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김봉현 이야기가 나와서 오랜만에 블로그 갔는데, 재밌는 인터뷰가 있네요.


http://kbhman.tistory.com/403


본능적으로가 윤종신식의 마룬5음악의 답변이군요.ㅎ


이별의 온도는 길버트 오설리반(Gilbert O’Sullivan)의 ‘Happiness is me and you’를 레퍼런스 삼아.


김: 혹시 이미 써놓은 슬픈 노래들은 없나?

 

윤: 있다. 88년도 느낌으로 두 곡 정도 써놓았다. 그 중 한 곡은 조금 전에 주인을 찾았다(필자 주: 그는 IU로 밝혀졌다).


----> 이번 아이유 앨범에 종신옹 곡 있던데 88년 느낌으로 썼군요.


그 외에도 재밌는 거 많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70
14178 아래 행불상수 미싱 지시를 보고 생각나는 훈련병 시절의 추억 [6] 프레리독 2010.12.03 2198
14177 경제학원론 동영상 강의 [2] 사랑이없다 2010.12.03 2481
14176 아이폰은 생폰이 예쁘다... [11] 보라색안경 2010.12.03 4908
14175 연평도에서 시위하는 '대한민국특수임무수행자회' [4] chobo 2010.12.03 1640
14174 63빌딩 파빌리온 부페, 괜찮습니까? 그리고 강력 소화제 추천 받아요. [6] chobo 2010.12.03 3113
14173 으 제발 빽 쓰려면 빽에 대한 예의나 좀 갖췄으면... [2] DH 2010.12.03 2600
14172 스키장 가는게 그렇게 재밌나요;; [11] 미리 2010.12.03 2509
14171 속 시끄러울 땐 짬뽕이나 한 그릇; [4] 아침엔 인간 2010.12.03 2582
14170 심상정, 이상 혹은 현실 그리고 진보신당. [9] 난데없이낙타를 2010.12.03 1858
14169 [언제나처럼 잡담] 엄한 시간에 자기/ 블랙베리 예절 [5] loving_rabbit 2010.12.03 1560
14168 리스 위더스푼 1등 [12] 가끔영화 2010.12.03 3108
14167 클럽모나코 좋아하시는 분 프레리독 2010.12.03 1956
14166 저도 다이어리 잡담 [3] 해삼너구리 2010.12.03 2085
14165 한표 부탁드립니다. [7] litlwing 2010.12.03 1489
14164 한국말 할 줄 아는 고양이 [10] @이선 2010.12.03 1806
14163 저도 다이어리 (플래너) 잡담. [5] 자본주의의돼지 2010.12.03 2121
14162 오랫만에 다시 해보는.. 세계 지리 테스트 (Travel IQ) [10] inmymusic 2010.12.03 2561
14161 유덕화 주연의 <문도>가 <무간도 4>라는 제목으로 개봉합니다. [9] Wolverine 2010.12.03 2581
14160 카라가 김치를 기무치라고 했다고 까이네요 [36] nomppi 2010.12.03 4147
14159 뮤지컬 <친정엄마>를 어머니와 보려고 하는데 [1] miho 2010.12.03 12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