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하거나 슬프거나

2019.08.15 19:57

어디로갈까 조회 수:1135

1. 포도에서 포도향기가 나듯, 그러면서 쉽게 짓무르고 상해버리 듯, 개인은 그토록 당연하게 생기있고 우울합니다.
나는 무엇인가? 세상에서의 하나의 기능, 하나의 역할들의 조합이 아니라면 나는 무엇인가? 이 자문의 답을 모르는 사실에 대한 반응이 바로 우울입니다. 그러니까 우울은 개인의 징표이기도 합니다. 

민족과 국가, 계급과 신분, 지배자와 시민 같은 이름들로 호출이 이루어질 때, 끝내 대답하지 못하고, 끝내 일어서지 못하고, 대기실 의자 위에 우두커니 앉아 있는 개인의 우울. 그것은 얼마나 기이하며 또한 당연한 걸까요. 얼마나 비천하며 또한 고귀한 걸까요?
경미한 우울은 앉아서 성찰하게 하지만 심각한 우울은 창문에서 뛰어내리게 합니다. 개인은 의자와 창문 사이에 존재합니다.

2. 슬픔과 우울은 흡사합니다. 차이점이라면 우울에는 슬픔과는 달리 자기비하의 감정이 섞여 있죠. 슬퍼하는 자에겐 세계가 비어 있고 우울해 하는 자에겐 자아가 비어 있습니다.
슬픔과 우울은 대상 상실에 대한 서로 다른 반응이죠. 슬픔은 대상이 존재하지 않는 현재를 인식합니다. 그러므로 슬픔은 대상과의 이별을 가능하게 해요. 우울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대상에 사로잡혀 있는 태도죠. 즉 현재에 적응하지 못하고 과거에 머물러 있는 상태입니다.

슬픔은 진실하며 가면을 쓰지 않습니다. 슬픔 뒤에는 언제나 슬픔이 있어요. 우울은 상실된 자아의 모범에 따라 진실을 부분적으로 변화/왜곡시킵니다. 우울 뒤에는 깊이를 알 수 없는 심연이 있어요. 슬픔이 쏟아져 내리는 눈이라면, 우울은 눈에 파묻혀 형체를 잃은/잊은 벌판입니다.
슬픔과 우울의 실질적인 요점은, 그것을 저지할 수 없다는 것. 슬픔과 우울의 자세가 그 다음의 문제로 남을 뿐입니다.

0. 1980 '서울의 봄'에 합수부에 구속됐던 분들 중 고문받다가 몇 분이 쓴 진술서를 어쩌다가 읽어보게 됐어요.
인간의 존엄을 보장하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소수의 개인들이 자기 삶의 존엄을 해치거나 죽음으로 맞서는게 과연 훌륭한 결단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세상의 불의에 대해서는 시민 각자가 괴롭더라도 자기 몫의 책임을 살피고 살면 그런 비극까지는 없을 건데...라는 턱도 없는, 하나마나한 생각만 들죠. - - 아아, 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099
112231 조국 이외 6명의 신임장관들 [15] 좋은사람 2019.09.09 952
112230 stardust씨가 기대하는 나라 [18] 도야지 2019.09.09 1215
112229 [2보] 文대통령, 조국 법무장관 임명 강행…지명 한 달만에 (+기타) [13] an_anonymous_user 2019.09.09 888
112228 최근 알게 된 배우. 브릿 말링 [8] 먼산 2019.09.09 400
112227 조국 임명됐네요? [79] stardust 2019.09.09 1607
112226 요즘 유재석이 나오는 예능 [3] 라유우 2019.09.09 588
112225 오늘의 카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09 142
112224 안희정 전지사 징역 3년 6월 확정.. [9] madhatter 2019.09.09 1057
112223 윤석열 [2] 샤넬 2019.09.09 553
112222 <어톤먼트>를 좋아한다면, <체실 비치에서> [8] 보들이 2019.09.09 561
112221 이런저런 일기...(활기와 호의) [1] 안유미 2019.09.09 266
112220 인간 거짓말 판독기 [3] 왜냐하면 2019.09.08 683
112219 고바우 영감, 김성환 화백 별세 [7] 수영 2019.09.08 387
112218 장강명 - '당선,합격,계급', '산자들' X 파일 시즌 3 중반 [6] 양자고양이 2019.09.08 444
112217 [바낭] 조국 사태가 날린 엉뚱한 유탄 [14] 로이배티 2019.09.08 1663
112216 킬링이브/힐하우스의 유령 후기 [3] 노리 2019.09.08 386
112215 [링크] 최성해 "통화 내용도 진술"..조국, 수사 선상 오르나 [10] Metro마인드 2019.09.08 936
112214 조국 - 9.6 국회인사 청문회 마무리 답변 [1] 도야지 2019.09.08 403
112213 진영논리를 부추기는 김민웅, 정무적 판단을 요구하는 성한용, 외 기사 소개 [1] 타락씨 2019.09.08 350
112212 [벼룩] 태풍이 지나가고 가을옷 벼룩합니다 피뢰침 2019.09.08 304
XE Login