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도움)

2020.04.30 06:08

안유미 조회 수:399


 1.휴...열심히 살아야 하는데 말이죠. 나도 할 수 있는만큼은 열심히 살려고 하는 중이지만, 이미 인생의 많은 부분이 결정지어져 버렸어요. 이제 내가 선택할 수 있는 건 남을 도우며 살 거냐...도운다면 누굴 도우며 살 거냐 정도예요. 큰 줄기로 보면요.


 그야 나는 지금도 남을 도우며 살고 있어요. 어느 정도는요. 하지만 내가 돕는 사람들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의 정의에 부합하는 사람은 아니죠. 엄밀히 말하면 '도와준다'가 아니라 '져준다'정도의 관계니까요. 상대가 정말로 나를 이기려고 들면 바로 손절해 버리는 관계인거예요.



 2.아이들은 어떨까요. 전에 썼듯이 부모에 따라 아이들은 트로피이기도 하고 작품이기도 해요. 하지만 내가 부모가 된다면 나는 자식을 짐으로 생각하겠죠. 부정적인 의미의 짐이 아니라, 내게 부과된 책임이라는 의미에서요. 


 그러나 아이를 직접 낳아서 기른다...는건 너무나 무한책임인 일이예요. 차라리 누군가가 낳아서 고아원 같은 곳에 버려놓은 아이를 데려다 키우는 게 낫겠죠. 



 3.하지만 아이에게 좋은 거란 건 뭘까요? 이리저리 노력해서 상위 1%의 환경을 제공해 준다고 치면요. 상위 1%의 것을 '누리도록' 만들어 주는 게 좋은 건지 상위 1%의 리그에서 경쟁을 해볼 기회를 제공하는 게 좋은 건지 알수가 없어요. 심지어는 아이도 잘 모를걸요. 자신이 물고기를 원하는 사람인지 물고기를 잡는 법을 원하는 사람인지는 경험해 보기 전엔 알 수가 없는거예요.


 

 4.휴.



 5.어쨌든 요즘 확실하게 알게 된 건 남자는 자신만을 위해서는 살 수가 없다는 거예요. 자기 한 몸을 건사하기 위해 사는 건 쉽고 어렵고를 떠나 무가치한 일이니까요. 자신이 책임지고싶은 사람이나 자신이 돕고 싶은 사람, 또는 자신이 져주고 싶은 사람을 두루두루 근처에 두는 게 건전한 일인 거죠.



 6.요즘은 옥상 화초에 물을 주러 가끔씩 올라가는데 그때마다 조금씩(또는 대폭) 자라 있는 꽃잎을 보면 더 자주 가야 하나 싶기도 해요. 왜냐면 꽃이나 나무들은 인간과는 달리 징징거리거나 소리지르지 않잖아요? 걔네들에게도 마음이 있다면 옥상에서 내가 물을 주러 오기를 하염없이 기다릴 텐데 내가 제때 가는 건지, 충분히 물을 들고 가는 건지 알 수가 없단 말이죠. 걔네들이 잘 자라는 걸 보면서 물을 제때 충분히 주고 있는 건지 가늠해볼 수밖에 없어요.


 

 7.우울하네요. 오늘은 뭘하나...이따 일어나면 혼자 고기라도 먹어야겠어요. 낮에는 고기를 같이 먹을 사람이 없거든요. 그렇다고 저녁 시간에 고기집을 가기엔 아직은 좀 불안하고...그냥 사람없는 시간에 가서 삼겹살이나 먹어야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41
113396 소비 소유 과열양상 [7] 예상수 2020.07.08 547
113395 [바낭] 게임 자체와 별로 관련 없는 모 게임 '관련 논란' 잡담 [22] 로이배티 2020.07.08 672
113394 레드벨벳 아이린&슬기-몬스터 MV [2] 메피스토 2020.07.08 304
113393 지금 제일 걱정하는 것은 가해자들이에요 [7] 모스리 2020.07.08 842
113392 연락의 공포... [1] 안유미 2020.07.08 400
113391 뉴스 보기 괴로운 날들 [7] ssoboo 2020.07.08 830
113390 오늘 무슨 날인가요(7월7석이긴 한데) [3] 예상수 2020.07.07 353
113389 Ocn 쓰릴즈에서 아가사 크리스티 특집해요 [7] 쏘맥 2020.07.07 677
113388 캐리 [4] daviddain 2020.07.07 401
113387 듀나, 넷생활 26년만에 드디어... [17] civet 2020.07.07 1488
113386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흥미있게 봤는지라 트윈픽스 시즌3도 볼려고 하는데요 [16] 파도 2020.07.07 313
113385 어둠의 기사를 보고 예상수 2020.07.07 180
113384 올해는 다같이 한살 안먹는거로 해줬음 좋겠어요 [4] 하워드휴즈 2020.07.07 460
113383 [핵바낭] 올해가 벌써 절반 넘게 지난 김에 - 올해 잉여 생활 정리 [9] 로이배티 2020.07.07 525
113382 요즘 외출하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07.07 563
113381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439
113380 국까들의 목소리가 하늘을 치솟는 가운데 슬쩍 웃을 만한 소식 하나 [1] 모르나가 2020.07.07 510
113379 안희정 조문 [12] Sonny 2020.07.07 1073
113378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인 감독과 선배들 혐의 전면 부인, 사과도 없네요 [11] 산호초2010 2020.07.07 592
113377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기능 [18] 타락씨 2020.07.07 6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