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101~107

2019.12.13 22:38

샌드맨 조회 수:269

꽤 오랜만에 글을 쓰는 것 같군요; 특별히 바쁘다거나 했던 건 아닌데, 한동안 이상하리만치 좀 무기력했어요. 

어쩄든 그림은 빠지지 않고 계속 그리려고 노력했습니다. 

99D00F435DF38EDE319CF8


오랜만에 정석적인 미인 얼굴. 글로시한 피부표현 & 눈썹에 공들였는데 생각만큼 잘 나와 만족스러웠어요. 


99B0F8435DF38EDF2560B3


저는 붉은 머리 + 주근꺠 조합을 무척 좋아합니다. 휘날리는 붉은 머릿결과 두 뺨 가득한 주근깨가 마음에 들어 고른 사진이에요. 눈빛 & 강렬한 분위기 떄문에 그럭저럭 만족. 


99AC96435DF38EE025702E


패션모델 계에서 사랑받는 외계미 뿜뿜한 얼굴형. 큰 눈이 매력적이라 그렸는데 입이 무척 어색...ㅠ_ㅠ;; 그래도 피부 광택 표현은 잘 되었어요. 


99FC764C5DF25AF3189695


그려야지 그려야지 마음만 먹고 있던 넷플릭스 '빨간 머리 앤'의 앤을 그려봤어요. 화관 색칠하기 너무 어려웠음...ㅠ_ㅠ;; 원본보다 훨씬 노숙해보이는 앤입니다. 20대 중반 쯤 된 앤이 옛날사진 보며 리마인드 촬영한 느낌;;; 


99DC4C4C5DF25AF427831F


인도던가요? 얼굴에 이렇게 물감 묻히는 축제가 있는 모양이더군요. 아무래도 사람 그리다보면 사용하는 색깔이 꽤나 제한적이라(흰+검+갈색계열 잔뜩+붉은색 계열 약간), 좀 다양한 색들을 써보고 싶었습니다. 


9919E64C5DF25AF53208FE


영화를 보고 삘받아서 그린 조커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영화 '조커'가 범죄자를 영웅시했다는 비판엔 별로 동의하지 않아요. 영화 후반 앰뷸런스가 조커를 호송하던 경찰차를 들이받고, 조커가 저항의 상징으로 거듭나는 장면(은 곧바로 아서 플렉이 정신병원에 수감된 장면으로 이어지죠)은 아무리 봐도 그냥 아서의 망상이잖아요. 시위에 참가한 사람들이 광대 가면을 쓴것도 아서의 행위를 추종해서라기보다 토마스 웨인이 '광대 가면 뒤에 숨은 비겁자들' 운운했기 때문이고요. 영화 조커는 희대의 빌런 조커의 탄생이라기보다, 자신이 모두에게 인정받는 희대의 빌런이 될 거라 믿었던 한 남자의 과대망상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차라리 서글프고요. 


어쨌든 녹색과 붉은 색을 많이 쓸 수 있어서 좋았고, 호아킨 피닉스스러운 느낌이 나서 대만족입니다 :D  


99999D4C5DF25AF72FD8C4


마지막 그림. 이런 사이버펑크스러운 색감 너무 좋아요 +_+ 모델 분도 무척 느낌 있고요. 배경이었던 블라인드 뒤로 보이는 도시의 야경은 도저히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몰라서 대충 뭉개버린 점이 아쉽지만(...ㅠ_ㅠ), 그래도 분위기는 무척 마음에 들어요. 


어느새 금요일 밤이군요. 모두들 즐거운 불금 & 주말 되세요 >3<)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9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84
112586 전소미, 람보르기니 사태 [7] 왜냐하면 2020.03.30 1346
112585 솔직히 말해봐요... 부럽쥬 ㅋㅋㅋㅋ [4] 도야지 2020.03.30 984
112584 (총선바낭) 듣보잡 민생당 소식 [8] 가라 2020.03.30 535
112583 제주도에 뚜벅이 여행 이틀째입니다. [13] 하워드휴즈 2020.03.30 828
112582 베를린필 디지털 콘서트홀 30일 무료 서비스 (가입 3/31까지) [3] 보들이 2020.03.30 403
112581 3/30, BR-CLASSIC FESTIVAL 비디오 스트림: 00:30부터~ [3] 보들이 2020.03.29 167
112580 개 벅과 해리슨포드 나오는 영화 개봉 안하려나 보네요 [4] 가끔영화 2020.03.29 647
112579 이런저런 잡담...(지붕과 임대업) [2] 안유미 2020.03.29 488
112578 [코로나19] 결국 이 전쟁을 끝낼수 있는 것은? -부제: 언제까지 이 꼴을 봐야 하는가? [4] ssoboo 2020.03.29 1052
112577 태양의 서커스Cirque du Soleil, 1시간 짜리 스페셜 영상 서비스 [4] 보들이 2020.03.29 418
112576 [스타트렉] 다시 보는 TNG.. 1-14 11001001 [1] 노리 2020.03.29 159
112575 디씨 카연갤 만화 하나 추천합니다. [4] 로즈헤어 2020.03.29 592
112574 [펌] 조주빈이 공익근무요원과 살해모의를 한 여아의 엄마입니다. [25] 사막여우 2020.03.28 2042
112573 기업의 물리적 거리두기 로고들 [4] 예정수 2020.03.28 531
112572 3/28, 22시- 조성진x괴르네 온라인 공연(유료)/ 23시 도이치 그라모폰 온라인 피아노 콘서트(무료, 3일간 다시보기 가능) [6] 보들이 2020.03.28 453
112571 [코로나19] 아슬아슬한 느낌은 저 뿐인가요? [9] ssoboo 2020.03.28 1767
112570 국민의당 김근태 논란... [7] 왜냐하면 2020.03.28 926
112569 라쓰미히 다쓰에쓰노흐 디 벨트 깁트 [6] 어디로갈까 2020.03.28 492
112568 손석희- “삼성 미전실이 내 뒷조사를 했었다” [14] ssoboo 2020.03.28 1739
112567 유명인들이 깼을 때 [23] mindystclaire 2020.03.28 13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