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블락비는 여러분의 혐한을 위한 명분을 위해서 똘짓을 하고 있습니다.




지난주말 인터넷에 이슈 2가지가 있었죠.


1. 지하철 4호선 막말남녀.


2. 아이돌 블락비 태국 홍수 막말.


뭐 1번이야 자칫 잘못 이야기 풀어지면 남녀 대결구도로 가니 피곤할까봐 안 퍼오신것들 같고.


2번은 어린친구들 불쌍해서 안 퍼온걸까요?


어쨌든 제가 퍼왔습니다. 어린애들 말 실수에 돌팔매질로 볼 수 있지만, 제가 보기엔 그냥 양아치들이거든요.




30분 짜리 동영상 모두 보기 귀찮으신 분들을 위해서 포인트 몇개 찝어드리죠.



3 : 30 - 팀명에 대한 의미를 묻는 질문에 설명을 하다가 갑자기 통역사에게

            "아시잖아요!!" 하고 쏘아붙임

7 : 30 - 리더 "사람의 욕망이나 욕심에 대해서는 이유를 물어보는 게 아닙니다" 

9 : 25 - 보통 힙합인들은 "어글리"하는데 우린 그렇지 않다.
     
            이 말을 듣고 한 멤버가 엉덩이를 올린 채 발로 박수를 치며 웃어대기 시작

            옆에 있던 멤버가 난데없이 원숭이 퍼포먼스를 함.

            리더 "이런 미친 놈도...."




<가장 압권인 장면>

12 : 30 부터


통역사 : 이번에 태국 홍수난 거 아세요?

리더 : 아유 알죠.(중략)저희 금전적인 보상으로 인해서 마음의 치유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저희 가진 게 돈밖에 없거든요. (얼마 있냐?) 한 7천? 




전 다른건 악동컨셉이라면 충분히 할만하다고 봐요.

다만 12분 30초경의 태국 홍수이야기에 7천원드립은 이건 아무리 생각해도

말 실수가 아닌 '양아치'라는 생각밖에 안드네요.

제가 알기론 인명피해까지 있는 사고로 알고 있습니다. 설사 인명피해 없었더라도 홍수 났다는 이야기에 저러는건 아니죠.

아무리 악동으로 유명한 갤러거 같은 사람이 드립을 잘 쳐도 저런 이야기에는 안 쳤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대한 태국인 닉쿤의 차분한 분노 트윗.(정말 열 받을텐데 꾹 참고 말하는게 보이네요.)


Khunnie0624 นิชคุณ Buck หรเวชกุล 
태국의 홍수피해 관련된 일들에 대해 별 생각없이 말씀하시는 분들,태국인인 입장에서 기분이 나쁘네요.그리고 태국에 오셔서 생각없이 행동하시는것 보단,이 나라에 대한 예의를 갖춰주시고,올바르게 인식할줄 아는 태도도 갖춰주세요
8분 전 


팀동료 준호 트윗.

누구라곤 말하지 않겠지만 그 행동과 태도는 같은 한국인으로서 부끄럽기 짝이 없었다. 한순간의 잘못된 행동이 자기자신 뿐만 아니라 주위모두를 더럽게 한다는걸 알고 행동하나하나에 처신 잘했음 좋겠다. 사람으로서 선배로서 하는 말이다







결론

아무리 컨셉이 '힙합 악동'이라도 지켜야 할 선이 있다.

내 기준으로 양아치인 블록비가 망했으면 좋겠다.

오늘부터 이넘들 안티다!!!





p.s 이건 블록비 멤버들의 사과문이라네요. (그래도 니들은 나에겐 안티대상일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71
112647 더 웹툰 예고살인 결말이 너무 마음에 들었어요 ( 스포? ) [3] 늘 익명 2013.06.28 7844
112646 [자랑] 저 결혼합니다~! [97] 7번국도 2010.10.05 7840
112645 주변에 연애 못해본 여자들의 공통점이 무엇일까요?? [51] 유은실 2012.07.03 7839
112644 무릎팍도사 김태원편 보다 울었습니다. [18] 눈이내리면 2011.03.31 7838
112643 은교 스틸컷 공개. 박해일 정말 섹시합니다. [28] 꼼데 2012.04.15 7831
112642 [연애고민] 결혼을 미루는 여자의 심리...? [38] 양반후반 2011.05.19 7830
112641 게시판과 관련된 여러 이슈에 대한 주인장의 입장... [44] DJUNA 2011.01.27 7828
112640 뉴욕수도요금과 록펠러이야기. 이거 진실을 아시는 분 있나요? [3] 자본주의의돼지 2011.11.24 7823
112639 그들이 말하지 않는 남녀 데이트 식사 [80] Isolde 2012.10.13 7822
112638 31살 남자 방 ㄱㄹㄹ [29] 임주유 2013.09.30 7821
112637 방시혁.. 너무 뻔뻔하네요.. [25] 도야지 2011.07.19 7817
112636 (바낭) 저는 듀게에 외로워서 들어와요. [102] a.앨리스 2013.01.31 7815
112635 31세 돌싱녀, 45세 돌싱남, 29세 돌싱남 [9] 자본주의의돼지 2012.11.28 7804
112634 여고생과 SM플레이 즐긴 일본 노인 [10] 나나당당 2013.09.25 7803
112633 CGV 마스킹 논란에 관해.... [41] 123321 2013.03.27 7802
112632 베이커리에서 일하는 후배가 들려준 이야기. [19] 스위트블랙 2013.07.22 7799
112631 프라이머리 표절 또 나왔군요. [24] 자본주의의돼지 2013.11.16 7799
112630 [영상] 이연희 태도논란 ‘선배-감독 인사해도 혼자만 박수안쳐’ [61] 로아커 2013.03.12 7795
112629 [스포 주의] 슈퍼스타K2 TOP 10 유출소식이네요... [12] Eun 2010.08.30 7789
112628 타블로의 문장력 [66] troispoint 2010.10.27 77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