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하아...지겹네요. 빌어먹을 주말이예요. 하지만 인싸가 되는 것보단 낫겠죠. 인싸가 되면 주말에도 안 심심하겠지만 그래도 짜증나거든요. 사람들이 친한 척 하는게요.



 2.친구를 만났어요. 그가 말했어요. '자네의 기생충 리뷰를 봤어. 덕분에 기생충을 볼 필요 없게 됐네.'라고요. '대체 왜 스포가 가득한 글을 읽는 거야?'라고 묻자 그가 어깨를 으쓱했어요.



 3.식사를 하고 나오며 그가 중얼거렸어요. '후우. 내 신세를 보게. 나이만 먹고 업적이라곤 없어.'라고요. 그래서 대답해 줬어요.


 '그래? 그렇다면 넌 정말로 기생충을 봐야겠는걸. 왜냐면 나이를 먹으면 업적 따윈 아무런 쓸모도 없거든. 나이먹은 남자에게 필요한 건 돈뿐이야.' 



 4.휴.



 5.내일 모레 계획은 있지만 내일 계획은 없어요. 사실 내일 모레 계획과 내일 계획을 연동시킬 수도 있어요. 아무나 한 명 잡아서 내일 모레 네 가게에 가서 5배계왕권을 쓸테니 내일 나랑 놀자고 하면, 내일 계획도 메이드되는거죠. 하지만 뭐...그건 너무 인공적이잖아요? 심지어는 내 기준에서도 말이죠.


 누군가는 이럴지도 모르죠. '사람이랑 하루 놀자고 5배계왕권 쓰는 건 너무 오버하는 거 아니야?'라고요. 하지만 사실 아니예요. 약간의 착시 효과죠. 나는 다음주에 뭐가 어떻게 됐든 5배계왕권을 한번 쓸 마음을 먹었거든요. 그래야 마감의 스트레스가 풀릴 것 같아서요.


 문제는 그걸 어느 요일에 어디서 쓸지겠죠. 잘 아는 사람에게 써줄지 아니면 아직은 잘 모르는 사람에게 써줄지. 각각의 경우에 장단점이 있어요.



 6.심심하네요. 하지만 괜찮아요. 뭐...어떻게든 되는 법이니까요.



 7.심심...심심...심심심심심심심! 하단 말이죠. 아 그러고보니 6월1일이네요. 망고빙수가 나왔겠네요. 빌어먹을 망고빙수 좀 먹고싶네요. 말나온김에 내일 먹으러 가야겠어요. 지금 막...그러기로 마음을 먹었어요. 혼자서라도 가기로요. 올 사람 있을까요? 내일 일요일 낮은 여전히 활성화된 듀게모임들이 모이는 시간일텐데 말이죠. 경쟁자가 너무 많겠네요.


 저번에 마감을 성공시키면 망고빙수와 샴페인 번개를 쏘겠다...고 했었는데 아직 성공은 아니예요. 하지만 뭐 말꺼낸김에 미래의 성공을 기원하며 내가 쏘죠. 내일 2시~7시 사이에 갈거예요. 올 사람은 여기로. https://open.kakao.com/o/gJzfvBbb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75
113078 [KBS1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바람 불어 좋은 날 [3] underground 2019.11.08 157
113077 빌어먹을 세상따위 재밌군요! [9] 타일 2019.11.08 506
113076 커피와 TV 단막극 <뷰티풀 슬로우 라이프> 보들이 2019.11.08 148
113075 [비하인드 뉴스] EBS 영업 비밀에도..펭수 '신원 확인' [4] 보들이 2019.11.08 599
113074 심심하면 우주의 생명체와 거대필터에 대한 페르미 역설 읽어보세요 가끔영화 2019.11.08 195
113073 가게에서 만난 사람들 [2] 예정수 2019.11.08 357
113072 엠버가 이렇게 노래를 잘 했던가요? (+ 림킴) [10] 타일 2019.11.08 583
113071 Marie Laforêt 1939-2019 R.I.P. [2] 조성용 2019.11.08 149
113070 요즘 본 TV프로그램과 구입한 블루레이 [5] 예정수 2019.11.08 264
113069 서울 (강남) 아이들 vs. 지방 아이들 [14] Joseph 2019.11.08 1034
113068 별일없이 산다. [9] 룽게 2019.11.08 730
113067 Nik Powell 1950-2019 R.I.P. [1] 조성용 2019.11.08 128
113066 닥터슬립 짧고 가벼운 감상.. [9] 폴라포 2019.11.08 449
113065 오늘의 영화 전단지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8 110
113064 독특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넷플릭스 수사드라마 ‘마르첼라’ [8] woxn3 2019.11.08 388
113063 다크 타워 볼 때마다 [8] mindystclaire 2019.11.08 382
113062 겨울동네 입동에 왔습니다 [1] 가끔영화 2019.11.08 185
113061 당신의 넷플릭스 드라마 베스트3은? + 저의 추천 [38] 타일 2019.11.08 788
113060 두 마을의 이야기 - 김동인의 [잡초] [1] Joseph 2019.11.07 178
113059 저도 일터 뒷담화 [6] 은단 2019.11.07 5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