 입을 터냐 이런 의문이 듭니다. 정말 소모적이고 외로운 방식의 유대 아닙니까? 설득하기는 포기하고, 그냥 혐오받고 지탄받는 게 인간으로서 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이면 그건 더 이상 의미가 없죠. 본인에게나 다른 사람에게나. 나이를 처먹었으면 나잇값을 좀 하고 살면 좋겠단 겁니다. 주장을 최대한 논리정연하게 풀어서 상대를 설득하려는 의지를 보이든가요. 사람이 사람이기를 포기하고 노는 게 재미있나요? 그런 사람들도 의외로 결혼하고 자식 새끼 낳아서 아무렇지 않게 살긴 하더군요.


온라인도 하나의 사회입니다. 그건 이름이 드러나있지 않을 뿐이지 오프라인의 인격과 연동되는 공간인 건 틀림없구요. 아무도 아이디 너머의 자신을 모른다는 게 그렇게 당당하고 아무 말이나 할 수 있는 권리라 여긴다면 그냥 꺼졌으면 좋겠네요. 이딴 건 그냥 쟁점도 아닙니다. 아주 기본적인 예의이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소통방식인거죠. 인터넷이라고 자기자신을 포기하고 인격을 도발수단으로 내던지는 인간 그만 좀 봤으면 좋겠습니다. 행여라도 듀나에서 정모를 하든 뭔가 만날 일이 생기든, 차마 끼지 못하고 좇같은 글이나 쓰면서 살 거면 뭐하러 이 커뮤니티에 있습니까. 소외를 자처할 거면 그냥 소외당한 인간들 한 가득인 디씨나 일베 가서 비슷한 수준의 발언하면서 사세요. 남들이 나를 어쩌지 못한다는 게 그렇게 권력처럼 느껴지면 본인 인생이 얼마나 불쌍하고 하찮은 삶인지 좀 되돌아보십시오. 


앞으로 뭘 하든 그 때 그런 소리를 했던 인간으로 똑똑히 기억할 겁니다. 싸가지 존나 없는 새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70
112620 핵인싸 키아누.. [10] 노리 2020.02.01 1014
112619 이런저런 일기...(기대감) [1] 안유미 2020.02.01 270
112618 심약해서 전염병만 돌면 감기기운이 느껴져요 [3] 어디로가야하나 2020.01.31 442
112617 [바낭] 옥뮤다 삼각지대의 시대는 갔다!! [6] 로이배티 2020.01.31 715
112616 Six degrees of 마틴 스콜세지/ 알 마르티노 [3] mindystclaire 2020.01.31 333
112615 '포와로' 매력 재발견에 대한 뻘글 [5] 2020.01.31 479
112614 던킨 도너츠 [8] mindystclaire 2020.01.31 839
112613 [강력스포일러] 파이널 디씨젼... [6] 가라 2020.01.31 354
112612 안녕 광저우 [12] 날다람쥐 2020.01.31 834
112611 벌써 1월도 마지막이군요(워렌 버핏의 조언) [2] 예정수 2020.01.31 344
112610 [넷플릭스] 판소리 복서 올라왔습니다. [9] eltee 2020.01.31 496
112609 [서브웨이] 듀게팁도 못 믿을.. [11] toast 2020.01.31 760
112608 전세기 바낭 + 동네 고양이 생태 보고서 - 특보 [6] ssoboo 2020.01.31 621
112607 윈도우10으로 다들 바꾸셨는지 [12] 노리 2020.01.31 786
112606 김동조, 윤석열, 대선후보 여론조사, 컨테이젼 (2011) [25] 겨자 2020.01.31 898
112605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게 정말 오랜만이네요 [5] 낭랑 2020.01.31 294
112604 요즘 미디어 [8] 양자고양이 2020.01.30 552
112603 직장에서 떨려남. 내가 필요한 곳에서 일다운 일을 할 수 있을 날이 내게 올지 [9] 산호초2010 2020.01.30 888
112602 악과 생명 [8] Sonny 2020.01.30 430
112601 요즘은 3인칭을 그, 그들로 통일하나요? [4] 예정수 2020.01.30 49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