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제목은 김애란 작가의 단편소설인가요... 아무튼 김애란 작가의 단편을 좋아하긴 했는데 요새는 픽션을 안 읽어서 좀 그렇긴 합니다만... 하루키의 마지막 소설로 알고 있는 기사단장 죽이기도 읽지 않았습니다. 30대에 들어 논픽션이나 경영류에 속하기도 하는 별로 안 내켜하던 자기계발서를 주로 읽고 있거든요. 40대가 되면 자기계발서를 던져버리고 주식 부동산 투자 뭐 그런 거 읽지 않으려나 싶습니다(...). 스타벅스에 왔더니 moanin’이 흘러나와요. 좋아하는 재즈라 추천하고 갑니다.

2.
일을 나가고 있습니다. 벌이는 시원치 않고...라기 보다는 정산을 받으려면 한참 더 일해야 하고 시간도 걸립니다. 노동은 존귀한 일이지만 저마다 가치가 다르다는 것에 탄복하고 일을 마치고 집으로 갑니다. 평등이란 게 생각보다 간단하지 않다는 진실을 마주하면서 고부가가치 산업이 뭔지 몰라도 그걸 하고 남는 찌꺼기를 부산물삼아 먹고 사는 직업도 있고 그마저도 못하는 실업자도 있고...괴롭네요. 사실 인생이란 본질이 괴로운 건데, 잠깐 짬을 내 행복을 찾는 거죠. 어떤 사람은 타인을 놀려먹는 걸로 행복을 느끼기도 하고... 역시 막줄은 안 쓸 걸 그랬는지도 모르죠.

3.
혹시나 그럴 지도 모른다는 예상을 했지만, 소녀상에 침을 뱉고 욕설을 한 게 한국인이었다죠? 이래서 사람은 좀 단순하게 볼 수도 있고 아닌 것 같기도 해요. 지금은 온라인 여론이 걔들은 일베일 거야! 로 단정 짓지만 아닐 수도 있는 거죠. 사람은 보기보다 꽤 난잡하다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33
111972 [EIDF] 내일부터 EBS 국제다큐영화제 시작하네요. [8] underground 2019.08.18 610
111971 Edward Lewis 1919-2019 R.I.P. 조성용 2019.08.18 152
111970 Richard Williams 1933-2019 R.I.P. [1] 조성용 2019.08.18 193
111969 머저리와의 카톡 6 (하이퍼-센시티브하다는 것) [4] 어디로갈까 2019.08.18 656
111968 아앗~ 가을이다... [6] 왜냐하면 2019.08.17 762
111967 공감이 되지 않는다 [5] 사팍 2019.08.17 893
111966 이런저런 잡담...(겸손, 백종원, 발전) [2] 안유미 2019.08.17 943
111965 데이빗 크로넨버그 감독 영화들 재미있네요. [13] underground 2019.08.17 796
111964 Peter Fonda 1940-2019 R.I.P. [2] 조성용 2019.08.17 332
111963 디즈니의 자충수(홍콩사태가 이렇게...) [4] 사팍 2019.08.16 1727
111962 오늘의 영화 사진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16 311
111961 이런저런 일기...(파전과 막걸리, 피아노) [4] 안유미 2019.08.16 592
111960 우울하거나 슬프거나 [8] 어디로갈까 2019.08.15 1104
111959 봉오동 전투와 드라마 시그널 일본판 [2] 보들이 2019.08.15 937
111958 "꿈의 마을"(township)게임 [5] 산호초2010 2019.08.15 591
111957 모기퇴치기 그닥 효과를 모르겠어요 [3] 산호초2010 2019.08.15 585
111956 90년대 김희선은 연기 참 잘하는 배우였는데.. [3] 수지니야 2019.08.15 1267
111955 동영상을 붙여보겠습니다. [스파이더맨 뉴유니버스] [3] 룽게 2019.08.15 454
111954 인물 사진을 pixel art 등으로 바꾸는 것에 대해 질문 [4] Joseph 2019.08.14 373
111953 50년대는 이런 야바위 [5] 가끔영화 2019.08.14 5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