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닥터 슬립 뒷북 리뷰

2019.12.14 01:10

파이트클럽 조회 수:417

닥터 슬립에 대한 얘기가 전무하네요라고 썼다가 댓글을 읽고 뒤늦게 찾아보니 한차례 다 얘기가 있었군요. 제가 무심했네요. 그만큼 관심이 없었죠. 

조성용님의 리뷰도 사실 읽었었는데 워낙 제목이 구린 것 같고 포스터도 그냥 더 샤이닝 아류작 같고 그래서...암튼

전 볼 생각도 없다가 어떻게 보게 됐는데 생각했던 것과 너무 달라서 의외였고 오랜만에 아주 재미있게 시간 가는게 아까울 정도로 재밌게 봤네요.

사전 정보라곤느 '더 샤이닝'의 속편(원작과 영화 모두)이란 것 외엔 없었어요. 그런데 '더 샤이닝'과는 달라도 너무 달라서 놀라웠죠. 

일단 제목하고 포스터가 영화의 내용을 완전히 오도하고 있어서 이런 경우는 마케팅의 완전 실수인가 방향을 잘못 잡은 건가 헷갈리네요.

주인공의(더 샤이닝의 대니) 영화 속 별명이 닥터 슬립이지만 영화의 큰 줄기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제목 선정이죠. 그리고 포스터도 '더 샤이닝'과의 

연관성을 강조하기 위한 수단 외엔 없고 본 영화의 내용과도 별 상관이 없죠. 암튼 이 영화는 '더 샤이닝'에서 거의 보여주지 못한 그 '샤이닝'을 맘껏 보여줍니다.

영화 초반은 좀 지루해요. 대니의 성인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중간 과정 생략하고 보여주는데 좀 느린 편이죠. 그 이후가 속도가 붙으면서 흥미진진하게 

전개가 되는데 이 부분이 진짜 시간 가는데 아까울 정도로 전 재밌게 봤고요. 후반부는 좀 아쉬었습니다. 중간 부분의 전개와 좀 앞뒤가 안 맞는 거 같기도 하고요.

뭐 특별히 스포일러랄 부분은 없지만 오히려 기본 정보만 알고 보시는 게 나을 거예요. 그 기본 정보란 대니(남자 주인공)는 '더 샤이닝'에서 광기에 빠진

아빠(잭 니콜슨)로부터 무사히 살아남은 초능력(샤이닝 능력)을 가진 남자 아이입니다. 그 아이가 커서 그와 같은 초능력을 가진 다른 여자 아이와 함께 

펼쳐나가는 모험물(?)인 거죠.  이 샤이닝 능력에 대한 이해가 영화를 이해하는 관건이 되는데요. 조금 복잡합니다. 이것도 영화를 보시면 이해가 되니까 생략.

'더 샤이닝'도 1997년도에 티뷔 시리지물로 만들어졌었는데. 이 닥터 슬립도 기본 설정만 갖고 넷플릭스에서 제대로 된 시리즈로 만들어주면 정말 재밌을 거란

생각이 드네요. 안 보신 분들에게 강추 드립니다. 아 그리고 레케가 퍼거슨의 팬이라면 조심스럽게 추천드립니다. 왜 조심스러운지는 보고 나시면 알 거예요.

그리고 '더 샤이닝'을 꼭 보셔여지만 된다라고 얘기할 수 없지만 보실 수 있으면 보고 보시는 게 가장 영화를 이해하는데 좋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19
112711 재밌게 본 케서방 영화 [1] 가끔영화 2020.01.19 548
112710 안부와 함께 시간을 거스른 상담글. [2] 악어가죽 2020.01.19 552
112709 금주 4주차, 이연복의 목란 후기 [5] 예정수 2020.01.19 1121
112708 2020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조성용 2020.01.19 186
112707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팀 공연을 봤습니다. [10] S.S.S. 2020.01.19 546
112706 영화잡담 - 뱅크잡, Charlie's Country, 꿈의 제인, 기생충 [15] 양자고양이 2020.01.19 632
112705 이런저런 일기...(현실과 인터넷의 대화) [3] 안유미 2020.01.19 337
112704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108~109 [6] 샌드맨 2020.01.19 200
112703 영화 <디아워스>와 마이클 커닝햄+ 필립 글라스 [18] 어디로갈까 2020.01.19 572
112702 디아틀로프 고개 실종사건 [1] 가끔영화 2020.01.18 420
112701 <질문>스타트렉 팬들 계시면 [10] mindystclaire 2020.01.18 495
112700 인식과 판단 [1] 오늘등업했습니다 2020.01.18 419
112699 [KBS1 독립영화관] 메이트 [1] underground 2020.01.18 240
112698 김윤석 감독의 데뷔작 '미성년'을 봤어요 [11] 로이배티 2020.01.17 1279
112697 김실밥, 투표 거부와 무임승차 [3] 타락씨 2020.01.17 640
112696 "더 페이버릿, 왕의 여자" 짧은 잡담 [14] 산호초2010 2020.01.17 849
112695 타이카 와이티티(만달로리안 스포 함유) [8] mindystclaire 2020.01.17 492
112694 감히 베토벤의 기분 / 행복한 라짜로 [3] toast 2020.01.17 402
112693 일요일의 남자.. 일요일에 귀국후 공항에서 기자회견 예정 [4] 가라 2020.01.17 914
112692 삼국지 조조 이야기 [3] 얃옹이 2020.01.17 4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