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마을"(township)게임

2019.08.15 17:23

산호초2010 조회 수:621

이 게임 해보셨나요? 농사를 짓고 공장에서 물건을 만들어서 팔고 그렇게

마을을 키워가는 게임입니다.


게임을 평생해보지 않았는데 모바일 게임을 한번 해볼까해서

처음에는 애니팡류의 게임, 그리고 "꿈의 집"같은 퍼즐게임을 했는데

퍼즐게임들을 퍼즐난이도가 올라가면 정말 지치고 퍼즐 자체가 너무 안깨지면서

할 수 있는 일이 없기때문에 어떤 한계에 다다르는거 같아요.


"꿈의 마을"은 퍼즐을 안해도 되기 때문에 정직하게 시간이 지나가면 뭔가가 이루어지게 되어

있어서 덜 피곤하고 계속 마을이 성장하게 되어있어요.


그러나,,,지금은 이것도 좀 지치긴 하네요. 창고를 업데이트해야 하는데 현질을 안하고

업데이트하기가 정말 힘드네요. 기차와 비행기를 하염없이 기다리지만 필요한 망치가 안와서

마을의 사업이 쉴 수 밖에 없을 거 같아요.


어느 정도 하다보니까 이렇게 해서 무엇을 하자는 것인가라는 생각은 드네요.

이런 류의 게임중에서는 제일 잘되어있는 게임인거 같긴 해요.


다른 비슷한거 해봤는데 만듦새가 엉성하더라구요.


이제는 습관적으로 게임으로 손이 가네요. 배터리가 너무 닳아서 밖에서는 못하고

집에서만 하는데도 너무 많은 시간을 게임에 쓰는 듯 하구요.


시뮬레이션 게임은 너무 복잡해서 이해를 못하겠더라구요. "문명"같은 게임을 하고

싶었는데 도무지 엄두가 안나네요. 뭐가 뭔지 알수가 없어요.


시간은 잘가지만 나름의 게임 스트레스도 있는거 같습니다.


*"꿈의 마을"과 유사한 게임이 저한테 맞는거 같지만,,, 다른 게임은 잘 모르겠네요.

 휴대폰에 깔았다가 지우고 지우고 하고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18
112322 삭발 문화 [4] 어제부터익명 2019.09.16 796
112321 나라가 망한다. [3] 샤넬 2019.09.16 870
112320 “지지층 이탈 두려워 조국 임명 강행했다면 오판한 것” [9] Joseph 2019.09.16 1132
112319 쥬라기 월드 단편영화 Battle at Big Rock [2] 부기우기 2019.09.16 255
112318 삭발정국 [7] 룽게 2019.09.16 875
112317 전국적으로 머저리가 57%나 되는군요. [18] stardust 2019.09.16 1543
112316 컨실러가 정말 도움이 될까요? [7] 산호초2010 2019.09.16 853
112315 재희 - 「대도시의 사랑법」중 Sonny 2019.09.16 321
112314 오늘의 만화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16 141
112313 [넷플릭스바낭] 한국 호러 & 스릴러 '시간 위의 집'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9.16 556
112312 <가족>이라는 것 [9] 어디로갈까 2019.09.16 832
112311 이런저런 일기...(연휴, 즉흥성, 이야기) [2] 안유미 2019.09.16 298
112310 연휴에 본 미드와 영화들-블렛츨리 서클 스핀오프, 트루 디텍티브, 그렘린2 [6] 노리 2019.09.16 413
112309 [EBS1] 정의란 무엇인가2 underground 2019.09.15 382
112308 추석의 풍경 [10] Sonny 2019.09.15 918
112307 조국 파동이 쓸고 간 자리 [17] Sonny 2019.09.15 1919
112306 넷플릭스 '믿을 수 없는 이야기' 아주 좋네요. [6] woxn3 2019.09.15 1319
112305 부산영화제 상영작이 나온거 같아요 [3] 어디로가야하나 2019.09.15 536
112304 [바낭] 넷플릭스로 호러 영화 '마마'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9.15 625
112303 [듀나인] 영화제목을 찾습니다. 꾸벅 [5] sent&rara 2019.09.14 5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