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마다 그간 숨어있던 소위 샤이 토착쪽바리들이 이번에

대거 쪽밍아웃을 하고 있습니다.


뭐 겉으로는 그럴싸한 냉정, 침착, 실리, 국익 이딴 단어들 빻으면서

병신육갑떨고있는데 애초에 본질이 경제보복이 아닌걸 모르는 찐따들입니다.


"적이랑 화해를 주선하는 자가 배신자다"


영화 대부에서 나온 내용입니다.


비토 콜레오네가 바지니와의 전쟁중에 후계자 마이클에서 준 힌트였죠.


패밀리 내부에 배신자가 있었고 그 배신자는 자신의 장례식 때 바지니와의 화해를 주선할 거라고.


헌데 의외로 배신할거라 여겼던 클레멘자가 아닌 항상 똑똑하고 냉철했던 살 테시오가 배신자였죠.


한낱 깡패들도 이정도의 사리분별은 할 줄은 압니다.


물론 그 토착쪽바리 새끼들의 변명은 늘 똑같죠.


'이게 애국이라 생각한다, 나는 국익에 도움이 되려고 한 행동이다'


테시오도 죽기전에 톰 하겐에게 목숨을 구걸하면서 이렇게 얘기했습니다.


'나는 항상 마이클을 좋아했어. 이건 단지 비지니스였네, 옛정을 생각해서 목숨만 살려줄수는 없겠나?'


뭐 현실은 얄쨜없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9
113788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56
113787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793
113786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494
113785 대통령께서 주식시장 출발이 좋다면서 기업의 미래가 밝다고 하셨다는군요. [5] stardust 2020.01.14 669
113784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309
113783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253
113782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21
113781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879
113780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566
113779 If 2020'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2] 조성용 2020.01.14 316
113778 2020 오스카'로컬'영화상 후보작 발표중이네요. [7] 룽게 2020.01.13 645
113777 윤석열 대단하네요. [10] 졸려 2020.01.13 1386
11377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1.13 638
113775 삼분 어묵 [17] 은밀한 생 2020.01.13 819
113774 2020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1.13 345
113773 사진 한 장을 들여다보다가 - 강변의 남자들 [6] 어디로갈까 2020.01.13 560
113772 [넷플릭스바낭] 헤르미온느, 에단 호크 나오는 스릴러 '리그레션'을 봤어요 [10] 로이배티 2020.01.12 632
113771 넷플릭스 드라큘라ㅋㅋ [8] 포도밭 2020.01.12 987
113770 윤석열 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청와대 청원이 진행 중이네요. [8] underground 2020.01.12 977
113769 홍상수의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봤어요 [12] 로이배티 2020.01.12 11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