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김희선은 최고의 톱스타, 한시대의 아이콘, 완판녀라는 수식어를 얻었지만 정 반대로 연기력에서는 '발연기자'라는 오명을 얻었습니다.

시간내어 그녀가 90년대에 출연한 드라마들을 다시 보고 있지만...예나 지금이나 그녀를 보고 느낀건...저런 큰 수식어 때문에 배우로써 평가 절하된 대표적인 배우라는것입니다.

 

맞아요..그녀도 대사처리 할 때 '웅앵웅'식의 대사 씹어먹는 습관은 있습니다. 그런데 비단 김희선 뿐만 아니라 자칭 '연기파 배우들'중에서도 저런 습관을 못버리는 배우들이

좀 많습니다...하지만, 감정처리나 대사 딕션 부분에선 당시 김희선이 왜 비판을 받아야 했는지에 대한 이유가 보이질 않았습니다.

 

예뻐서, 인기가 많아서 욕도 많이 먹었다..라고 단순히 생각하기엔 그녀가 '비판'을 넘어서 '비아냥' 혹은 '절하'까지 받은것 같아요..

그녀가 출연한 배역들을 보면, 당시 여주인공이 기본적으로 가져야 했던 '착함','순수','수동적'인 여성상이 그녀가 맡은 배역엔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설사 초반엔 저런 클리셰를 따라가지만, 남자에게 결코 지지 않는 여성상, 자신의 힘으로 쟁취하고 이뤄내는 능동적인 여성상이 거의 대부분이었습니다.

하물며 배역이 처한 현실도 꿍꿍 숨기는게 아니라 남성에게 맞다이 하면서, 눈물을 흘리면서도 다 쏟아내는...

지금 여성들에게서 보여지는 '긍정적'이고도 '올바른 여성상'이 당시 그녀가 맡은 배역의 대부분이었습니다.

 

'그저 여주인공은 조신해야 해','예쁘면 가만히나 있어야지'라는 대중 심리와 대중평론과는 정 반대로

드라마 밖의 그녀는 스캔들과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섰지만 결코 무너지지 않았죠...그녀의 힘으로 끌고갔고, 그녀가 해결했죠..

'일개 여자 연예인 주제에 나불댄다'는 부정적인 시선이 그녀를 좋게 보지 않아서 대중들도 배우로써 그녀를 좋지 않게 바라본것 같아요.

 

그리고 영화에선 정 반대로 그녀가 맡은 배역 대부분이 수동적인 여성상이었습니다. '김희선'이라는 배우가 연기하기 힘든...

그래서 배역소화가 잘 되지 않았고, '비천무'를 제외하고 모두 실패했죠.

 

그녀가 결혼 이후에 출연한 드라마를 보고 대중들이 '연기 잘한다'고,'재발견'이라고 하지만

그 전에도 김희선은 연기 잘하는 배우였습니다.

'그녀 혼자서 끌고간 작품이 많았다'는 것은 즉, 자신이 맡은 배역 소화능력은 뛰어났던 배우였다는 뜻 아닐까요?

 

드라마 '토마토'를 보면서 생각해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76
113826 김성태 채용비리 1심 무죄 [23] stardust 2020.01.17 1193
113825 계획 [2] 어제부터익명 2020.01.17 231
113824 [듀게인?] 영상편집용 노트북 추천 구걸합니다 [6] skelington 2020.01.17 311
113823 (회사 바낭) 출장 [10] 그냥저냥 2020.01.16 548
113822 소문의 주인공 [10] 은밀한 생 2020.01.16 1058
113821 조국 사태를 보는 문 대통령의 눈 [2] Joseph 2020.01.16 856
113820 [바낭] 무어의 법칙 [2] 예정수 2020.01.16 334
113819 [바낭] 본격 온라인 탑골 게시물 - 90년대 영화 포스터들 [37] 로이배티 2020.01.16 770
113818 선거철이다 보니 온갖 잡새들이 되돌아 오는군요. [8] stardust 2020.01.16 892
113817 막말의 원조 맛집 배틀 [22] 룽게 2020.01.16 1232
113816 요즘 좋았던 노래들 [1] 예정수 2020.01.16 302
113815 스페인 여행 바낭3 (그라나다, 세비야) [7] 산호초2010 2020.01.15 446
113814 스페인 여행 바낭 2(바르셀로나) [2] 산호초2010 2020.01.15 343
113813 뜬금없는 스페인 여행 바낭1 [8] 산호초2010 2020.01.15 506
113812 [넷플릭스바낭] 드디어 봤습니다. 3시간 30분짜리 '아이리시맨' [22] 로이배티 2020.01.15 818
113811 이해찬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더라" [45] stardust 2020.01.15 1523
113810 기생충 중국 상영 금지 [8] 어제부터익명 2020.01.15 1346
113809 "토고" 짧은 감상 [3] 산호초2010 2020.01.15 250
113808 스타워즈 에피9 원안이랄까 [21] mindystclaire 2020.01.15 597
113807 블러드샷, 모비우스 예고편, 애로우버스의 특급까메오 [2] 나보코프 2020.01.15 1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