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여러가지 사정으로 영화관에서 못보시는 분들이 많겠지만

나중에라도 애거서 크리스티류의 정통 추리물을 좋아하신다면 꼭 보시라고

과감하게 추천할께요.


저는 130분의 시간동안 영화관에서 수년만에 군더더기없이

잘 짜여진 연출과 극본 덕에 완전몰입, 흥미진진한 미스테리 추리물을 봤네요.

내용이 엄청난 반전때문에 놀랍거나 그런건 아니지만요.

대부분은 나처럼 예측력이 좋지 않은 관객도 어렵지 않게 예상 가능한 사건들이고

주제는 대략 "권선징악"이 아닐까 싶은데요.


과학수사물을 너무 많이 보고난 후에 이런 고전적인 수사를 보니

오히려 이게 더 신선하게 느껴지기도 하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70
112620 핵인싸 키아누.. [10] 노리 2020.02.01 1014
112619 이런저런 일기...(기대감) [1] 안유미 2020.02.01 270
112618 심약해서 전염병만 돌면 감기기운이 느껴져요 [3] 어디로가야하나 2020.01.31 442
112617 [바낭] 옥뮤다 삼각지대의 시대는 갔다!! [6] 로이배티 2020.01.31 715
112616 Six degrees of 마틴 스콜세지/ 알 마르티노 [3] mindystclaire 2020.01.31 333
112615 '포와로' 매력 재발견에 대한 뻘글 [5] 2020.01.31 479
112614 던킨 도너츠 [8] mindystclaire 2020.01.31 839
112613 [강력스포일러] 파이널 디씨젼... [6] 가라 2020.01.31 354
112612 안녕 광저우 [12] 날다람쥐 2020.01.31 834
112611 벌써 1월도 마지막이군요(워렌 버핏의 조언) [2] 예정수 2020.01.31 344
112610 [넷플릭스] 판소리 복서 올라왔습니다. [9] eltee 2020.01.31 496
112609 [서브웨이] 듀게팁도 못 믿을.. [11] toast 2020.01.31 760
112608 전세기 바낭 + 동네 고양이 생태 보고서 - 특보 [6] ssoboo 2020.01.31 621
112607 윈도우10으로 다들 바꾸셨는지 [12] 노리 2020.01.31 786
112606 김동조, 윤석열, 대선후보 여론조사, 컨테이젼 (2011) [25] 겨자 2020.01.31 898
112605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게 정말 오랜만이네요 [5] 낭랑 2020.01.31 294
112604 요즘 미디어 [8] 양자고양이 2020.01.30 552
112603 직장에서 떨려남. 내가 필요한 곳에서 일다운 일을 할 수 있을 날이 내게 올지 [9] 산호초2010 2020.01.30 888
112602 악과 생명 [8] Sonny 2020.01.30 430
112601 요즘은 3인칭을 그, 그들로 통일하나요? [4] 예정수 2020.01.30 49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