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12시 5분 EBS1 영화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택시 드라이버>입니다. 


1976년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네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오스카 상복은 별로 없는데 칸영화제는 두 번째 진출에 바로 황금종려상 받았군요. 33살에... 


1977년 아카데미 작품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음악상 후보작이었는데 하나도 못 받았어요. 


그 해에 시드니 루멧 감독의 Network, 앨런 파큘라 감독의 All President' Men 등 좋은 영화가 많아서 


다른 상 못 받은 건 이해가 가는데 음악상을 왜 못 받았는지는 미스터리네요.   


버나드 허먼의 사운드트랙은 정말 멋진데 말이죠. 이 영화를 밤에 보고 싶게 만들죠.  








오늘 밤 12시 55분 KBS1 독립영화관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단편 <지리멸렬>과 박찬욱 감독의 단편 <심판>을 방송합니다. 


왜 보고 싶은 영화는 이렇게 한꺼번에 오는 건가요. 엉엉 


일단 단편영화들은 녹화를 하고 오늘 밤에는 <택시 드라이버>를 볼 생각인데 또 모르죠 한 50분 보다가 궁금해서 채널을 돌릴지도... 


시간 있으신 분, 같이 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855
113288 청와대 민정수석에서 별동대를 운영하려면 누구의 허락이 필요할까요? [6] stardust 2019.12.02 601
113287 오늘의 스누피 편지지 세트 (스압) [1] 스누피커피 2019.12.02 144
113286 정태영 사장의 이메일, 오병돈-김창환 연구 [7] 겨자 2019.12.02 446
113285 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컨텐츠) [1] 안유미 2019.12.02 191
113284 kbs 씨름의 희열 &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스핀오프 & 펄프픽션과 킬빌 vol.1 [7] 보들이 2019.12.01 559
113283 퀴어 영화 하트스톤heartstone 2016을 보려는데 보신 분 [3] 가끔영화 2019.12.01 261
113282 靑 민정실 소속 검찰 출신 행정관 숨진채 발견(속보) [72] 휴먼명조 2019.12.01 1653
113281 액션영화 잡담. [23] 노리 2019.12.01 505
113280 자한당은 뭘 해도 지지할 수가 없어요 [4] Wagoo 2019.12.01 627
113279 친구의 메일을 읽고 심란해서 [13] 어디로갈까 2019.12.01 1166
113278 [넷플릭스] 제대로 된 작품하나 올라왔네요. [6] LadyBird 2019.12.01 5826
113277 시간의 문제일 뿐 이미 결정되었다는 걸 다들 느끼고 있지 않나요? [16] 휴먼명조 2019.11.30 1641
113276 스포일러] 모던 러브, 더 퀸 단평 [1] 겨자 2019.11.30 328
113275 아이리쉬 맨(스포일러 주의) [6] 산호초2010 2019.11.30 584
113274 넷플릭스 - 인도영화 마사안(Masaan) 오늘까지 볼 수 있답니다 [6] eltee 2019.11.30 371
113273 이런저런 일기...(노잼인 이유) [2] 안유미 2019.11.30 436
113272 freaks 2018 재밌네요 가끔영화 2019.11.30 243
113271 [KBS1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파업전야 [5] underground 2019.11.29 352
113270 [바낭] 문재인과 우주의 기운 [10] 로이배티 2019.11.29 3429
113269 [넷플릭스] 아드만 스튜디오 다큐 (A grand Night in) 추천드립니다. [2] Diotima 2019.11.29 4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