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목에도 적어놨듯이 결말을 다 까발리는 글입니다.











그러니까 결국 비스트도 언브레이커블도 죽어버리잖아요.


그나마 비스트는 나름 드라마틱하고 애절하게, 자신의 보호자 품에 안겨서 죽기라도 하는데 언브레이커블씨는 그야말로 개죽음.


어려서 겪은 체험으로 인해 생긴 물에 대한 공포 때문에 그걸 자기 약점으로 생각하게된... 블라블라 하는 얘길 두어번씩 하길래 '막판엔 그걸 극복하려나?'는 생각을 좀 했었는데 극복은 개뿔. 비스트랑 싸우다 물에 젖어 약해진 상태로 일반인에게 질질 끌려가서 꼼짝도 못하고 맨홀에 고인 물에 코를 박고 죽죠. 무슨 유언을 남긴 것도 아니고, 죽을 때 아들래미가 와서 손이라도 잡아 준 것도 아니고, 죽으면서 기껏 한 거라곤 사라 폴슨 의사의 악행을 잠깐 본 것 뿐인데 그걸 누구에게 알린 것도 아니고 혼자 보고 그냥 바로 혼자 죽었죠. 게다가 그게 또 어차피 몇 분 후면 관객들에게 자세히 다 보여질 내용이었으니 언브레이커블이 죽기 직전에 그걸 본 게 당최 무슨 의미였는지도 모르겠어요. ㅋㅋ 그래서 전 그 분이 어떤 억지로든 부활하실 거라고 철석같이 믿었답니다.



암튼 제가 이 영화를 맘에 안 들어하게 된 건 99%가 이 언브레이커블씨의 죽음 장면 때문입니다. 

뭐 감독님하가 설파하고 싶어하는 주제라든가, 교훈이라든가 이런 건 둘째치구요.

20년 전에 재밌게 봤던 영화의 맘에 들었던 캐릭터가 돌아온 것에 대한 반가움을 안고 영화를 봤는데 시작하자마자 정신병원 갇혀서 한 시간을 넘게 '어헝. 사실 내가 미친 놈이었나봐' 하고 울적해하다가 간신히 정신차리고 힘 내자마자 이런 결말이니까요. ㅋㅋㅋ 정 죽일 거라면 폼나는 죽음까진 아니어도 좀 덜 비참하게 죽여주지 이건 너무... ㅠㅜ



뭐 막판에 반전으로 '사실은 다 글래스의 작전이었고 사라 폴슨도 거기에 놀아난 거임!'이라는 내용을 넣어주긴 하는데 역시 제 성에는 안 찹니다.


일단 그 비밀 기관의 존재 목적이란 게 일반 대중들이 초인들의 존재를 눈치채지 못하게 만드는 거잖아요. 그리고 미스터 글래스의 목적은 수퍼 히어로가 현실에 존재한다는 걸 사람들에게 각인시키는 거구요.


그럼 굳이 거창하게 탈출해 놓고선 바로 그 정신병원 앞뜰에서 '자살 작전'으로 경비들이랑 치고 받는 모습을 cctv에 찍힌 후 그걸 유튜브로 공개한다... 는 식의 복잡하고 효과 떨어지는 계획을 짤 이유가 뭡니까. 비스트와 언브레이커블에게 입 털어 놓은대로 탈출 즉시 시내로 달려가서 한바탕 난리를 쳐 주면 되죠. 유튜브에 뜨는 그런 영상들 믿는 사람이 세상에 얼마나 되나요. 다 조작이고 cg로 낚시질 해서 돈 벌려는 거라고 생각해서 악플이나 달 텐데 걍 시내로 가야죠. 상황을 보면 그럴만한 시간도 충분했고 또 그랬다면 소기의 목적은 다 이루면서 최소한 언브레이커블씨는 안 죽었을 걸요.



 + 그리고 이건 별로 중요한 점은 아니긴 한데. 마지막에 케이시, 아들, 글래스 엄마가 사이 좋게 앉아서 희망찬 미소를 짓는 걸 보면서 좀 괴상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던은 애초에 그냥 영웅이었고, 비스트는 분명 빌런이었지만 본체 케빈의 아픈 사연이라는 핑계가 있긴 하죠. 근데 미스터 글래스는... 뭐 얘도 나름 애절한 삶이 있다지만 여러분들은 용납이 되던가요. 자기 꿈 이뤄보자고 최소 수백에서 수천 이상의 무고한 사람들을 계획적으로 죽여온 녀석인데요. 특히 케빈에게 비스트라는 괴물을 얹어준 게 미스터 글래스이니 케이시 입장에서 미스터 글래스는 원수에 가깝기도 하고. 또 글래스의 그 쓸 데 없는 작전이 아니었음 던도 안 죽었을 가능성이 높았으니 아들 입장에서도... 물론 글래스 엄마는 죄가 없긴 합니다만 그래도 이런저런 여건들을 보면 그 셋이 사이좋게 손을 잡고... 그건 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13
112510 세계의 코로나19 [9] 어제부터익명 2020.03.08 1412
112509 마스크 문제가 심각하긴 합니다. [3] ssoboo 2020.03.08 1097
112508 [게임바낭] 용과 같이 제로 + 6년째 하고 있는 게임 하나 [14] 로이배티 2020.03.08 561
112507 이덴트, 조달청 [17] 겨자 2020.03.08 888
112506 [끌어올림] crumley 님, 쪽지 확인 부탁드립니다. (냉무) 물휴지 2020.03.08 100
112505 코로나 시도별 발생현황 [6] 왜냐하면 2020.03.08 2469
112504 얇고 넓게 알기 [5] 어제부터익명 2020.03.08 441
112503 도로 새누리당이 아니네요 [6] ssoboo 2020.03.08 882
112502 [넷플릭스] 얼터드 카본 시즌1+시즌 2 못다한 잡담(노스포) [10] 노리 2020.03.08 363
112501 봉준호는 어쩌다 Bong Joon Ho가 됐을까 [19] tomof 2020.03.08 1330
112500 한국과 일본, 판데믹 시대의 정치/국제 정치 [12] 타락씨 2020.03.07 875
112499 Please find me... [8] 어디로갈까 2020.03.07 912
112498 본격 외식의 맛 [5] 가끔영화 2020.03.07 629
112497 프린지(으랏차 님) [4] mindystclaire 2020.03.07 373
112496 [코로나19] 당분간 중국 입국하지 마시길 + ‘사회적 거리두기’ 의 미래 [2] ssoboo 2020.03.07 1037
112495 [넷플릭스] 얼터드 카본2 후기(노 스포) [11] 노리 2020.03.07 442
112494 일상 4. [5] 잔인한오후 2020.03.07 540
112493 영국 프리랜서 기자의 한국 기레기 체험기 [3] 도야지 2020.03.07 937
112492 프레토리아에서 도망치기 가끔영화 2020.03.07 222
112491 [듀나인] 전기 압력솥 [16] 날다람쥐 2020.03.07 6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