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리시맨.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절대 폰으로는 영화 보지 말아 달라고 했다던데.. 넷플릭스의 괘씸한 오류 M7353-5101 때문에 절반 가량은 폰으로 볼 수밖에 없었어요. 영감님 죄송..

마틴 스콜세지 영화를 제대로 본 적이 없는 것 같은데, 이 영화는 3시간 가까운 대서사의 끝에 마침내 찾아오는 후반부가 마음을 흔드는 작품이었어요. 마피아 영화에 흥미가 적은데다 사전 지식 없이 많은 정보량을 받아들이다 보니 중간에 좀 지루하기도 했는데, 마지막으로 갈수록 그 모든 건 별로 세세히 기억할 필요도 없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시대와 한 사람의 인생, 지극히 건조하게 이루어지는 '페인트칠', 그 끝에 결국 다다르는 초라한 말년, 아빠를 바라보는 딸의 눈빛.. 다 끝나고 나니 이 영화의 분위기에 한 번 더 젖어보고 싶다는 감정도 밀려왔어요.

로버트 드 니로가 비행기 타러 갈 때 조 페시가 선글라스를 맡기고 가라 하는 부분이 여러 장면 중에서 묘하게 기억에 남았어요. 노회한 인간의 의리인지 협박인지 모를 행동 같다고 할까..               

  


- kbs 씨름의 희열 2회. 지난 주 첫 회에는 가장 경량급인 태백급 선수들이 경기를 했고, 이번 주는 한 체급 높은 금강급이 했어요. 소위 씨름계 아이돌 선수들은 태백급에 다 모여 있는지라 2회는 재미가 좀 덜하려나 했는데, 아니 웬걸? 지난 주 내용이 하나도 생각이 안 날 만큼 재미났어요! 혼자 박수를 치면서 봤다는.. 경량급 씨름의 화려한 기술에다 태백보다 한 체급 높은 중량감이 더해져서 박진감이 넘치더라고요. 씨름은 원래 금강급이 제일 재밌다고 하더니.. 사실 이미 몇 년 전에 유호진 PD가 '금강의 별'이라는 제목으로 씨름 예능을 기획한 적도 있었대요. 기획안이 통과가 안돼서 실현되지는 못했지만..

거의 백중지세인 태백급에 비해 금강급은 3강의 구도가 명확하고, 최강자인 임태혁 장사는 씨름으로 거의 예술가의 경지에 오른 사람 같더라구요. 비록 패기의 최정만 장사에 의해 모래판에 세배하는 굴욕을 당하긴 했지만ㅋㅋ 풍기는 아우라와 여유가 멋졌어요. 정도언 장사는 거의 주저앉은 상태에서도 돌려 뒤집는데 우와! 소리가 저절로 나왔다는.. 찰나에 이루어지는 수싸움이 치열하고, 선수 각자의 경기 스타일도 다양해서 보는 재미가 있었어요. 

다음 주에는 태백-금강 체급 간 경기를 하는데, 보니까 한 체급 차이가 생각보다 너무 커보여서 태백급이 일방적으로 불리한 거 아닌가도 싶고요.. 그래도 무려 지명 대결을 시키는 제작진은 예능 좀 아는 제작진.ㅋㅋ 박정우 태백장사가 넘사벽 선배인 임태혁 금강장사한테 너 나와!를 외치면서 끝이 나는데 너무 웃겼어요. 다음 주도 꿀잼 예상..  


   


4HuTK4n.jpg?1

(태혁이_나오셈.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69
112772 설 연휴 잘 쉬셨나요? [16] 칼리토 2020.01.28 443
112771 설에 이게 왠, 도시폐쇄, 까뮈의 ‘페스트’, AFC U-23우승, 그래미 4관왕,드론 [17] ssoboo 2020.01.28 958
112770 22살 때 케이트 베킨세일 [2] 가끔영화 2020.01.27 691
112769 [근조] 코비 브라이언트 [11] 영화처럼 2020.01.27 1173
112768 머저리와의 대화 8 (한 친구를 기억함) [13] 어디로갈까 2020.01.27 747
112767 해치지않아와 미스터주는 어떤 관계일까요? [13] woxn3 2020.01.27 926
112766 포스 마쥬어:화이트 베케이션을 봤어요 [4] 포도밭 2020.01.27 389
112765 캐리 멀리건이 오스카 심사위원들 영화 봤다는 인증샷 찍어라 [5] 가끔영화 2020.01.26 1140
112764 2020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0.01.26 351
112763 "주키퍼스 와이프" "다운폴" 추천 [4] 산호초2010 2020.01.26 369
112762 "쉰들러 리스트" 등....떠오르는대로 잡담 [6] 산호초2010 2020.01.26 414
112761 이제 이 나이가 되니까... 장국영이... [4] 동글이배 2020.01.26 989
112760 옛날 맛있게 사먹었던거 같은 옛날영화 워리어1979 [3] 가끔영화 2020.01.25 362
112759 트루 로맨스, 요즘 다큐멘터리들, 카산드라 크로싱 [3] 양자고양이 2020.01.25 484
112758 남산의 부장들 [3] 메피스토 2020.01.25 1195
112757 그레타 거윅 연출의 작은 아씨들을 보고 [5] 예정수 2020.01.25 1239
112756 우한 폐렴과 공항 풍경 [6] 어제부터익명 2020.01.25 1483
112755 로저 페더러 호주오픈 100승 달성! 영화처럼 2020.01.24 301
112754 04.01.23 [9] mindystclaire 2020.01.24 632
112753 이동진이 나온 라디오스타, 김혜리님의 쾌유를 빌며 [6] 예정수 2020.01.24 169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