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하아...지겹네요. 빌어먹을 주말이예요. 하지만 인싸가 되는 것보단 낫겠죠. 인싸가 되면 주말에도 안 심심하겠지만 그래도 짜증나거든요. 사람들이 친한 척 하는게요.



 2.친구를 만났어요. 그가 말했어요. '자네의 기생충 리뷰를 봤어. 덕분에 기생충을 볼 필요 없게 됐네.'라고요. '대체 왜 스포가 가득한 글을 읽는 거야?'라고 묻자 그가 어깨를 으쓱했어요.



 3.식사를 하고 나오며 그가 중얼거렸어요. '후우. 내 신세를 보게. 나이만 먹고 업적이라곤 없어.'라고요. 그래서 대답해 줬어요.


 '그래? 그렇다면 넌 정말로 기생충을 봐야겠는걸. 왜냐면 나이를 먹으면 업적 따윈 아무런 쓸모도 없거든. 나이먹은 남자에게 필요한 건 돈뿐이야.' 



 4.휴.



 5.내일 모레 계획은 있지만 내일 계획은 없어요. 사실 내일 모레 계획과 내일 계획을 연동시킬 수도 있어요. 아무나 한 명 잡아서 내일 모레 네 가게에 가서 5배계왕권을 쓸테니 내일 나랑 놀자고 하면, 내일 계획도 메이드되는거죠. 하지만 뭐...그건 너무 인공적이잖아요? 심지어는 내 기준에서도 말이죠.


 누군가는 이럴지도 모르죠. '사람이랑 하루 놀자고 5배계왕권 쓰는 건 너무 오버하는 거 아니야?'라고요. 하지만 사실 아니예요. 약간의 착시 효과죠. 나는 다음주에 뭐가 어떻게 됐든 5배계왕권을 한번 쓸 마음을 먹었거든요. 그래야 마감의 스트레스가 풀릴 것 같아서요.


 문제는 그걸 어느 요일에 어디서 쓸지겠죠. 잘 아는 사람에게 써줄지 아니면 아직은 잘 모르는 사람에게 써줄지. 각각의 경우에 장단점이 있어요.



 6.심심하네요. 하지만 괜찮아요. 뭐...어떻게든 되는 법이니까요.



 7.심심...심심...심심심심심심심! 하단 말이죠. 아 그러고보니 6월1일이네요. 망고빙수가 나왔겠네요. 빌어먹을 망고빙수 좀 먹고싶네요. 말나온김에 내일 먹으러 가야겠어요. 지금 막...그러기로 마음을 먹었어요. 혼자서라도 가기로요. 올 사람 있을까요? 내일 일요일 낮은 여전히 활성화된 듀게모임들이 모이는 시간일텐데 말이죠. 경쟁자가 너무 많겠네요.


 저번에 마감을 성공시키면 망고빙수와 샴페인 번개를 쏘겠다...고 했었는데 아직 성공은 아니예요. 하지만 뭐 말꺼낸김에 미래의 성공을 기원하며 내가 쏘죠. 내일 2시~7시 사이에 갈거예요. 올 사람은 여기로. https://open.kakao.com/o/gJzfvBbb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220
111772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반달 이라는 드라마를 봤네요 [2] 로이배티 2019.07.11 514
111771 Valentina Cortese 1923-2019 R.I.P. [1] 조성용 2019.07.11 166
111770 Paul Benjamin 1938-2019 R.I.P. 조성용 2019.07.11 125
111769 Freddie Jones 1927-2019 R.I.P. 조성용 2019.07.11 122
111768 게시판 로그인 유지하는 방법이 있나요? [3] james 2019.07.11 257
111767 Equal Play, Equal Pay ㅋㅋㅋㅋㅋㅋ [15] KEiNER 2019.07.11 1125
111766 이런날은 족발이나 뜯으며 소주 한잔하는게 딱이군요. [1] 귀장 2019.07.11 385
111765 수출규제 도발에 일본 맥주 인기 뚝뚝…아사히 2→4위 [11] 귀장 2019.07.10 1121
111764 손정의, AI, AI,AI 그리고 가장 이상적인 노동시간 [3] soboo 2019.07.10 698
111763 요새 토착쪽바리들 빼애액거리는거 구경하는게 그렇게 꿀잼이네요. [6] 귀장 2019.07.10 1060
111762 클릭주의) 데이터로는 클릭하지 마세요 39메가나 되는 GIF 파일 [5] 가끔영화 2019.07.10 519
111761 아기 엄마들은 무엇이 갖고 싶은가요? [3] 동글이배 2019.07.10 732
111760 지나가는 밤 - 내게 무해한 사람 중 [1] Sonny 2019.07.10 313
111759 오늘의 일본 잡지 ROCK SHOW(3)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10 217
111758 Rip Torn 1931-2019 R.I.P. 조성용 2019.07.10 155
111757 [근조] '쟈니스' 쟈니 기타가와 영화처럼 2019.07.10 345
111756 요즘 날씨 [6] 칼리토 2019.07.10 445
111755 꿈이 보낸 메시지 [8] 어디로갈까 2019.07.10 539
111754 거 XX 좀 하면 어때.... (G-Dragon) [9] soboo 2019.07.10 1162
111753 [EBS2 K-MOOC] 설득의 과학 I, II [3] underground 2019.07.10 2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