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20대초반남자랑 옷관련 얘기를 하다가  '아우터'란 단어를 처음 들었습니다.

 

Outer라는 영어를 사용하고 있다는건 알겠는데, 도대체 아우터가 어떤종류의 옷인지도 모르겠고,

 

저같은 구닥다리 사람들은 잘 입지 않는 일종의 유행형 옷이거나, 드물게 입는 종류의 옷이라고 추측했습니다.

 

왜 여자들 보면,  어깨쪽만 덮어주는 반쪽짜리 상의 있잖아요? 그런게 떠오르더군요.

 

그런데, 알고보니 점퍼, 자켓, 외투 등등 모든 종류의 겉에 입는 옷이라고 지식즐에 나와있더군요.

 

"아! 겉옷!"

 

하지만, 너무 광범위한 지칭이라 특정 옷을 지칭하는데 쓰이는걸 들은적은 없어요.

 

가디건이면 가디건, 코트면 코트.. 두툼한 점퍼 같은건 돗빠(Topper?)라고 분류해서 불러왔으니까요.

 

 

인터넷에서 '아우터'만 치면 각종 쇼핑몰의 의류 항목이 좌악 나열됩니다.

 

점퍼라고 부르기도 뭣하고 자켓이라고 부를수도 없는 어디에도 끼이지 않는 겉옷을 '겉옷'이라는 대분류로써 부르기엔 좀 이상하니까 '아우터'라고 부르는 거라면 뭐 납득은 하겠습니다.

 

다들 그런 의미로 쓰고 있는 건가요?

 

겉옷의 대부분을 통칭하는 '아우터'란 용어는 언제부터 우리나라사람들이 쉽게 쓰여졌던지 아시는분 계세요?

 

왜 이렇게 외래어가 남발되는지 모르겠어요.

 

외래어 아니면 대체하기 난감한 단어들이라면 모르겠는데, 버젓이 우리말로 쓰여왔던 용어들을 왜 이렇게 영어로 못써서 안달일까요?

 

제가 영어라면 질색하는 그런 사람이라서 그런 것도 아니에요.

 

사실은 어릴때부터 영어"만" 영재였습니다.

 

학급의 절반가까이가 중학교 들어와서 알파벳 배울 시절.. 전 초3때 이미 독학으로 영어단어를 보고 읽을줄 알았었죠..

 

에. 독학하게 된 동기는 머리가 특별나게 좋거나, 부모님의 권유가 아니라...     오락실에서 보이는 영어들이 너무나 궁금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래도 영어사대주의는 질색이라구요.

 

 

작년쯤 부터 직장에서 '고객의 니즈'란 말들을 갑작스럽게 많이 쓰던 것도 좀 불편했었고,

 

 "해산물 뷔페" 하면 촌스러워 보이니까, '씨푸드 뷔페"란 간판도 갑자기 많이 보이고.,

 

이젠 '어린이 보호 구역'이라고 쓰고 '스쿨존'으로 읽는다는 것도 당연시 여기고들 있지요.

 

대중가요에 정체를 알수 없는 영어가사를 꼭 넣는 풍조가 생기면서 부터 가요를 절대 듣지 않게 되버린 저는 어딜가도 시대에 뒤떨어진 취급을 받습니다.

 

그것도 외국인이랑 만나면 대화도 못하고 벌벌 떠는 사람들에게요.

 

 

 

 

 

P.S. 쓰고보니 가디건, 점퍼, 코트도 다 외래어인데, 왜 그건 제가 태클 안걸었는지 저도 잘 모르겠네요. 그냥 젊은애한테 구닥다리 취급받은것에 대한 열등감 폭발이었나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87
14346 獨 해부학 박사, 세계 최초 시체 판매 / EBS 아동성범죄자 다큐 [4] philtrum 2010.12.05 3913
14345 리영희 선생에 대한 기억.. [14] Apfel 2010.12.05 2545
14344 우하하하하하!!!!!!!! [3] 포카리~ 2010.12.05 1701
14343 시 한수 가끔영화 2010.12.05 1664
14342 고양이를 키우고 싶어요ㅠㅠ [9] 2011 2010.12.05 2174
14341 아이돌 어이없는 동영상 모음 [2] @이선 2010.12.05 2055
14340 제가 생각하는 나쁜 남자/여자 알아보는 방법(?) [11] nuptig 2010.12.05 3780
14339 듀게 이미지에 가장 안어울리는 연예인은 누굴까요? [15] nishi 2010.12.05 2698
14338 태국 아이돌이 한국어로 노래를 불렀네요. [5] 도너기 2010.12.05 2033
14337 듀게 이미지에 가장 어울리는 연예인은 누굴까요? [31] 잉여공주 2010.12.05 3224
14336 어제 무한도전에 대한 이야기가 없군요. [5] nishi 2010.12.05 3343
14335 여러 가지... [6] DJUNA 2010.12.05 2765
14334 [판매] 만화책 [2] 연십삼 2010.12.05 1356
14333 결국 타임머신을 탑니다. [5] 닥호 2010.12.05 1962
14332 이집트로 떠나는 비행기 티켓을 방금 샀어요 [15] 감참외 2010.12.05 3230
14331 something stupid의 원곡과 로비 윌리암스 버전 [3] schwein 2010.12.05 1676
14330 엠씨 스퀘어 요즘도 판매하나요? [8] 양자고양이 2010.12.05 2791
14329 트롤이 대체 뭔가요? [8] 白首狂夫 2010.12.05 3724
14328 그럼 topokki 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5] 디나 2010.12.05 2118
14327 이십대 중반인데 눈가에 주름이 [10] 멍구 2010.12.05 30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