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제목은 김애란 작가의 단편소설인가요... 아무튼 김애란 작가의 단편을 좋아하긴 했는데 요새는 픽션을 안 읽어서 좀 그렇긴 합니다만... 하루키의 마지막 소설로 알고 있는 기사단장 죽이기도 읽지 않았습니다. 30대에 들어 논픽션이나 경영류에 속하기도 하는 별로 안 내켜하던 자기계발서를 주로 읽고 있거든요. 40대가 되면 자기계발서를 던져버리고 주식 부동산 투자 뭐 그런 거 읽지 않으려나 싶습니다(...). 스타벅스에 왔더니 moanin’이 흘러나와요. 좋아하는 재즈라 추천하고 갑니다.

2.
일을 나가고 있습니다. 벌이는 시원치 않고...라기 보다는 정산을 받으려면 한참 더 일해야 하고 시간도 걸립니다. 노동은 존귀한 일이지만 저마다 가치가 다르다는 것에 탄복하고 일을 마치고 집으로 갑니다. 평등이란 게 생각보다 간단하지 않다는 진실을 마주하면서 고부가가치 산업이 뭔지 몰라도 그걸 하고 남는 찌꺼기를 부산물삼아 먹고 사는 직업도 있고 그마저도 못하는 실업자도 있고...괴롭네요. 사실 인생이란 본질이 괴로운 건데, 잠깐 짬을 내 행복을 찾는 거죠. 어떤 사람은 타인을 놀려먹는 걸로 행복을 느끼기도 하고... 역시 막줄은 안 쓸 걸 그랬는지도 모르죠.

3.
혹시나 그럴 지도 모른다는 예상을 했지만, 소녀상에 침을 뱉고 욕설을 한 게 한국인이었다죠? 이래서 사람은 좀 단순하게 볼 수도 있고 아닌 것 같기도 해요. 지금은 온라인 여론이 걔들은 일베일 거야! 로 단정 짓지만 아닐 수도 있는 거죠. 사람은 보기보다 꽤 난잡하다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84
113808 스타워즈 에피9 원안이랄까 [21] mindystclaire 2020.01.15 593
113807 블러드샷, 모비우스 예고편, 애로우버스의 특급까메오 [2] 나보코프 2020.01.15 177
113806 기셍충 오스카 노미네이트는 의외로 조용하군요. [16] woxn3 2020.01.15 983
113805 미드_퍼슨 오브 인터레스트 보시는 분 계신가요? [2] 라유우 2020.01.15 257
113804 그림 두 점 판매합니다. [12] 딸기케익 2020.01.15 729
113803 어떻게 지내십니까? [10] 어디로갈까 2020.01.15 687
113802 오스카 후보 지명 상황에서 의미심장하게 들리는 <기생충>의 대사와 수석의 정체 + 개인적인 소회 [4] crumley 2020.01.15 731
113801 삼국지3가 스팀에 있었네요 (둥...) [6] 2020.01.14 312
113800 개인 방송 시작에 대해서 [10] 딸기케익 2020.01.14 801
113799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605
113798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637
113797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480
113796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171
113795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470
113794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387
113793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15
113792 김현미 국토부 장관, 항의하는 시민에게 "동네물이 나빠졌네" 발언 [14] stardust 2020.01.14 827
113791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40
113790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54
113789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29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